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최근 많이 읽은 글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나도 요렇게 입고 싶다아~ㅋ

| 조회수 : 15,357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12-12 17:58:40

 

오랜만에 사진 올립니다..

혹시 저희 아이들 보고 싶진 않으셨는지요~ㅋㅋ

그동안 조금씩 꼼지락거려서 만든 뜨개옷들 입니다~~

이쁘게 봐주시고 한해 잘 마무리 하시기를 바랍니다..

 

 








5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빛나는
    '12.12.12 6:47 PM

    정말 이쁘네요~~~
    요아이들이 부러워지는데요!^^

  • soojini
    '12.12.13 4:31 PM

    빛나는님~ 감사해요~~!
    저도 아이들이 막막 부럽습니다..ㅋㅋ

  • soojini
    '12.12.13 4:34 PM

    책을 보는 순간 이거다 싶었어요~ㅋ
    일서인데 사진설명이 잘 되어 있어 따라할수 있었답니다..

  • 2. 행복온라인
    '12.12.12 7:48 PM

    옴마야...진짜로 솜씨가 너무너무 좋으셔요...옷도 다 이쁘고...ㅎㅎ 저 인형 머리카락도 너무 맘에 드네요....

  • soojini
    '12.12.13 4:38 PM

    만져보면 제 머리카락 보다 부드럽습니다..
    가발처럼 되어있어 씌웠다 벗겼다 할수 있게 되어 있어요~

  • 3. 아따맘마
    '12.12.12 8:29 PM

    너무너무 사랑스러워요.
    친해지고 싶네요.~~~^^

  • soojini
    '12.12.13 4:40 PM

    아따맘마님~ 감사합니다..
    그닥 인기가 없는 저라 기분이 좋으네요~~

  • 4. tofu
    '12.12.12 9:08 PM

    와~~~~정말 예뻐요!
    이런 재주를 가지셨다니 부러워요

  • soojini
    '12.12.13 4:42 PM

    뭐든 오래하는 성격이 아닌데 손뜨개는 안그러네요~
    임자 만난거죠~! ㅎㅎㅎ

  • 5. 샤니
    '12.12.12 11:15 PM

    어릴때 친정엄마가 인형옷을 자주 만들어 주시곤 했는데...잠시추억을 느끼고 갑니다^^

  • soojini
    '12.12.13 4:47 PM

    어릴때부터 인형을 좋아했어요..
    엄마가 인형을 싫어해서 몰래 숨겨 놓곤 했었어요~
    커서 돈벌면 내맘대로 사야지 그랬었어요..
    지금은 다행이 인형 좋아하는 신랑을 만나 넘 좋아요~* ㅎㅎㅎ

  • 6. 모니
    '12.12.13 10:56 AM

    너무 부러워요... 그리고 정말 그동안 궁금했는데요. 저 인형 어디서 사는지 좀 알려주세요^^ 쪽지 주셔도 감사합니다.

  • soojini
    '12.12.13 4:58 PM

    요아이들은 구체관절인형이라 하는데 키는 60~70cm정도 됩니다..
    물론 작은 아이들도 많이 있어요~
    검색창에 구체관절인형이라 치면 나옵니다..
    종류도 다양하고 금액도 많이 차이가 나니 잘 비교해 보시기 바랍니다..

  • 7. 두두
    '12.12.13 1:08 PM

    저도 인형 어디서 구하신건지 궁금하네요..

  • soojini
    '12.12.13 5:03 PM

    제가 데리고 있는 인형은 일본의 보크스에서 한정으로 나온 아이들 입니다..
    물론 우리나라 구관도 많이 나와 있구요 엄청 잘 나온답니다..
    저는 그냥 보크스 아이들의 페이스가 좋아 여기것만 모으는 편입니다~

  • 8. 무밍
    '12.12.13 1:09 PM

    인형 이름들이 다 있나요?
    제 눈엔 인형이 둘이고(크림색 쉐타 아이와 노랑 쉐타 입은 아이), 위의 크림색 쉐타 입은 단발머리 아이랑 긴 머리 아이는 같은 인형인것 같은데, 맞는지요? 맞다면, 머리카락을 띠었다 붙였다 할 수 있나요?
    너무 무식한 질문이라 죄송해요.

  • soojini
    '12.12.13 5:07 PM

    맞습니다~! 맞고요~!! ㅎㅎㅎ
    가발을 벗기면 민머리예요..
    근데 민머리인데도 제눈엔 넘 이뿌게 보이는 거 있죠~!
    안구도 바꿀수 있고 손,다리,머리 지겨우면 바꿀수 있게 되어 있어요..

