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식당에가보니

외식의 즐거운 추억, 쓰라린 경험을 진솔하게 털어놓기

제 목 : 발우공양 콩 실망했어요

| 조회수 : 10,50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05-07 17:54:53

평소에 채식 위주의 식단인지라 사찰음식에도 관심이 많았는데 예전에 여기에도 후기가 꽤 괜찮게 올라와 있었고, 가격도 저렴하다고 해서 지지난 주엔가 한번 가봤어요. 점심 시간이라 사람은 꽤 많은 편이었지만 그닥 시끄럽진 않았구요. 인테리어도 깔끔한 편이라 괜찮았는데, 결정적으로 맛과 서비스는 실망이었습니다.

 

점심 부페, 콩까스, 덮밥류, 연잎칼국수를 시켰는데 주문 받는 여자분이 대뜸 부페 1분 시키셨으니 다른 사람들은 부페 메뉴 뭐 맛있으니 갖다달라고 하는 식으로 먹으면 안되고, 부페메뉴는 시킨 사람만 먹어야 한다고 얘기하더군요. 어차피 명수대로 시킨거고 부페 음식으로 배채울 것도 아닌데 거지취급하나 싶었습니다 -_-a

 

 7천원짜리 점심 부페는 제가 간 날 콩나물국, 비름나물 무침, 김치전, 다시마 조림, 무김치..정도에 잡곡밥 이었구요. 김치전 담아놓은 곳 앞에 3개씩. 이라는 푯말이 붙어있더군요. 정말 조그맣게 부쳐진 김치전이라 3개로는 먹고 모자라서 부페 시킨 일행이 더 가져다 먹으려고하니 김치전은 리필하면 안된다고 저지했습니다 -_-a 부페메뉴 시킨 일행은 한번에 3개씩만 가져가고 리필은 되는 줄 알았다지요. 부페니까요... 덮밥이랑 칼국수랑 거기에 딸려 나온 반찬이 부페 나물이랑 동일하길래 한번 맛 보았는데 솔직히 그냥 집에서 먹는 반찬에 소금만 반 정도 빼면 그냥 똑같은 거더라구요. 덮밥은 안먹어봐서 모르겠고, 칼국수도 그냥 면 색깔이 독특한 거 빼고는 그냥 맹탕;; 콩까스에 같이 나오는 콩나물 국도 집에서 멸치다시 빼고 그냥 끓여서 소금 반만 넣으면 나오는 그냥 그맛이었습니다. 부페는 하도 머라고 하길래 눈치보여서 맛도 못봤네요. 먹은 중에 콩까스는 질기지도 않고 소스도 맛있고 유일하게 괜찮았어요. 근데 양이 푸짐하지 않아서 만원 주고 다시 사먹으러 오기에는 좀 그랬구요.

 

집에서도 채식으로 먹는 편이어서 사찰음식이 머가 대단한지 솔직히 모르겠어요. 집밥에서 소금기, 오신채 뺀 거랑 머가 다른지 -_-a 딱히 맛있는 것도 아니었구요. 마구 퍼다먹는 기존 부페와는 컨셉 자체가 다른 것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김치전 얼마나 한다고 그작은 거 3개만 먹으라고 하는 지는 이해 안갔습니다. 다른 상업 레스토랑과는 좀 달라서 일까요. 서비스도 솔직히 맘에 안들었구요.

 

평소에 육식이나 msg를 많이 드시던 분이 한번쯤 청빈한 식사를 경험해보고 싶다면 추천할만하겠지만, 솔직히 전 느어무 실망 + 완전 기분 나빴습니다. 차라리 혼자 지나가다 가볍게 먹어보겠다는 거면 몰라도 돈줘도 가고싶지 않은 식당이었어요. 거지취급 받았다는 인상이 강해서요. 왕창 퍼다 먹거나 한 것도 아니고, 오히려 사찰음식이니 깨끗이 먹자 하고 사이드도 안남기고 다 먹었는데 말이죠 -_-a

 

발우공양 공감이랑 센터원에 있는 고상 가보신 분들 대체적인 맛이 어떨라나 궁금합니다. 두 곳도 한번 가야지 벼르고 있었는데, 콩이랑은 서비스야 당연히 다르겠지만 비슷한 맛이라면 안가고 싶어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인디언
    '12.5.7 8:49 PM

    저도 지난 4월에 서울에 간 김에 물어물어 어렵게 발우공양콩 갔었는데, 원글님과 같은 인상 받았어요, 저희 딸은 다시는 오지 말자며 투덜대고, 전 또 그걸 달래느라 애 먹었네요,,ㅠㅠ..친절한 서비스까지는 바라지 않지만 적어도 손님을 무슨 공짜로 먹는 것에 애가 단 것처럼 취급하는 것에 경악하겠더군요..종교단체에서 어찌 그런 마인드로 중생들을 대하는지,..원,...

