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제 목 : 주식 떨어졌다고 좋아하는

한심 조회수 : 4,750
작성일 : 2011-08-20 15:35:43
저나 남편이나 시대에 많이 뒤떨어졌어요.
기계, 재테크..
이런 것들이 경제적인 이유(제일 크죠)와 게으른 성격때문에 많은 것들이
구시대에 머물러 있어요.

저희는 돈도 없고 어떻게 하는지도 몰라서 주식의 주자도 모르고 상관이 없어요.
근데 남편은 요즘 주식이 떨어지니까 괜히 신나서 룰루랄라 하고 있습니다.
신문 보면서 얼마 떨어졌네, 누가 자살을 했네...(좀 심하죠?)

같이 근무하는 누가 주식 뭐 사라... 그동안 자기한테 조언 아닌 조언해주고
그랬는데 라는 식의 이야기를 떠벌리면서 괜히 혼자 흥분하고 있어요.
그 흥분은 좋아서 하는 흥분인 게 다 느껴져요.

친정 아버지가 주식을 좀 꽤 하세요.
미국에 간 남동생 이름으로도 하시는데 남동생 주소가
우리집으로 되어 있거든요.
그래서 증권회사 우편물이 우리집으로 옵니다.
평소에는 그 우편물에 관심도 없더니
요즘은 자기가 뜯어보고 유심히 살펴보고 있어요.

그 우편물을 대부분 그냥 버려요. 등기로 오는 것만 친정에 갖다 주고요.
근데 남편이 주식 떨어지니까 그것들을 유심히 보는데
왜 그리 사람이 추잡해보이고 한심해 보이는지 모르겠습니다.

다른 사람 주식으로 돈 벌 때는 배 아파 하더니
그 주식이 떨어지니까 꼭 자기가 돈 번 것처럼 여겨지나 봐요.
심지어 주식 떨어져서 샘통이라는 말까지 했어요.
저는 한숨을 푹 쉬면서
그런말 내 앞에서나 해라... 했지만
제가 다 상처가 되고 기분이 나쁘네요.
IP : 220.85.xxx.59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죄송하지만ㄴ
    '11.8.20 3:41 PM (115.188.xxx.144)

    남편되시는분 좀... 저질스러운듯... 처가가 잘되면 좋은거 아닌가요???
    왠 놀부심보?

  • 2. 배가
    '11.8.20 3:56 PM (112.169.xxx.27)

    아파서 저러는거까지야 뭐 그려려니 하는데요,
    그게 결코 주식투자 한 사람만의 문제가 아니라는걸 모르시나봐요,
    혼자 굴파고 산속에서 자급자족하는게 아닌 이상은 다 파급이 있습니다

  • 3. ㅁㅁ
    '11.8.20 3:57 PM (203.226.xxx.95)

    주식떨어지고 환율 올라가고 물가인상되고 경제침체되면
    많은 사람들이 힘들어질거다. 주식하지않는 대다수의 서민들이
    힘들어진다. 소득은 줄어들고 고용은 불안정해질거다..
    라고 한마디해주세요..^^;;

  • 4. 친구
    '11.8.20 9:26 PM (175.214.xxx.248)

    지난 목요일 워런트 지수풋 사서 400프로 수익낫네요. 월욜 더 떨어질거라 기대만빵이랍니다. 폭락장에 풋 워런트 들가니 좋네요. 저도 코스피200지수풋 월욜 아침 시초가 들어갈렵니다. 확실히 하방이 보이니까요. 1천만원 들갑니다. 이판사판입니다. 주식 반토막 났으니....팔아서 들어갑니다. 한방에 만회해야죠. 친구 1천5백만원이 종가기준 6천만원 월욜되면 2배만 가도 1억2천. 흐미 이틀만에 10배가 터지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83862 제가 마음을 넓게 써야하나요? 5 이런 경우에.. 2011/08/20 3,304
683861 박정현 콜롬비아 대학 졸업식 국가 영상 보셨어요? 31 미국국가지만.. 2011/08/20 68,067
683860 10센 2011/08/20 1,774
683859 시아버지 생신 1주일전입니다. 메뉴 추천좀 해주세요. 1 생신상 2011/08/20 2,200
683858 새치염색후..금방 흰머리 나오는거 우째 처리하세요?? 8 새치 2011/08/20 8,297
683857 빙상 경기장 가는데요 2 옷차림 2011/08/20 2,057
683856 무능한 남편의 질문 7 푸념 2011/08/20 4,564
683855 짜증문자..... 1 에이... 2011/08/20 2,033
683854 급)발가락이 왜이렇죠? 1 이상해요 2011/08/20 2,569
683853 중국이 이어도를 본격적으로 탐내는 것 같네요 WWE 2011/08/20 1,918
683852 우도 서빈백사에 상어가 나타났대요 1 죠스? 2011/08/20 2,411
683851 첫째 분유먹이신분들 둘째는 모유 먹이셨나요? 1 이쁜이엄마 2011/08/20 2,002
683850 초 1학년 아이가 불면증?? 2 고민중인엄마.. 2011/08/20 1,767
683849 '키친토크' 에사진이 엑스로 뜨는데 도와주세요. 6 ,, 2011/08/20 1,841
683848 오쉐이가 투표하라니깐 그냥 투표 안하면 되는거죠?? 8 청개구리 2011/08/20 2,194
683847 대학생(딸) 성형 21 딸엄마 2011/08/20 8,407
683846 아직 아이가 없어서 이런 부분이 잘 이해가 안가요... 12 궁금... 2011/08/20 5,965
683845 화나면 사라져버리고 사과도 할 줄 모르는 남편.. 7 남편 2011/08/20 3,608
683844 강병규는 '폭력사건 피해자'일뿐 탤런트 김승우 법정증언 8 밝은태양 2011/08/20 8,856
683843 장터에 글쓰기가 안되는데... 4 이상 2011/08/20 1,796
683842 무공해비누 어떤지요? 무공해 2011/08/20 1,487
683841 부추김치 담을때 잘라서 절여야 하나요? 2 ,, 2011/08/20 2,659
683840 헤나염색하다가요 손에 물이 들었어요 3 손톱 2011/08/20 2,913
683839 라쿠텐에서 일본 옷을 사고 싶은데요 5 .. 2011/08/20 2,878
683838 오늘 5시 저 쌍꺼풀 수술 합니다(조언주세요) ㅋㅋㅋ 12 저 50대초.. 2011/08/20 5,035
683837 후기) 울 강아지 등뼈 쳐다도 안보네요..정말 ㅡ.ㅡ 14 휴우~ 2011/08/20 3,763
683836 주식 떨어졌다고 좋아하는 4 한심 2011/08/20 4,750
683835 (급)중력분으로 쿠키 만들어도 되나요?? 6 00 2011/08/20 8,143
683834 아동 신발 230 이 끝인가요? 6 ? 2011/08/20 2,596
683833 술좋아하시는 분들께 질문이요? 8 ... 2011/08/20 2,89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