  • 9. 막대사탕
    '12.12.13 1:49 PM

    와..재주가 대단하시네여 부러워요

  • soojini
    '12.12.13 5:11 PM

    제가 블로그 시작한지 1년 정도 되는데요 첨엔 그냥 그랬어요~
    하나씩 이웃님들도 생기고 서로 작품도 보여 주면서 칭찬도 해주고 하니 많이 늘었어요..

  • 10. 치로
    '12.12.13 2:41 PM

    너무너무 이쁘네요. 아래 인형엔 니트 원피스 쫙 쫄로 붙는거 입히고 퍼로 된 조끼 입혀도 이쁠거 같아요.
    너무 솜씨가 좋으시고 한번씩 볼때마다 입이 헤 벌어지네요..ㅎㅎ

  • soojini
    '12.12.13 5:14 PM

    치로님 말씀처럼 그렇게 만들어 입혀봐야 겠는걸요~ㅋ
    내안에 틀이라 하나요 이것을 깨야 멋진게 나올텐데
    제가 좋아하는 스탈만 고집하니 항상 거기서 벗어나질 못하는것 같아요~!

  • 11. 초록
    '12.12.13 10:01 PM

    정말 볼 때 마다 입이 다물어지지 않아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요.^^
    감탄의 감탄! 인형이 부러울 따름이예요~
    혹시 뜨개옷 만드실 때 게이지도 내시는지요?^^

  • soojini
    '12.12.17 3:41 PM

    게이지 없이 대충 그냥 떠 올라 갑니다..
    조금 하다가 작거나 커면 풀고 다시 하구요 맞으면 좋고~ㅋ
    풀어서 다시 하는걸 무서워 하지 않거든요~
    완성한옷 세번까지 풀어서 다시 해본적 있어요..ㅎㅎㅎ

  • 12. 세피나
    '12.12.13 10:28 PM

    인형이고시포요...ㅠㅠ

  • soojini
    '12.12.17 3:45 PM

    ㅎㅎㅎ 인형과 손뜨개가 없음 무슨재미로 살았을지요~ㅋ
    예쁘게 만들어서 입혀주고 싶어요..

  • 13. uzziel
    '12.12.13 10:34 PM

    저요,,,
    제가 딱 이렇게 입고 싶은데...
    몸이...--;
    이렇게 입어볼 날이 제 평생에 올까요? --;
    늘 보면서 감탄하는데...
    오늘도...--;

  • soojini
    '12.12.17 3:49 PM

    이런 니트류의 옷들은 그리 날씬하지 않아도 될듯 한데요~
    저도 별루 날씬하지 않아요~~
    그런데도 뜨개옷을 너무 좋아하다 보니 누가 뭐래도 마구 만들어 입는 답니다..

  • 14. 나나뿡뿡이
    '12.12.13 11:14 PM

    어유 예뻐라~~~~;;;;; 저도 이렇게 입고싶네요!

  • soojini
    '12.12.17 3:51 PM

    저도 만들어 입어 보고 싶어요~!
    근데 마땅한 실이 없어서 이러고 있네요..ㅎㅎㅎ

  • 15. 창해
    '12.12.14 6:56 AM

    저도 뜨개 좀 하는데 감탄만 나옵니다
    바늘은 몇 미리로 하는지 궁금합니다^^

  • soojini
    '12.12.17 3:55 PM

    아~! 그렇군요.. 2.5mm 대바늘로 만들었어요..
    실도 그에 맞춰서 사용했구요..
    며칠전에 2mm,1.75mm,1.5mm 대바늘도 있길래 구입했는데
    아주 가는실을 찾기가 쉽지 않네요~ㅋ

  • 16. 옹기종기
    '12.12.14 11:13 AM

    아놔~~
    실물 크기 주문 받으심 안될까요 ㅜㅜ?

  • soojini
    '12.12.17 3:58 PM

    ㅋㅋㅋ 고맙습니다..옹기종기님~
    사람옷는 취급 안하는데요~ㅎㅎㅎ

  • 17. 재윤맘
    '12.12.14 11:21 AM

    우와~~~~~~입이 안다물어져요 정말 고수중에 고수이십니다!!! 아이들도 엄마덕에 샤방샤방하네요~

  • soojini
    '12.12.17 4:00 PM

    우리딸들이 미모가 좀 됩니다..ㅎㅎㅎ
    예쁘게 봐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
    고수는 아니지만 되고 싶기는 하네요~!

