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부부 싸움의 시작

| 조회수 : 4,236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10-05 14:49:14

난 아내에게 물었어


'우리 결혼기념일에 어디 가고 싶어?


난 아내가 고마워 하며 흐뭇해 하는 얼굴을 볼 생각에 기뻤어.


아내는 이렇게 대답했어


'오랫동안 가보지 못한 곳에 가고 싶어'


그래서 난 제안했어


'부엌에 가 보는 건 어때?'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토요일 아침에 난 일찍 일어나서 조용히 옷을 챙겨입고


점심 도시락을 싸고 개를 데리고 차고로 갔어.


그러고 보트를 차에 걸어매고 소나기가 쏟아지는 가운데 밖으로 나갔지.


바람이 엄청나게 불어서 (대략 시속 80키로) 난 그냥 차고로 다시 들어가서

 

라디오를 켰더니 날씨가 하루종일 나쁠거라네.


그래서 난 집으로 다시 들어가서 조용히 옷을 벗고 침대로 슥 들어갔어.


난 아내의 등을 끌어안고 이제 좀 다른 기대를 가지고 속삭였지


'밖에 날씨가 정말 나빠


10년동안 같이 살아왔던 나의 사랑스런 아내는 이렇게 대답하더군


'당신은 우리 멍청한 남편이 이런 날씨에도 낚시하러 간 걸 믿을 수가 있어?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난 아내에게 맥주 한 박스를 2만원에 사라고 이야기했어.


하지만 내 아내는 만원짜리 화장품을 사더군.


난 아내에게 그 화장품을 쓰는 것보단


차라리 내가 맥주를 마시면 당신이 더 예뻐 보일 거라고 이야기했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아내가 옷을 벗은 채 침실의 거울을 바라보고 있었어.


그녀는 거울 속의 자신의 모습이 못마땅해서 나에게 말했어


'기분이 별로 안좋아. 늙어보이고 뚱뚱하고 못생겼어.

 

당신이 나한테 좀 좋은 소리 좀 해줄 수 있어?


나는 대답햇지


'음... 당신 시력 하나는 끝내주는데?'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아내와 나는 고교 동창회에 가서 같이 앉아있었어.


나는 근처 테이블에서 혼자 않아서 술을 마구 들이키고 있는

 

취한 여자 하나를 계속 바라보았지.


아내가 물었어


'당신 저 여자 알아?'


'응'.


난 한숨을 쉬며 말했어.


'내 옛날 여자친구야.

 

내가 알기로는 저 여자는 우리 헤어지고 나서 그 이후로

 

계속 저렇게 마셔대기만 했어. 듣기론 지금껏 한번도 제정신인 적이 없었대


내 아내는 듣고 이렇게 말했어


오 맙소사, 저렇게 오랫동안이나 축배를 들며 기뻐하고 있다니!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난 은퇴하고 나서 사회보장국에 가서 연금 신청을 하러 갔어.


사무원 여자는 내 나이를 알기 위해 운전면허증이 필요하다고 했지.

난 주머니를 뒤적여 보고 지갑을 두고 온 것을 알았어.


난 그여자에게 미안하다고 하면서 다시 집에 가서 가져와야겠다고 했어.

그 여자는 이렇게 말하더군


'상의 단추를 열어보세요'


그래서 난 상의 단추를 열었고


그만 백발이 된 내 가슴털이 보여지게 되었지.


그여자는 그걸 보더니


'그 백발 가슴털은 나이를 증명하기에 충분하군요' 하며


바로 연금 신청을 접수해 주었지.


난 집에 가서 흥분하면서 거기서 있었던 일을 내 아내에게 말해주었어.


아내는 이렇게 말하더군


'차라리 바지를 내리지 그랬어요. 그럼 장애인 연금도 같이 받을 수 있었을텐데'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내가 어젯밤에 집에 갔을때 아내가


좀 비싼곳에 데려가 주지 않겠냐고 하더군...


그래서 난 아내를 주유소에 데려갔어.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내 아내는 돌아오는 결혼기념일에 무엇을 원하는지

 

힌트를 주려고 했어.


