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제 목 : 제가 마음을 넓게 써야하나요?

이런 경우에도 조회수 : 3,304
작성일 : 2011-08-20 17:17:59

점심먹고 마트나가는데 막내도련님한테 전화가 왔어요.

점심먹고 출발할테니 괜찮으면 연락달라구요.


항상 이런 식이네요.

성ㄴ에 살때 (큰형님네랑 5분거리)

형님네 들리고 나면... 다음 코스로 우리집와서 식사하고 놀다가고.



이젠 이사와서 해방이다 싶었는데... 가끔 전화가 오네요.


지금 임신 13주이고 하혈을 한번해서 아버님 생신때도 못내려가봤어요.

첫째(3살) 데리고 산책나가는 일도 버겁구요.


그런 상황 알면서 4살 6살 애들 데리고 왜 온다고 하는건지..

동서가 우리집 와서도 저한테 살갑게 대하는 편도 아니예요.

오히려 동서가 두살이 더 많으니 제가 더 꺼려지나봐요.

신랑하고 막내도련님하고 그리 정다운 편도 아니구요.


신랑더러 형수님 힘드니 안된다라고 연락하라고 해서 잘 마무리됐어요.

근데!!!!!! 신랑이 저더러 형제들끼리 오고갈수도 있고 마음을 넓게 써야한다고 하네요.

다른 사람들이 보면 일년에 네다섯번 오는 줄 알겠다고... ㅠ.ㅠ


저도 잘 알죠. 우애롭게 잘 지내면 그것만큼 좋은게 어디있겠어요.

그렇지만 제 마음이 이미 얇은 막을 쳐놓게 되네요.


첫째 백일 2주전에 우리집 와서 탕슉먹고 놀다가더니(빈손)

백일날 전화하니 손님와있다고 쌩~~~~ (겨우 전화연결.........

첫째 돌때 참석안하고... 또 우리집 따로와선 시장표 내복 한벌 달랑!!! (포장도 안돼있어요)



제가 늦게 애기가 생겨서 동서네 둘째 낳는걸 봤거든요. 저보다 결혼도 빨리했답니다.

동서네 첫째돌... 둘째탄생... 둘째백일... 둘째돌... 우리집 방문때마다 적지만 고사리손에 만원씩....


물론 제가 받으려는 마음으로 다 챙긴건 아니예요.

그래도 우리 아이가 이런 대접을 받는구나~ 생각하니 뭔가 억울하더라구요.


이젠 이사도 했겠다... 가끔 명절때나 시부모님 생신때나 봐야겠다 생각하고 있었는데

신랑은 그게 아닌가봐요.











IP : 211.55.xxx.244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8.20 5:21 PM (183.98.xxx.10)

    가족간에도 호구가 있어요.
    불균형한 관계가 계속되면 언젠가는 호구 당사자도 깨닫게 되더라구요. 아님 뒤통수를 강하게 맞는 사건을 한번 겪고서 깨달음을 얻게 되던가...

    지금은 남편분한테 아직 동생이 애틋한가봐요. 그래도 거절전화는 했다니 다행이네요.

  • 2. ..
    '11.8.20 5:23 PM (175.113.xxx.80)

    맘 가는데로 하셔요.
    내맘이 불편하면 모든게 다 불편하니..

  • 3.
    '11.8.20 5:55 PM (211.246.xxx.16)

    위에쓰신거 남편한테 그대로 얘기하셨어요??

  • 4. ,,
    '11.8.20 6:02 PM (110.14.xxx.164)

    괜찮으면 연락 달라고 했으니 안된다고 하심 되지요
    그냥 연락도 없이 오는거 아니니 다행이고요

  • 5. .
    '11.8.20 6:04 PM (110.14.xxx.164)

    님은 형제간에나 그러죠
    우리남편은 친구나 아는사람들 집에 안부르고 밖에서 대접하고 차나 과일만 집에서 먹는다고
    요즘여자들 못쓰겠대요 헐
    자긴 남의집 구경도 못해보고선... 집엔 무조건 손님이 들끓어야 하고 손님대접은 여자가 밥해서 먹여야 제대로 된거래요
    저요? - 그러거나 말거나 신경안써요 저 하고싶을때만 초대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83860 제가 마음을 넓게 써야하나요? 5 이런 경우에.. 2011/08/20 3,304
683859 박정현 콜롬비아 대학 졸업식 국가 영상 보셨어요? 31 미국국가지만.. 2011/08/20 68,070
683858 10센 2011/08/20 1,774
683857 시아버지 생신 1주일전입니다. 메뉴 추천좀 해주세요. 1 생신상 2011/08/20 2,201
683856 새치염색후..금방 흰머리 나오는거 우째 처리하세요?? 8 새치 2011/08/20 8,299
683855 빙상 경기장 가는데요 2 옷차림 2011/08/20 2,057
683854 무능한 남편의 질문 7 푸념 2011/08/20 4,566
683853 짜증문자..... 1 에이... 2011/08/20 2,033
683852 급)발가락이 왜이렇죠? 1 이상해요 2011/08/20 2,571
683851 중국이 이어도를 본격적으로 탐내는 것 같네요 WWE 2011/08/20 1,919
683850 우도 서빈백사에 상어가 나타났대요 1 죠스? 2011/08/20 2,413
683849 첫째 분유먹이신분들 둘째는 모유 먹이셨나요? 1 이쁜이엄마 2011/08/20 2,003
683848 초 1학년 아이가 불면증?? 2 고민중인엄마.. 2011/08/20 1,768
683847 '키친토크' 에사진이 엑스로 뜨는데 도와주세요. 6 ,, 2011/08/20 1,842
683846 오쉐이가 투표하라니깐 그냥 투표 안하면 되는거죠?? 8 청개구리 2011/08/20 2,194
683845 대학생(딸) 성형 21 딸엄마 2011/08/20 8,409
683844 아직 아이가 없어서 이런 부분이 잘 이해가 안가요... 12 궁금... 2011/08/20 5,966
683843 화나면 사라져버리고 사과도 할 줄 모르는 남편.. 7 남편 2011/08/20 3,610
683842 강병규는 '폭력사건 피해자'일뿐 탤런트 김승우 법정증언 8 밝은태양 2011/08/20 8,856
683841 장터에 글쓰기가 안되는데... 4 이상 2011/08/20 1,796
683840 무공해비누 어떤지요? 무공해 2011/08/20 1,487
683839 부추김치 담을때 잘라서 절여야 하나요? 2 ,, 2011/08/20 2,659
683838 헤나염색하다가요 손에 물이 들었어요 3 손톱 2011/08/20 2,914
683837 라쿠텐에서 일본 옷을 사고 싶은데요 5 .. 2011/08/20 2,880
683836 오늘 5시 저 쌍꺼풀 수술 합니다(조언주세요) ㅋㅋㅋ 12 저 50대초.. 2011/08/20 5,035
683835 후기) 울 강아지 등뼈 쳐다도 안보네요..정말 ㅡ.ㅡ 14 휴우~ 2011/08/20 3,764
683834 주식 떨어졌다고 좋아하는 4 한심 2011/08/20 4,752
683833 (급)중력분으로 쿠키 만들어도 되나요?? 6 00 2011/08/20 8,159
683832 아동 신발 230 이 끝인가요? 6 ? 2011/08/20 2,596
683831 술좋아하시는 분들께 질문이요? 8 ... 2011/08/20 2,89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