  • 2. mercury
    '12.5.8 5:55 AM

    저만 그런게 아니었군요...;;인터넷 맛집 블로그를 찾아봐도 죄다 맛있다는 칭찬 일색이어서 좀 안심하고 갔는데 그날 기분 완전 잡쳤습니다 흑...주차할 공간도 거의 없어서 근처 공영 주차장에 댔는데 밥 먹고 나오니 주차료 7-8000원 나왔다지요. 으윽...대안스님 요리법으로 만든 걸로 알고 있는데(맞나요?) tv에 자주 보이시길래 늠 궁금했었거든요. 나물류랑 채소 반찬을 좋아하는 지라 딱 내입맛에 맞겠다고 기대하고 갔는데 실망했어요ㅠㅠ 저 글케 짜게 먹는 편도 아닌데 흑흑...하긴 사찰음식이 넘 맛있으면 스님들 수행에 방해될거야...하고 위로했다지요. 최소한 야박하진 않았으면 이리 신경질나진 않았을텐데 말입니다;;

  • 3. 노을
    '12.5.8 11:59 AM

    그 여직원이 눈에 뜨이게 불친절해요 저도 몇번가면서 민망스러울만큼 느껴요
    전은 세개라해도 더 드실수있는데 다른음식도요
    그냥 사찰음식 체험이고 전 마땅한곳이 없어 깔끔하고 신선한 재료라 가는곳이에요

  • 4. 마중물
    '12.5.9 12:55 AM

    흑흑... 제가 2월말에 글 올린 사람이어요.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9&cn=1&num=1202230&page=4

    그 후(4월 말)에 한 번 더 갔는데, 저 역시 실망했답니다.
    다른것은 모르겠고 음식의 맛이 뭔가 부족한 느낌이 들었어요.
    된장국도 그저 그랬고, 반찬도 그냥...

    제가 처음 갔을때도 장떡옆에 "2장씩" 이라고 써있긴 했었는데,
    저는 한번에 2장씩이라고 해석하고는 여러번 갖다 먹었는데.. 그러면 안되는거였나봐요...;;;;;

    아무튼 초심을 잃은것 같아서 저도 실망이어요.

  • 5. 애플푸들
    '12.5.9 8:38 PM

    조촐한 식사였어요.
    좀 썰렁했지만 스님들의 공양이라 생각하고
    점심 한끼는 정도는 그럭저럭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인사동 골목마다 음식점이지만 딱히 가고 싶은 음식점 없어서 헤매다
    그곳 부페 먹어 본 친구는 가지 말자고 하고
    첨 가는 친구는 유명세에 가보자 재촉해 또 들렀는데
    김치전 제한 있는 줄 몰랐네요.
    첨 온 친구는 또 갖다 먹었는데..ㅎ

  • 6. 완전초보
    '12.5.11 10:06 PM

    발우공양에서 친구와 먹었는데,,,미안하더라구요..
    음식도 뭐,,,별루고,,거기에는 버섯탕수가 닭강정처럼 나왔는데,,,많이 매웠어요..
    종업원의 태도가 종교단체해서 하는것이라고 못 느끼게 차갑고 도도해요,,좀 푸근하면 좋으렸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5333 한정식 추천 부탁드려요 캔디맘 2022.04.11 1,707 0
5332 인천 차이나타운 공화춘 1 아줌마 2022.02.21 2,370 0
5331 한국의 집 고호재 3 바이올렛 2022.02.11 2,648 0
5330 신당동 춘향미엔 (春香面) 4 바이올렛 2021.02.03 5,843 1
5329 오랫만에 명동교자 4 바이올렛 2021.01.27 5,602 0
5328 홍대 정돈돈까스 바이올렛 2020.11.26 4,919 0
5327 을지로4가 우래옥 4 바이올렛 2020.07.16 7,342 1
5326 상수동 소담가츠 바이올렛 2020.07.15 4,292 1
5325 삼각지역 평양집 1 바이올렛 2020.07.12 5,009 0
5324 제주도 보말칼국수 설이맘 2020.04.29 7,304 0
5323 을지로 김치찌게 맛집 다녀왔어요. 별리맘 2020.04.11 5,406 0
5322 인천 부평 부개동 이선생 왕코다리찜 아줌마 2020.02.22 4,568 0
5321 분당(성남) 분식, 디저트 맛집 (한줄한컵,모과아래,415,소금과빛) 5 mercury 2019.10.09 6,245 0
5320 합정동 뉴욕아파트먼트 1 바이올렛 2019.07.17 7,838 0
5319 목포1박2일 까만봄 2019.06.19 6,547 1
5318 여수 돌산도 아와비 1 바이올렛 2019.06.19 5,606 0
5317 사모님 돈까스(상수역) 바이올렛 2019.06.19 6,820 0
5316 올리앤 (이태리식당) 바이올렛 2019.06.19 5,011 0
5315 [안동 대접받는 맛집] 권셰프 우렁각시 장어총각을 그리며.. 1 요조마 2019.06.04 5,102 1
5314 강동구 천호동의 오고당쫄면 2 백년동안눈팅 2019.05.15 6,707 0
5313 이게 뭐라고... 2 까만봄 2018.09.29 8,965 0
5312 광화문 따빠 마드레 스페인식당 후기 1 eos 2018.07.20 8,064 0
5311 공릉동 도깨비시장 닭강정 완전 맛있어요^^ 브로콜리 2018.05.29 7,753 0
5310 부산 경성대앞 순대국 3 美사랑 2018.05.05 6,850 0
5309 여주 아울렛 근처 여주본갈비 먹거리탐험 2018.05.02 5,88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