그녀가 말하길
'난 0부터 150까지 3초에 도달할 수 있는 뭔가 반짝이는 것을 원해

 (대략 페라리 포르쉐 코르벳트 등등...)
그래서 난 체중계를 하나 사 주었어.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150파운드 = 67.95 kg

 

내가 소파에서 채널을 돌려가며 티비를 보고 있는데
아내가 옆에 않아서 묻더군
'티비에 뭐 있어?'
내가 대답했어
'먼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야부인
    '12.10.5 3:18 PM

    읽어 내려가며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지네요
    부부 사이에 차라리 저렇게 솔직하게 대화라는걸 나누고 화끈하게 싸우고 나면 잔감정은 안남을거 같은데~~~ ^^;;

  • 2. 사오정
    '12.10.5 10:31 PM

    하하 너무 재밌게 읽었어요.
    농담 분위기가 아무래도 서양 부부들 얘긴 것 같네요.
    어쨌든 재치 만땅입니다.

  • 3. 내마음의선봉
    '12.10.6 9:38 AM

    ㅎㅎㅎ 정말 재미있네요~

  • 4. hoony
    '12.10.6 10:42 PM

    오랜만에 웃어요.
    감사합니다ㅜ

  • 5. 이플
    '12.10.9 2:02 PM

    ㅎㅎㅎ
    미국식 유머같은데...
    폐부를 찌르는 재치...그래서 슬프당

  • 6. 도리게
    '12.10.16 3:24 AM

    간만에 혼자서 웃었네요.
    모두가 잠든 이 새벽에....
    감사합니다.

  • 7. 영희야
    '12.10.16 1:52 PM

    너무 재미있네요 ㅎㅎㅎ

  • 8. 다시뛰는심장
    '12.10.19 11:37 AM

    ㅎㅎㅎ
    구구절절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31 고독한 영어책읽기 카톡방에서 함께해요 큐라 2021.05.04 479 0
39230 욕실세면대 밑 수납장에 곰팡이와 습기가 너무 잘 생겨요 네스퀵 2021.05.03 320 0
39229 주린이 질문이요 3 성산동Sang 2021.03.22 1,716 0
39228 이거 무슨 벌레일까요?(사진주의해주셔요ㅠ) 2 82 2021.03.22 1,978 0
39227 인테리어 현장 가려면 간식 고민 1 이지에이 2021.03.19 914 0
39226 독립펜슬, 독립밀서 플러스펜 세트 sartre 2021.03.14 618 0
39225 중국어 잘하면 2 샬로미 2021.03.07 1,228 0
39224 자동로그인 기능 좀 추가됐으면 좋겠네요 3 터틀 2021.01.23 1,012 0
39223 스터디코드 어떤가요? 윤이원이맘 2021.01.22 1,194 0
39222 강아지가 뒹그는 이유가 뭔가요? 4 케세이 2021.01.11 2,757 0
39221 아이교육 책임 떠 넘기는 남편 2 Dream13 2021.01.10 2,691 0
39220 염색후 펌 2 에머랄드 2021.01.08 2,156 0
39219 소파선택 도와주세요 4 세잎클로버 2020.12.26 2,263 0
39218 3번이나 버려진 웰시코기... 4 xdgasg 2020.11.24 5,253 0
39217 초2영어 과외선생님 5 샬로미 2020.11.18 2,378 0
39216 두바이나 유럽에서 중고차를 한국으로 수입 1 pqpq 2020.11.07 2,240 0
39215 매콤한 크림 파스타? 분홍씨 2020.10.30 1,751 0
39214 입문자용으로 전기자전거 어때요? 2 냠냠후 2020.10.15 1,591 0
39213 저도 캠핑가서 라면 먹고 싶네요 분홍씨 2020.10.15 1,920 0
39212 새우젓 다들 어디서 사시나요? 2 잡채밥 2020.10.15 2,855 0
39211 식당 추천해주세요~~~^^ 유캔도 2020.10.07 1,079 0
39210 화장품 바꾸니 역시 좋아요 1 분홍씨 2020.09.29 3,387 0
39209 촉촉하게 해주는 팩 추천해요 마마미 2020.09.22 1,355 0
39208 더 부드러워진 크림까르보불닭 ㅎㅎ 마마미 2020.09.21 1,338 0
39207 제사지낼때 제기그릇.. 7 메이 2020.08.31 3,69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