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곰팡이때문에요....

| 조회수 : 1,129 | 추천수 : 12
작성일 : 2004-07-22 02:44:37
저희집이 좀 부실합니다. 물론 제 집은 아니고 전셉니다.
겨울에는 결로현상이라고 하나요? 집안쪽에 (벽지) 물이 송글송글 맺히더군요.
빌란데요 맨 끝집이거든요. 그래서 외벽인쪽은 결로가 심하더라구요.
그래서인지 겨울에도 곰팡이가 피더라구요. 벽지에 물방울이 송송맺히니 그럴수 밖에요.
그리고 여름이 왔는데 이번 장마가 길기도 했지만 또 곰팡이가 여기저기...
장마래도 나름대로 환기도 열시미 시키고 보일러도 자주 돌려줬건만....

안방은 장롱뒤에가 곰팡이가 슬어서 장롱바닥과 벽쪽으로 곰팡내가 많이나요.
전 냄새에 예민해서 나만 그런가 했는데 냄새 잘 못맡는 우리신랑도 곰팡내 난다고....
장마때는 방문하고 창문닫고 있지도 못할정도로 심했구요(저만 ㅋㅋ)

울애기 방은 이제 돌지났는데 와~~ 장난아님다. 곰팡내는 많이 안나지만 결로땜에 벽지에 곰팡이가 슬은곳이 있구요 어쨌거나 쾌쾌합니다.
서재방은 그나마 좀 괜찮구요.

이 곰팡이들을 어쩌면 좋을까요
안방 장롱뒤에는 특히나 넘 고민됩니다.
공기청정기나 숯으로 해결이 될까요?
그래도 곰팡이는 장롱뒤에 그대로 있을텐데...

쾌적한 환경에서 살고싶은만 간절합니다.
지금 돈으로 아파트 같은덴 전세로도 못들어가거든요.....

집에 애기와 둘이 있으면 곰팡내땜에 넘 우울해지는것 같아요
머리도 아픈것같고..
애기한테 잘해주고 싶었는데 환경이 이래서 넘 미안합니다.
우리애기 아토피도 좀 있는데...

혹시 곰팡이랑 친하신분들 저에게 방법좀 알려주세요...제발요...
회원정보가 없습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띠띠
    '04.7.22 9:27 AM

    이게 이게 왠일이래요~ 저 띠띠도 부실한 원룸 반지하 방 때문에 ...오늘도 방안에 엄청 피어난 파란 곰팡이 때문에 속상해서 82에 물어보려고 글 쓰려다가 궁굼이님거 보니까 저랑 똑같아요..ㅠ.ㅠ 저 어제 마른 걸레로 그 파란 곰팡이들 다 닦아냈다죠...벽이고 가구고...
    82 선배님들~~ 좋은 방법좀 알려주세요...특히나 저는 반지하라 통풍이 잘 안돼는 단점이 있지만 꼭 방법좀 알려주세요~~~ㅠ.ㅠ

  • 2. ....
    '04.7.22 12:21 PM

    일단 곰팡이 핀것은 방법이 없어요. ㅠㅠ

    작년에도 곰팡이 질문 많이 올라왔었거든요.
    1. 지금 막 피기 시작하는 곰팡이 같은 경우엔 스프레이에 락스를 희석해서 뿌려준다.
    2. 마트에 가면 곰팡이 난데 뿌리는 팡이X로 같은걸 뿌려준다...
    등등이 있었는데.. 대부분은 지금 막 피기 시작하는 곰팡이에만 유효해요.

    저도 이사오기 전에 겨울에 결로현상이 심해서 그랬나 여름에 곰팡이가 엄청 폈어요.
    나중에 이사갈때 보니깐 장롱 뒤로 엄청 피었더라구요.
    겨울옷에도 곰팡이 펴서 그 비싼 옷 다 버리고 다시 세탁하고... ㅠㅠ

    제습기가 효과가 있다고 하던데...
    일단은 통풍을 잘 시켜주셔야 하구요.
    궁금이님 처럼 뒷 벽지까지 다 폈을땐 다시 도배하셔야 해요.
    곰팡이 핀 벽지 다 뜯어내고.
    그리고 겨울에도 가습기를 장시간 문닫고 틀거나 하면 절대 안되구요.
    아무리 추워도 창문 열어줘서 환기시켜야 해요.
    여름철이 오기전 에어컨이나 제습기를 이용하여 습기를 팍팍 잡아주시구요.
    요즘 숯 좋다고 하죠?
    숯도 많이 깔아놓으시구요.
    옷은 괜찮나요?
    옷들도 죄다 꺼내서 햇볕에 말려주시구요.
    장롱안도 다 닦아주세요.

    이제 장마 끝났으니깐 곰팡이가 마구마구 번식하는건 좀 덜할거예요.
    뭣하면 애기방만이라도 다시 도배해주세요.
    제 경험상 피기시작하는 곰팡이가 아니라.. 이미 번질대로 번진 곰팡이는 다시 도배하지 않는한 암 효과 없어요.

  • 3. 마농
    '04.7.22 8:05 PM

    철들면 다 제자리 찾아갑니다. 큰딸이 작은딸 물들여서라기보다 그 또래 애들이 게임에 빠질 연령이죠
    언니한테 꼬임 당할 애라면 뭐 친구들에겐들 안당하겠습니까?
    그런일로 자책 마세요...
    잘못 키워서가 아니고 애들이기 때문에 이젠 서서히 엄마말에서 벗어날때가 된것이지요..
    자아발견을 할 시기라고나 할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047 리복 DMX시리즈...... 숲과산야초 2019.03.15 220 0
39046 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다.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661 0
39045 부부 싸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3 1,087 0
39044 우리가 잃어버린 행복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2 648 0
39043 접영 발차기 할때 시선이요. 1 say7856 2019.02.28 443 0
39042 "산다"는 것 해남사는 농부 2019.02.28 423 0
39041 자유함-혼자 산다는 것. 1 해남사는 농부 2019.02.27 680 0
39040 이거 강아지 피부병일까요? 차츰 2019.02.24 395 0
39039 사람이 행복하지 않은 이유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931 0
39038 위경련때문에 미칠거같아요 어떡해야 할까요? 5 토토 2019.02.21 845 0
39037 자식이 싫을때도 있지요? 1 배째랑 2019.02.02 2,054 0
39036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2 4 fkgm 2019.01.28 1,655 0
39035 위*프에서 고구마를 샀는데 5 밀꾸 2019.01.23 2,223 0
39034 여성전용 주차장 여러분의 생각은?? 6 TheQuiett 2019.01.19 1,846 0
39033 82cook 궁금한게 겨울토끼 2019.01.16 937 0
39032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2 fkgm 2019.01.15 1,340 1
39031 자녀분 조기 유학 사람사랑 2019.01.06 1,341 0
39030 해킹당한 MissyUSA, 2019년1월1일 detroit123 2019.01.02 2,547 0
39029 건강한 생활을 위해 - 7분도미 1 해남사는 농부 2019.01.02 1,528 0
39028 생활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1 해남사는 농부 2018.12.30 1,351 0
39027 연탄 후원내역 해남사는 농부 2018.12.24 672 0
39026 시골땅값 4 영원한 초보주부 2018.12.18 3,586 1
39025 이 벌레가 무엇인지 아시는 분이 계실까요?!(어디에 올려야 할 .. 4 블루매니아 2018.12.17 2,677 0
39024 폐 ct사진입니다. 이상한 부분좀 짚어주세요 ㅠㅠ 2 82kim 2018.12.13 3,387 0
39023 영어 과외 선생님 구합니다 최선을다하자 2018.12.06 1,52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