  • 18. 착한여우
    '12.12.14 7:39 PM

    오랫만에 오셨네요~~
    늘 부러운 아이들....넘 예쁜옷만 입어서 좋겠어요~~~

    젤 부러운 건 얼굴....^..^;

  • soojini
    '12.12.17 4:02 PM

    그러게요~~ 자주 올려서 자랑하고 싶긴한데 속도가 느려 터져서리...
    제속도 터지네요~ㅋ

  • soojini
    '12.12.17 4:05 PM

    역시 손뜨개의 계절이긴 한가 봅니다..
    다들 따뜻하게 보여서 좋다고 하시는거 보면요~
    낼부터 또 추워진다 하니 은근 걱정이 되네요..

  • 19. 또마띠또
    '12.12.15 3:06 AM

    옴마나 이쁩니다. 인형도, 옷도!!

  • soojini
    '12.12.17 4:09 PM

    이뿌게 봐주시니 얼마나 고마운지요~!
    시간내서 보시고 덧글까지 넘 감사해요..
    저한테는 천사같은 아이들이랍니다~ 나를 지켜주는 수호천사~!

  • 20. ㅇㅇ
    '12.12.15 10:29 AM

    으아 인형도 예쁘고 옷도 예쁘고 진짜.. 환상적이에요..
    저도 인형 좋아해요 ㅎㅎ
    이젠 인형보다는 다 큰 고딩 딸아이를 인형삼아 이옷 저옷 입혀보고 있지만요 ㅋㅋ
    저도 저런 옷 한번 입어보고 싶어요
    위에 분홍색 베스트라고 해야 하나 너무 예뻐요~
    다른옷들도 다 예쁘고요.. 솜씨 짱이십니다.

  • soojini
    '12.12.17 4:13 PM

    만들때 분홍색후드베스트가 젤루 힘들긴 했어요..
    작은사이즈에 많은 색상의 실들을 넣기가 쉽지 않았거든요~
    완성후에도 최고 이쁜거 같기도 하구~~

  • 21. 행복한연두
    '12.12.15 5:03 PM

    정말 대단하세요. 저도 겨울철 되면 손뜨개생각나서 독학으로 해보려구 노력하는데 계속 실패네요. 실력좋으시네요. 부럽습니다.

  • soojini
    '12.12.17 4:50 PM

    저도 거의 책보구 혼자했어요~
    민소매조끼,스웨터,카디건,모자,양말,장갑 이순서로 연습한것 같네요..
    양말과 장갑은 아직도 뜨는데 많이 서툴러요~ㅋ

  • 22. 둥이모친
    '12.12.17 5:32 PM

    전 무지 보구 싶었어요.
    이뻐요.
    soojini님의 아가로 다시 태어나고 싶네요.ㅎㅎ

  • soojini
    '12.12.17 6:30 PM

    ㅎㅎㅎ 우리 아이들에게도 이젠 팬이 생긴 건가요~?
    보고싶어 해주셔서 넘 넘 넘 감사해요~~
    예쁜 뜨개옷 입고 또 인사하러 올게요~!
    새해에나 뵐수 있을려나...그전에 올릴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워~낙 느려서 말이지요~ㅋ

  • 23. 루꼴라샐러드
    '12.12.17 9:53 PM

    어머 세상에.. 이게 손으로 만든 거란 말이지요...? 우와~~~

  • soojini
    '12.12.18 11:05 AM

    크기가 적당해 사람옷보다는 만들기 편합니다..
    속도가 느려 그렇지 손뜨개처럼 편하게 아무데서나 작업하기 좋은게 없어요~

  • 24. 알이즈웰
    '12.12.18 1:30 AM

    저,, soojini님한테 홀딱 반했어요..지난번 작품도 그렇고 정말 최고에요^^

  • soojini
    '12.12.18 11:08 AM

    이런 어쩔거나~ 너무 감사 감사합니다.. ㅎㅎ
    작품씩이나...그리 말씀해 주시니 엄청 부끄럽네여~ㅋ
    재미로 만드는 것이니 눈요기로 즐겨 주시와요~

  • 25. 나만이래
    '12.12.18 2:03 PM

    완전 예뻐요. 갑자기 저의 아이들이 불쌍해지는군요....ㅠ
    바구니속에 들어가 햇빛도 못보고 있는데...
    오랫만에 저도 꺼내주고 쓰담쓰담이라도 해줘야겠어요.
    부럽다......

  • soojini
    '12.12.24 9:25 AM

    저도 첨엔 장식장에 넣어 보관만 했었는데
    인형들이 더 상하는것 같더라구요~
    지금은 꺼내놓고 쓰다듬어 주면서 많이 사랑해 준답니다..

