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집에 아이들은 정리정돈을 잘 하나요? 우리집 아이들은 왜 이런지..

| 조회수 : 2,434 | 추천수 : 72
작성일 : 2010-11-27 19:00:32
하루이틀이 아닙니다..
여자아이들 셋이서 별여놓은 저리레가 장난이 아닙니다,
어쩔땐 너무 화가나서 내쫒을때도 있어요..
청소를 하고 뒤돌면 끝이고
엄마는 늘 뒤치닦거리만 하는 사람처럼 보는지...
저녁 준비해서 먹이고 청소를 하려고 하는데
온 방마다 쓰레기통 하나씩은 쓰레기가 나옵니다,
옷들은 허물을 벗고 물먹은 컵이며,그릇들은 아무곳에나 놓아두고
쓰레기는 방안에 버려두고 음료수 먹은것 흘리면 닦지않고 나눠서
방이 끈적거리고...
화가 머리끝까지 나서 아이들이 밥 먹는데도
마구 집어던져 버렸답니다,,ㅠㅠ
치우는것도 지치고 잔소리며 소리지르는것도 힘들고
아이들이 눈치보고 있는것이 마음아프고
고쳐보려고 달래도보고 엄마가 힘드니까 이런것은
너희들이 치우라고 설명도 하고
여름에 짐싸서 나가라고도 해봤네요....
그래도 고쳐지지 않는데
어찌 교육을 해야할까요?
이렇게 제가 아이들의 교육도 제대로 못하는데
뭐하러 많이 낳았는지..후회도 된답니다,
아이들이 이제는 버리는것도 구석에 아님 창문밖에 버려서 그런 쓰레기
치우는것도 벅차고 화가 치미는데 제가 심한건지요...
이제는 버티기가 힘이드네요...
어찌해야 하는지 좀 도와주세요..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nayona
    '10.11.27 11:49 PM

    애들 방만이라도 한 번 아예 치우지 말아보세요.어찌되는지.
    그리고 용돈을 방을 치워야만 주는 률을 만드시는 건 어떤지...
    애나 어른이나 돈에는 좀 약하죠.^^;;

  • 2. 딸부자집
    '10.11.28 7:49 AM

    그런데 애드이 워낙 돈에는 관심이 없어서요..이곳에선 시골 작은 구멍가게 뿐이라서 아이들이 군것질에 대한 관심이 크게 없네요.아이들방요? 안치워준지 일년이 다되가네요..ㅠㅠ

  • 3. 변인주
    '10.11.28 10:48 AM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데....

    혹시 그런방법은 어떠실지.....

  • 4. 꽃편지
    '10.11.28 9:30 PM

    딸아이 셋이라면 우선 각자에게 청소일을 정해주시면 어떨까요?
    저희집이 그렇게 하고 있는데 잘 지켜지더라구요.
    서로 감독(아니 엄마역할이죠)하며 제 대신 잔소리도 대신하구요.
    그리고 물건 놓는 자리가 제 자리에 알맞게 있는지 점검하시구요.
    힘내세요^^

  • 5. 딸부자집
    '10.11.29 7:29 AM

    칭찬도 해봤지요..
    그때분이랍니다,습관화가 안되어서...
    꽃편지님 아이들이 청소에 관해서 크게 생각하지 않아요..그렇게 혼나고도 다음날 다시 원상태니
    할말이 없네요..

  • 6. 딸부자집
    '10.11.30 4:35 PM

    헉 울딸은셋인데 어쩌나 더 근심이넹....저도 as걱정해야하나요? ^^
    세상의 딸들이여 엄마 맘좀 알아다오.....~~

  • 7. 바쁜멍멍이
    '10.12.1 7:12 AM

    우리집은열네살자리열두살짜리딸이저지르는꼴을못본여섯살짜리아들이치우죠..

  • 8. 쉰데렐라
    '10.12.2 11:30 AM

    저도 결혼 전까지는 어지간히 안치웠는데 결혼하고 제 살림이 생기니 칼같이 치우게 되던데요. 남편이 as신청 안하던데요.ㅋㅋ 넘 걱정들 마세요.ㅋㅋㅋ

  • 9. 아직은
    '10.12.10 2:05 AM

    사흘전쯤 이번주말에는 방정리해라 하구서 월요일쯤 100리터짜리 쓰레기봉투 사다가 어질러져있는거 다 담아서 조용히 버립니다... 아이들이 엄마가 버릴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게 중요합니다. 저는 아직 한번도 실제로 버린적은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아들 둘다 안치우면 버릴 수 있는 엄마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 그래서 예고하면 얼른 정리합니다... 눈딱감고 한번 버리세요...

  • 10. 딸부자집
    '10.12.18 4:53 PM

    아직은님 저 엄청 잘 버린답니다,아이들이 셋이다보니 물건가지고 싸우는 일이 종종 있는데
    거침없이 아이들 손으로 버리도록 유도한답니다,,그런데도 버리면 그만이네요..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075 전기자전거 자랑합니다 마마미 2019.05.23 201 0
39074 제주도 여행...^^ 9 흠흠 2019.05.20 2,673 0
39073 숙박업소 중에서....... 1 숲과산야초 2019.05.15 682 0
39072 식빵 구울때 쓰는 버터? 3 너무슬퍼요 2019.04.25 1,544 0
39071 세탁기만 쓰면 옷에 하얀게 묻는데 뭘까요? 5 happyh 2019.04.21 1,605 0
39070 자동차 와이퍼로 화장실 바닥 물기 제거하시는 분? 1 happyh 2019.04.21 1,049 0
39069 소이현씨는 왜 안늙을까요.. 1 나약꼬리 2019.04.15 1,864 0
39068 WTO 승소를 보며: 2008년 미 쇠고기 파동 과거사 정리 필.. notscience 2019.04.12 534 0
39067 사람이란 것이 해남사는 농부 2019.04.11 692 0
39066 비타민c 파우더 유통기한 3 pqpq 2019.04.10 594 0
39065 월플렉스 시안과 실제 모습 비교해 주세요. 19 니마 2019.04.08 3,013 0
39064 영어 잘하시는 분 짧은 거 하나만 도움주세요 1 whiteee 2019.04.05 1,269 0
39063 하루를 산다"는 것 해남사는 농부 2019.04.04 1,104 0
39062 작은 행복 해남사는 농부 2019.04.02 771 0
39061 여자들의 시샘 해남사는 농부 2019.04.01 1,599 0
39060 부부싸움 2, 절대 해서는 안 될 금기어들 해남사는 농부 2019.03.31 2,220 0
39059 대중은 왜 가난한가? 17 해남사는 농부 2019.03.28 1,103 0
39058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3 fkgm 2019.03.27 905 0
39057 행복의 조건 3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801 0
39056 밀키퀸쌀?? 2 숲과산야초 2019.03.24 722 0
39055 행복의 조건 2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471 0
39054 행복의 조건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3 901 0
39053 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다.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1,201 0
39052 부부 싸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3 2,013 0
39051 우리가 잃어버린 행복 2 해남사는 농부 2019.03.02 1,15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