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애인의 엄마보다 내 나이가 더 많다.(52살의 반란)

| 조회수 : 6,090 | 추천수 : 735
작성일 : 2009-11-23 00:26:13



Hung Up / Madonna

Time goes by so slowly (x6)
Every little thing that you say or do
I'm hung up I'm hung up on you

Waiting for your call baby night and day
I'm fed upI'm tired of waiting on you

Time goes by so slowly for those who wait
No time to hesitate
Those who run seem to have all the fun
I’m caught up I don't know what to do

Ring ring ring goes the telephone
The lights are on but there's no one  home
Tick tick tock it's a quarter to two
And I'm done  I'm hanging up on you

I can't keep on waiting for you
I know that you're still hesitating
Don't cry for me  'cause I'll find my way
You'll wake up one day  But it'll be too late

시간은 너무나 더디 흘러 네가 하는 그 모든 말과 행동
난 지쳤어이제는 끝이야
밤낮없이 기다려야만 했던 네 전화
난 못참아 널 기다리는데 지쳤어

시간은 너무나 더디 흘러! 무언가를 기다리는
사람들에게는 망설일 시간이 없어
도망치는 사람들이 더 많이 즐기는 것 같아
난 빠져버렸어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어

따르릉 전화기 울리네
불은 켜져 있지만 아무도 집에 없네
똑딱똑딱 2시 15분전  할만큼 했어 너와는 끝이야

언제까지나 널 기다릴 수 없어
네가 아직도 망설인다는 거 알아
나 때문에 눈물 흘리지마  난 내 길을 갈 테니
어느날 깨닫겠지 하지만 그 땐 이미 늦어




"여자가 혀를 사용할때??"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변인주
    '09.11.23 2:13 AM

    앗! 나이를 어찌 아시공~

    올려주시는 음악의 폭이 세계를 돌고도 남습니다.

    늘 즐감하고 있어요. 감사

    (댓글달려고 로긴할땐 다른분들 댓글도 있었는데..... 어지된건지?! 52살이래서 벌써 헛것을 보나?)

  • 2. 캐드펠
    '09.11.23 2:47 AM

    엉디 들썩 거리게 하네요ㅎ~
    근데 아바의 노래가 생각나게 합니다^^

  • 3. 예쁜솔
    '09.11.23 3:27 AM

    '혀' 스토리...
    추억의 리바이벌...ㅎㅎ

  • 4. 카라
    '09.11.23 10:15 AM

    클릭 따라갔더니...워메...카루소님이 남자였어요?...헉
    난 여태 왜 여자라고 생각했을까나?

  • 5. 살림열공
    '09.11.23 10:26 AM

    아바노래가 나오는 줄 알았네요.
    마돈나는 참 멋져요.

  • 6. 들꽃
    '09.11.23 11:09 PM

    안들려요 ㅠ.ㅠ
    캐드펠님~ 저는 안들려서 엉디 못 들썩거려요~

  • 7. 카루소
    '09.11.24 12:00 AM

    ㅎ~변인주님, 캐드펠님, 예쁜솔님, 카라님, 살림열공님, 들꽃님!! 감사합니다.*^^*

  • 8. 캐드펠
    '09.11.24 1:35 AM

    들꽃님!! 반가워요^^
    근데 오늘도 안 들리나요?
    우째요 신나는 노래인데...

  • 9. 카루소
    '09.11.24 2:12 AM

    (마돈나의 28살 연하 루주)

    루주의 어머니는 루주를 10대때 출산했으며... 마돈나 보다도 15살이나 어린 예비 시어머니~--;;

  • 10. 즐거운 산책
    '09.11.24 8:24 AM

    푸하하...쵝오!

  • 11. 카라멜
    '09.11.24 11:04 PM

    저도 처음엔 아바가 생각나더니만 쏘리 소리만 귀에 맴도네요....ㅎ
    카루소님....아바 노래도 좀 틀어주세용.....

  • 12. 카루소
    '09.11.26 2:30 AM

    즐거운 산책님, 카라멜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43 흐르는 가을, 다가온 가을이 행복하다 7 도도/道導 2020.09.23 160 0
25542 고향에 갈 수 있기를 도도/道導 2020.09.19 316 0
25541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7 957 0
25540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1,348 0
25539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709 0
25538 감사의 눈물로... 1 도도/道導 2020.09.11 685 0
25537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5 fabric 2020.09.10 1,931 0
25536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591 0
25535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764 0
25534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312 0
25533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30 0
25532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748 0
25531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296 0
25530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564 3
25529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485 0
25528 아픈 가슴으로 시작하는 9월 6 도도/道導 2020.09.01 797 0
25527 통행료 요구하는 댕댕이 골목 대장 9 나니오에 2020.08.31 1,334 0
25526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38 0
25525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33 1
25524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7 fabric 2020.08.28 2,039 2
25523 수고하는 이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싶다 6 도도/道導 2020.08.28 544 0
25522 역지사지를 알기나 하는지 6 도도/道導 2020.08.27 933 1
25521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7 도도/道導 2020.08.26 746 0
25520 온갖 존경을 받기 원하는 자들 6 도도/道導 2020.08.24 831 0
25519 범백을 이겨낸 아깽이가 갈 곳이 없어요. 가족을 찾습니다 6 스냅포유 2020.08.24 1,82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