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장애아동센터에 봉사다녀온 후, 장애아동 사진 게재하지 말라는 글에 대하여..

| 조회수 : 2,579 | 추천수 : 3
작성일 : 2012-02-01 23:57:44

★★ 이 봉사활동 다녀온 것은 ,  저희집 아이들이 여름방학 맞아 한국나왔다가

아이들과 같이 했던 봉사활동 그이후 8월말에 다녀온 글이었습니다...

저 혼자 8월말에 다녀온 봉사활동에 관한 글을  사진과 올렸는데

모 회원이 장애아동 사진 올리지 말아달라는 글 보고 덧붙인 글입니다.★★

 아기들 사진은, 일단 지우고 다른사진들로  (자동차전시장서 찍은 모델사진) 대체했습니다..  ******************************************************************************************************** 이곳 82에서도 몇일전 다녀온 봉사활동이후 장애아동사진 게재에대해 사진 삭제해달라는 댓글이 있어 그에 대한 답변으로 제글 다시 복사해서  올립니다. ★★ 아래, 이글은 8월말에 쓴글입니다.★★ . . . 전 몇달에 걸친 여름손님?을 치르고

.

.아이들은 미국으로 떠나고

 전 힘듬과 그리움으로 몇일을 앓아 누웠습니다.

아이들이

올때는   반갑고

갈때는 섭섭해서 ~~~ 많이 많이  울었습니다.

그러다 정신 차리고 일어나

몇주 지나 

  매달 마지막주 일요일에 가는 봉사활동날을 어찌하나 밍기적 밍기적 거렸습니다.  장애아동센터에 봉사하러 가기 그전날  모처에 음식과 청소하러 갔다오니 밤 11시 30분.. 온몸이 뻑적지근 하지만 . 지난달 보았던 아이들 얼굴이 눈에 밟혀  오늘 가만 쉴 수가 없더군요. 아침에 누워있다 헐레벌떡 갔답니다.

이아기들 보세요. 얼마나 이쁜지  (아기사진대신 올립니다.)


은수의 100일때사진인가 봅니다. 미국에 있는 우리 막내가 --지난달 여기를 봉사활동하고 가서는 이아기가 정말 보고싶다고  사진 찍어 보여달라 했는데 . 사진기 못 갖고갔어요. . . 주사랑공동체에 실린 은수사진입니다.
(사진 지웁니다) ******아래 사진과 내용과는 무관합니다.*************. .

  아, 이쁜녀석~^^ 100일기념인지 200일기념사진인지... .
  들어온날 부터 손에서 놓지 못하게 해서-아주 주구장창  꼭 누군가  손에 안겨있으려 한답니다. . . .
  손이 모자라는 날에는 목사님이 이렇게 은총이 안고  사무보신다네요. 지금 좀 자랐는데(8개월차) 이제는 낯가림도 심하고....이녀석, 인물값 대단히 합니다.^^  ************사진과 내용과는 무관합니다.*********

하여튼 우리는 하루지만 늘 고생하시고 사랑으로 키워주시는 주사랑공동체의 식구분들 감사드려요. . . . . 아래는 6월20일자 헤럴드신문에 난 기사. (매주토요일에 봉사오시는 리디베르트랑 공보관)  해럴드신문에 나온 프랑스대사관 리디베르트랑 공보관(2011-06-20)이 스크랩해서 알려주신 사연.  . . .   --서울 난곡동 주사랑 공동체 --

  베이비박스에 아기와  함께 들어온 미혼모사연의 글.


아기 일지... 가슴아픈 일들 입니다. 이런일이 더 이상은 없어야 하는데... 이런저런 나이대도 있고 사연도 많지만 대부분의 영아유기가 10대청소년과 20대초반에서 빈번하니 청소년 성교육이나 자신을 올바로 사랑하는 법, 가정에서 소외되지 않은 가족간의 사랑이 절실한 때 입니다. *************사진과 내용과는 무관합니다.**********.

 아우디 신모델 출시..

가정이나 가족에게서 관심밖 아이들이 옳바르지 못한 사랑,  잘못된 사랑을 갈구하다 이런일이 빈번히 일어나는 듯 해요.. .

가정에서 소외되지않는 가족간의 끈끈한 사랑..이 있다면 이런일은 덜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해요. 혹 가정경제가 어려워진다해도

누군가 너희들을 관심있게 보고있다고  그리고 도와주어야 하는데..참 어려운 현실이네요. .   조금은 다른 양상이지만,   그 미혼모나 아이들  따뜻한 밥 한그릇부터 먹이고 싶습니다.    
Harmony (harmony)

매일 여기서 요리와함께------------- 세상을 배워갑니다.!! 모두들 감사 !!~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13 요즘 정말 경제가 어렵다 어렵다 하는데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1,014 0
39212 영어선생님 2 샬로미 2020.05.14 626 0
39211 워시오프팩 처음 사용해봤는데 괜찮아서 놀랐어요 마마미 2020.05.13 479 0
39210 혹시 성악하시는 분!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431 0
39209 네 이웃이 누구냐? 해남사는 농부 2020.05.08 516 0
39208 풀빌라는 처음 가보는데... 분홍씨 2020.05.06 1,068 0
39207 우리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지진이 발생. 해남사는 농부 2020.05.04 487 0
39206 친환경제품들 판매하는곳 찾아요 pqpq 2020.05.02 262 0
39205 어머니 그리울 땐 뒷 산에 올라 2 해남사는 농부 2020.05.01 725 0
39204 황혼 해남사는 농부 2020.04.29 510 0
39203 [부동산 질문] 충주에 새로 터전을 잡아야 하는데 동네 소개 부.. 1 루루영 2020.04.27 543 0
39202 신석정? 신석정이 무슨 약인데요? 해남사는 농부 2020.04.27 426 0
39201 그림을 그리는 중입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4.22 643 0
39200 거실 창으로 본 새벽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9 1,070 0
39199 행복은 어디에?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418 0
39198 세상에 불행한 사람은 없습니다. 5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771 0
39197 사람이 갖추어야할 최고의 미덕! 해남사는 농부 2020.04.16 598 0
39196 감사나눔) 법정스님 무소유 책 3권 나눔할께요~ 21 사랑감사 2020.04.14 785 0
39195 안개 자욱한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20.04.14 343 0
39194 내가 12번 열린민주당을 찍은 이유 - 1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0 896 0
39193 잠자는 권리는 보호받지 못합니다.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7 774 0
39192 나라와 국민을 판 자들-만주의 친일파들 해남사는 농부 2020.04.05 370 0
39191 아이들 영어 동요 유튜브 만들었는데요. 한번 보시고 조언좀 부탁.. 1 너랑나랑 2020.04.04 502 1
39190 동상 이몽 해남사는 농부 2020.04.02 573 0
39189 당분간 할 일이 마뜩찮으면 해남사는 농부 2020.03.28 1,05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