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내일 세례를 받아요...그런데 질문 한가지.

| 조회수 : 1,966 | 추천수 : 15
작성일 : 2008-08-15 00:27:05
복장 때문에 고민이네요.

교육생들이 어떤 분은 한복 입으시겠다고 하시고,

어떤 분들은 정장을 입으시겠다고 하셔서 말예요.

한복 입는게 나을까요????

정장은 무릎아래까지 내려오는 치마 정장도 있구요. 한복도 깨끗하게 정리되어 있답니다.

혹 가톨릭 신자 이신분....조언 좀 해주셔요...

아참.

그리고 한가지 더요.

두돌된 아들을 교리시간때마다 돌봐준 분이 계신데 선물을 하나 해 드리고 싶어요.

뭐가 좋을까요?? 대모님이신데 받아도 부담스럽지 않은 것으로 해 드리고 싶어요.

참 어렵네요. ^^a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어쨌거나
    '08.8.15 12:42 AM

    지금 아직 안주무시려나요? 요즘은 어떠신지 잘 모르겠어서 딱히 추천을 못해드리겠네요
    근데 한복도 많이들 입긴 하시더라구요
    주변 분위기가 젤 중요한듯...기수랄까 왜 같이 교리받으셨던 분들의 성향따라 많이 다르더라구요

    그리고 대모님께 제 주변에선 미사보나(예쁜 미사보에 집착하시는 분들 좀 계시죠..저두 그런 편 ^^:: 은근 예쁜 미사보가 없더라구요) 예쁜 묵주(역시 묵주에 집착하시는 분들...계시죠...저두 그런편이에욤) 등등이 있을 것 같습니다만...

    바오로의 딸 같은 곳에 가시면 이것저것 많은 종류가 있으니 한번 가보세요 ^^

  • 2. min
    '08.8.15 12:50 AM

    저도 한복입었어요.저 받을땐 모두 한복으로 통일하자고해서..
    한복 요즘은 많이 덥지않을까요?
    세레받는 시간도 오래걸리고 마치면 단체사진도 찍을꺼고요..
    이래저래 시간 많이 잡아먹더군요.
    편안한 복장이 더 좋을것같아요..

    저라면 묵주 괜찮은것으로 선물해드릴것같아요.
    소중하게 오래오래 간직해주시지않을까요?
    지닐수있으니까 생각도 나실테고요..

    축하드립니다.

  • 3. 에너지버스
    '08.8.15 2:21 AM

    날이 더운데 한복은 예쁘기는 하지만 불편하지 않을가요?
    제 친구가 영세 할 때 여자들은 하얀색으로 색만 통일해서 입었어요. 깨끗하고 순결해 보이더군요.
    원피스, 투피스, 한복 종류별로 있었지요.

  • 4. 말랑벌레
    '08.8.15 8:35 AM

    전 그냥 단정한 정장 추천합니다. 성당 안에 성물판매소가 있을텐데 거기에서 선물을 골라 보심도 좋을 듯 한데요...아니면 일반 선물로 음~ 샤워제품 세트나 차 종류? 전 예전에 보이차를 그램으로 따로 떼어 파는 것으로 30그램 정도 사서 선물한 적 있었는데 반응 괜찮더라고요.

  • 5. 일각
    '08.8.15 1:18 PM

    본인이 봐서 수수하고 깨끗하다고 생각 되시는거 입으시고 화장은 될수록 안하시는게...

  • 6. 민들레
    '08.8.16 1:51 PM

    고맙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선물은 음...좋은 묵주 골라보려고 해요. ㅎㅎㅎ

  • 7. 어머나
    '08.8.18 8:00 PM

    제 주변을 보니 대모님과 함께 맞추어 입던데요?

    대녀가 한복을 입으면 대모님도 한복으로 맞추고,,,,
    그냥 원피스를 입겠다면 대모님도 스커트로 맞추어 입으시더라구요...

    축하드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13 요즘 정말 경제가 어렵다 어렵다 하는데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1,004 0
39212 영어선생님 2 샬로미 2020.05.14 619 0
39211 워시오프팩 처음 사용해봤는데 괜찮아서 놀랐어요 마마미 2020.05.13 469 0
39210 혹시 성악하시는 분!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429 0
39209 네 이웃이 누구냐? 해남사는 농부 2020.05.08 513 0
39208 풀빌라는 처음 가보는데... 분홍씨 2020.05.06 1,060 0
39207 우리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지진이 발생. 해남사는 농부 2020.05.04 483 0
39206 친환경제품들 판매하는곳 찾아요 pqpq 2020.05.02 260 0
39205 어머니 그리울 땐 뒷 산에 올라 2 해남사는 농부 2020.05.01 718 0
39204 황혼 해남사는 농부 2020.04.29 506 0
39203 [부동산 질문] 충주에 새로 터전을 잡아야 하는데 동네 소개 부.. 1 루루영 2020.04.27 541 0
39202 신석정? 신석정이 무슨 약인데요? 해남사는 농부 2020.04.27 423 0
39201 그림을 그리는 중입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4.22 642 0
39200 거실 창으로 본 새벽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9 1,065 0
39199 행복은 어디에?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416 0
39198 세상에 불행한 사람은 없습니다. 5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767 0
39197 사람이 갖추어야할 최고의 미덕! 해남사는 농부 2020.04.16 596 0
39196 감사나눔) 법정스님 무소유 책 3권 나눔할께요~ 21 사랑감사 2020.04.14 783 0
39195 안개 자욱한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20.04.14 341 0
39194 내가 12번 열린민주당을 찍은 이유 - 1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0 893 0
39193 잠자는 권리는 보호받지 못합니다.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7 773 0
39192 나라와 국민을 판 자들-만주의 친일파들 해남사는 농부 2020.04.05 369 0
39191 아이들 영어 동요 유튜브 만들었는데요. 한번 보시고 조언좀 부탁.. 1 너랑나랑 2020.04.04 499 1
39190 동상 이몽 해남사는 농부 2020.04.02 571 0
39189 당분간 할 일이 마뜩찮으면 해남사는 농부 2020.03.28 1,05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