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분당에서 요가 배울만한 곳.. 어디가 좋을까요??

| 조회수 : 2,055 | 추천수 : 8
작성일 : 2004-03-11 17:33:02
이제 곧.. 오늘 내일하는 만삭의 산모랍니다..
하하.. 결혼한 지 1년 딱 채워서 아기가 생겼구요 이제 예정일 열흘 남았는데..
첫애라 늦어질 것 같다고 병원에서 그러긴 하지만.. 엄마 될 생각에.. 벌써 아기 침대 들여놓구..
아기 옷 사서 쟁겨(?)놓구.. 신났답니다.

더욱더 신난 건.. 곧 기....인.. 장기휴가에 들어간다는 것이죠..ㅋㅋ
산휴가 석달이구요.. 월차 남은 것 싸악 긁어서.. 7일.. 글구.. 육아휴직 1달 할 예정입니다.
거의 140일 정도 쉴 수 있을 것 같네요.제가 공사에 다니는 지라.. 이런 대우는 좋은 편인 것 같습니다.

쉬는 동안 몸도 추스리고.. 곧 엄마가 못 키울.. 아기도 돌보고.. 또 요가를 배우고 싶거든요.
산휴에 몸 회복하는 데도 좋고.. 정신수양에도 좋다는데..
혹시 분당에 요가 배울 만한 곳 아시는 분 계신가해서.. 문의드립니다.
전 정자동에 살구요.. 꼭 정자동이 아니더라도.. 차가 있으니 움직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제가 산휴가 끝나면.. 아기를 아줌마에게 맡겨야하는데.. 좋은 아줌마 구할 수 있는 방법 있을까요? 출퇴근 아주머니도 좋고.. 상주하시면서.. 봐 주시는 아주머니도 좋은데...
어떤 방법으로 어떡게 구해야 하는지.. 너무 막막합니다.
비용은 어느정도 드려야 되는 건지두요...

친정은 부천이거든요.. 아.. 아기는 혼자 크는 것이 아니었나봅니다.
어젯 밤.. 신랑이.. 제가 허리가 아프다고 하니까..
" 이제 열흘만 참아.. 근데 우리 쑤(태명입니다.) 나오면.. 쑤가 속썩이구.. 그럴 때마다.. 내가 얼마나 참아..라고 말을 못해주겠네... 적어도 이십년은 참아야 겠지?? "
라고 말하는데... 쩝.. 아기 이쁜 것만 눈에 들어오구.. 미래는 걱정을 안했던.. 저의 단세포적인 생각에..
갑자기 숨이 턱 막히더라구요..

그래도.. 당장의 현실만.. 좋은 것만 생각할랍니다.

분당 사시는 맘님들.. 도움 부탁드립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딸기맘
    '04.3.11 6:56 PM

    삼성,롯데 문화센터에 요가 프로그램 있어요

  • 2. 모란
    '04.3.11 9:39 PM

    동사무소에 알아보세요.-무료
    야탑동 여성문화회관에서도 배울수 있어요. 주2회 월10,000원 4개월-경쟁률이 세요.

  • 3. 동규맘
    '04.3.11 10:38 PM

    우선 상주하시는 아주머니 구하기는 하늘에 별따기처럼 어려울 거예요...
    출퇴근 하시는 분도 아이보는 일보단 그냥 집안일 하시는 분이 더 많을꺼예요..
    그만큼 아이보는 일이 어렵다는 얘기도 되죠...
    아마 자신의 아이를 돌보면서 자신의 집에서 아이를 데려다 낮에보구 밤에 데려가는 식의 아주머니 구하는 방법이 가장 무난 할 거예요...일단 방을 붙이시구...

    요가는 미금역에 있고...문화센타에 있고...동사무소에 있어요...
    근데 산후조리하시고 아무래도 몇달간은 함부로 운동하시면 안되요...잘 아시겠죠?
    너무 욕심내지 마시고 하나씩 천천히 하세요..첫애라 뭐가 뭔지 하나도 몰라 마구 혼날껍니다.
    직장을 다니시니 그래도 우울증은 덜 걸리시리라 생각되네요...
    그럼 순산하시고 예쁜아기 나으시기 바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42 화장품 바꾸니 역시 좋아요 분홍씨 2020.09.29 133 0
39241 촉촉하게 해주는 팩 추천해요 마마미 2020.09.22 206 0
39240 더 부드러워진 크림까르보불닭 ㅎㅎ 마마미 2020.09.21 218 0
39239 제사지낼때 제기그릇.. 7 메이 2020.08.31 1,006 0
39238 독립운동가 후손 후원 했어요. 8 sartre 2020.08.28 582 0
39237 꿀피부만들기 위해 노력중이에요 분홍씨 2020.08.25 1,011 0
39236 물맛 좋은 정수기 없을까요? 4 시슬리 2020.08.25 493 0
39235 고수님들 알려주세요 된장 항아리 밑바닥 1 몽꽁이 2020.08.23 541 0
39234 KBS ‘코로나 19 특별대담’ 온라인 국민패널 모집 2 kbsontact 2020.08.17 567 0
39233 오늘은 매운거 확 땡기네요~~ 분홍씨 2020.08.12 614 0
39232 빨래하면 옷에 자꾸 이상한게 묻어요 ㅠㅠ 1 너무슬퍼요 2020.08.02 1,483 0
39231 무료 영어 문법/ 회화 수업 제공 10 소나무1 2020.07.24 1,495 0
39230 영어책읽고 인증하기 하실분 5 큐라 2020.07.20 1,071 0
39229 전산회계 분개문의드립니다~~ 1 맘이 2020.07.14 700 0
39228 덧글보고 궁금해서 찾아봤어요. 끝없는 복숭아밭은 어떻게 농사 짓.. 장미공원 2020.07.13 798 0
39227 미국 남부의 무시무시한 불개미 2 장미공원 2020.07.10 1,819 0
39226 끝없는 복숭아밭, 복숭아꽃 2 장미공원 2020.07.02 2,123 0
39225 이런 영상은 아이들 보기도 좋은 것 같네요 마마미 2020.06.30 985 0
39224 페라가모 명품 잘 아시는 분 1 커피조아 2020.06.29 1,444 0
39223 마스크에 대해 여쭤봅니다. 3 상쾌 2020.06.29 2,130 0
39222 이 두 옷이 같은 옷인지 좀 봐주세요( 도와주세요~) 15 카페바움 2020.06.15 9,096 0
39221 카카오페이 내문서함으로 카드 명세서 관리해 보세요 악의히어로 2020.06.12 868 0
39220 요즘 정말 경제가 어렵다 어렵다 하는데 4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3,425 0
39219 영어선생님 2 샬로미 2020.05.14 1,975 0
39218 혹시 성악하시는 분!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1,19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