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식당에가보니

외식의 즐거운 추억, 쓰라린 경험을 진솔하게 털어놓기

오랫만에 명동교자

| 조회수 : 13,930 | 추천수 : 0
작성일 : 2021-01-27 19:24:59

명동에 갈 일이 있어 일을 보고 나니 2시 반.
집으로 가야 하는데 배가 고파서 코로나 시대에 겁도 없이 사람 많은 명동교자를 가게 되었어요.
외국 나가서 사는 친구들 먹고 싶은 한국 음식 1순위는 거의 명동교자 칼국수더라고요.
그 정도는 아니다 생각하고 아쉽지도 않았는데 왜 갑자기 당겼는지 모르겠어요.
사실 그동안 먹어왔던 명동교자 칼국수 맛이 생각이 안 났고 
예전 맛이 아니라는 그 맛이 궁금하기도 하고 해서 간 거 같아요.

기계처럼 각 잡힌 주문 시스템은 여전해서
주문 받자마자 계산, 결제하고 나면 박하사탕 하나 미리주고. ㅎㅎ
테이블엔 전부 투명 아크릴 칸막이가 되어있어
혼자 먹기엔 전보다 더 좋아 보였고요. 
앉아있으니 독서실 같은 아늑함.


원래 이런 비주얼이었나요?
동서남북으로 만두 아닌 완자가 4개 놓여있고 가운데 고기와 양파 고명이 있는데 
낯선 불 향이 느껴져요.
블로그 글을 몇 개 보니 외국 관광객이 찾아오면서 중국인 입맛에 맞춰졌다고 하네요.
고명도 소고기가 아니었어요. 
돼지고기였다니 충격! (전에도 같았는지 기억이 안나요)
양파,부추와 돼지고기를 볶아낸 짝퉁 중국 음식 같다는..
먹다 보니 면은 예전처럼 부들부들 잘 넘어가고 마늘 범벅인 김치도 여전하긴 해요.


달라진 건 명동교자 뿐이 아니었어요. 
예전엔 서비스로 주는 공기밥과 면사리 다 말아 먹었었는데 
이젠 공기밥은 커녕  면도 삼분의 일이나 남기고 
김치는 매워서 리필도 안하고 한번만 먹은 였네요.
세월이 슬프다~

결론 : 그래도 맛은 있었고 또 갈 생각도 있고 한동안 기억될 만한 맛이에요ㅎ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후라이주부
    '21.2.10 4:14 AM

    일년에 한번 한국가면 꼭 한번은 먹고 오는데 코비드로 한국을 못가니 먹고 싶네요.
    바이올렛님 고마워요..!

  • 바이올렛
    '21.2.11 4:03 PM - 삭제된댓글

    외국에 계시다니 많이 생각나겠어요. 아는 맛의 그 중독성..
    코비드 해제되면 얼른 오셔서 맛있게 드시길요.

  • 바이올렛
    '21.2.11 4:10 PM

    외국에 계시다니 많이 생각나겠어요.
    아는 맛의 그 중독성..
    코비드 해제되면 얼른 오셔서 맛있게 드시길요.

  • 2. 산숲
    '21.2.28 6:36 AM

    오랫만에 지난주 친구랑 갔는데
    손님은 확 줄었는데 여전히 20대 처음 먹던 그맛 이었어요
    종업원도 친절하시고 면 리필해서 먹었네요
    혜화 칼국수도 몇달전 갔는데 보통9 천원 곱배기 만천원 이던가 만이천원 받던데
    밥 면 국물 리필해주는 명동교자가 맛도 면발도 더 좋았어요

  • 3. gee
    '21.6.30 3:23 PM

    명동교자 한 번 가야겠어요

  • 4. 숲길따라
    '23.1.29 7:32 PM

    갔는데 예전 맛이 아니었어요.
    김치도 너무 조금 주고...

  • 5. 나옹맘
    '23.7.16 7:01 PM

    저랑 비슷한 시기에 가셨었네요.
    전 맛이 너무 달라서 다 안 먹고 나왔고,
    다시 가지 않았습니다.
    예전의 명동교자 칼국수가 그립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841 서울대입구 - 그집돼지 & 샤로수길 - 대봉짜글이 2 깽굴 2023.11.02 2,695 0
4840 홍대입구역 우물집 1 까만봄 2023.09.28 1,920 1
4839 심학산 이장님 밥상 1 까만봄 2023.07.25 2,648 0
4838 중계동 은행사거리 Baker LEE. 아가다 2023.01.19 2,980 0
4837 남해에서 멸치밖에먹을거없는데추천부탁 3 arbor 2022.10.09 4,562 1
4836 한정식 추천 부탁드려요 캔디맘 2022.04.11 9,029 0
4835 인천 차이나타운 공화춘 5 아줌마 2022.02.21 10,848 0
4834 한국의 집 고호재 4 바이올렛 2022.02.11 12,263 1
4833 신당동 춘향미엔 (春香面) 4 바이올렛 2021.02.03 13,741 1
4832 오랫만에 명동교자 6 바이올렛 2021.01.27 13,930 0
4831 홍대 정돈돈까스 바이올렛 2020.11.26 12,297 1
4830 을지로4가 우래옥 5 바이올렛 2020.07.16 15,266 2
4829 상수동 소담가츠 바이올렛 2020.07.15 10,878 1
4828 삼각지역 평양집 1 바이올렛 2020.07.12 12,144 0
4827 제주도 보말칼국수 설이맘 2020.04.29 15,348 0
4826 을지로 김치찌게 맛집 다녀왔어요. 별리맘 2020.04.11 12,350 0
4825 인천 부평 부개동 이선생 왕코다리찜 아줌마 2020.02.22 10,959 0
4824 분당(성남) 분식, 디저트 맛집 (한줄한컵,모과아래,415,소금과빛) 6 mercury 2019.10.09 12,998 0
4823 합정동 뉴욕아파트먼트 1 바이올렛 2019.07.17 14,686 0
4822 목포1박2일 까만봄 2019.06.19 13,094 1
4821 여수 돌산도 아와비 1 바이올렛 2019.06.19 12,085 0
4820 사모님 돈까스(상수역) 바이올렛 2019.06.19 13,416 1
4819 올리앤 (이태리식당) 바이올렛 2019.06.19 11,351 0
4818 [안동 대접받는 맛집] 권셰프 우렁각시 장어총각을 그리며.. 1 요조마 2019.06.04 11,688 1
4817 강동구 천호동의 오고당쫄면 2 백년동안눈팅 2019.05.15 13,27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