  • 26. 슈팅스타
    '12.12.20 9:19 PM

    soojini님 작품 너무 예뻐서 처음부터 지금까지 보고또보고 너무 솜씨가 좋으시네요.
    저도 뜨게질에 관심은있는데... 부러워요.
    가까이 계시면 배우고 싶어요. 차도 마시고 친하게지내고 싶에요~~~*^^*
    혹시 지역이 어디신지 전 서울입니다.

  • soojini
    '12.12.24 9:31 AM

    ㅎㅎㅎ 저도 같은 취미 가진 분들과 친하게 지내고 싶습니다..
    제가 사는곳은 부산입니다..
    가끔 서울에 사는 분들은 얼마나 좋을까 부러워 하면서 말이죠~ㅋ

  • 27. 가벼운
    '12.12.22 3:58 PM

    저번것에도 눈이 호강햇는데,,,이번것들은 저도 사 입고 싶어요. 특히 노랑스웨터에 파랑조끼 넘이뻐요~

  • soojini
    '12.12.24 9:36 AM

    눈이 호강하셨다니 저도 좋으네요~~
    관심가져 주셨는데 실망스러우면 안되잖아요..
    노랑스웨터가 조끼에 가려서 보이지 않지만 엄청 힘들게 만든 스웨터예요..
    안에 무늬가 정말 이쁘거든요..
    다시 만들수 있을지 모르겠어요~ㅋ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213 해리포터 덕후~ 2 캐로리 2021.02.22 1,287 0
3212 대문 장식을 새로 했어요 3 소년공원 2021.02.21 1,584 1
3211 빨강머리앤도 좋아합니다. ^^ 1 캐로리 2021.02.09 2,316 0
3210 인형구경하다 저도 글써봐요. ^^ 사이코지만 괜찮아~ .. 4 캐로리 2021.02.08 1,682 0
3209 양모인형과 장식장 11 wooo 2021.02.06 1,552 1
3208 백명인형만들기와 인형옷 19 wooo 2021.01.31 1,874 4
3207 재미있는 가방만들기 14 wooo 2021.01.22 2,797 2
3206 인형만들기 11 wooo 2021.01.21 2,144 2
3205 인형만들기 18 wooo 2021.01.16 2,305 1
3204 겨울 방학 동안에 만든 것들 6 소년공원 2021.01.09 3,426 0
3203 도배하러 왔슴다: 둘리양과 그 절친을 위한 크리스마스 .. 15 소년공원 2020.12.12 6,163 0
3202 이틀간의 코바늘 뜨개질 22 소년공원 2020.11.30 6,435 2
3201 청바지로 만든 가방들.. 가방도 풍년 8 주니엄마 2020.11.25 3,956 1
3200 겨울 준비 [에코백, 파우치, 비니] 8 천안댁 2020.11.20 3,348 0
3199 코로나19 영향아래 진행하는 크리스마스 행사 25 소년공원 2020.11.11 4,730 0
3198 연예인 에코백 스타일 8 바이올렛 2020.10.06 8,187 2
3197 집콕 모드 [앞치마, 휴지커버] 12 천안댁 2020.08.25 9,468 2
3196 봄밤 4 민제 2020.05.10 7,182 0
3195 82쿡 정말 오랜만이네요 3 프란체 2020.04.24 7,956 0
3194 지금 상단 광고나오는 B*NS 가구 보고있으니 혈압.. 3 주니엄마 2020.01.25 12,042 0
3193 내일 떠나요~~ 모두들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19 소년공원 2019.12.19 12,717 1
3192 펭하! 펭수페이퍼토이를 만들어봅시다 9 백만순이 2019.12.14 14,058 3
3191 디즈니 크루즈의 풍습: 물고기 주머니 선물교환 10 소년공원 2019.10.27 11,494 1
3190 세면기 수리 도와주셈 7 밤비 2019.09.20 10,701 0
3189 이걸 뭐라고 부르죠? 커팅 기계? 자동 가위? 20 소년공원 2019.08.13 20,325 1
3188 버리려던 청바지의 재탄생 6 주니엄마 2019.07.18 18,373 0
3187 갑자기 아기옷에 꽂혀 13 쑥송편 2019.07.14 9,694 0
3186 비치타올 활용해서 비치가운 (?) 혹은 비키니 가리개 .. 12 소년공원 2019.07.11 13,606 2
3185 작아진 청바지로 앞치마 만들기 6 소년공원 2019.06.29 11,654 2
3184 아토피 아이에게 도움되는 백토 셀프인테리어 후기예요 2 7tkdnsk22 2019.03.29 9,56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