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제 목 : <소나기밥공주>란 책 읽어보셨나요?

독후감상 조회수 : 995
작성일 : 2011-08-20 09:08:20
이 책의 주인공은 안공주...

집에서는 밥을 먹을 수 없어서

하루 세끼의 식사를  한 끼 점심(학교에서 제공되는 급식)으로 해결해야 해서

급식시간만 되면 푹푹 눌러서 밥을 챙겨먹는 안 공주...

아빠는 알콜중독으로 재활원에 있는 상태....

엄마는 8살 때 가출해서 5년째 공주가 살림하면서 사는 상황...

그나마 의지가 되어주던 고모는 이혼을 해서 식당일을 하며 살고 있죠.

어느 날 저녁 밥을 먹다가 아빠는 괴물이 자신을 괴롭힌다고 괴로워하다가

술을 다시 마시고, 연락이 없어지고...

아빠가 재활원에 있다는 것을 고모에게 알려야하지만 공주는 자신이

고아원에 맡겨질까봐 두려워서 아무에게도 말을 못하고 혼자 전전긍긍하게 된다.

결국, 너무 배가 고파서 견딜 수 없던 공주는 전재산 550원을 들고

콩나물을 사러 마트에 갔다가 이웃집에 배달되어야 할 물건을 대신 챙기는

도둑질(?)을 해버리고 만다.

그 이후로 공주는 밥 몇 그릇을 먹어도 견뎌내던 위장이 조금만 먹어도 체해버린다.

그러나 아무도 없는 지하 단칸방 외로움과 도둑질에 대한 두려움과 죄책감으로

토하면서도 게걸스럽게 먹어버린다.

결국, 안공주는 쓰러지게 되고 공주가 훔친 음식물의 원래주인인 윗집 아줌마에 의해서

병원치료를 받게 된다. 죄책감에 공주는 모든 일을 이야기하고 용서를 구한다.

마트 사장님에게 훔친 물건 값 만큼 전단지 알바를 통해서 물건값을 배상하기로 약속한다.

그 와중에 아빠는 재활원에서 건강을 회복해가고, 고모와 연락이 닿아서 재활원에 찾아가

아빠도 만나게 된다. 윗집 아줌마와는 친해져서 윗집 아이들을 봐주면서 저녁도 해결한다.

이 동화는 따뜻하고 건전하게(?) 끝난다.

그런데, 현실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결말이 가능할까?

아빠는 재활원에서 적응하지 못하고, 이웃이 도난범으로 몰아서 소년원을 전전했다면

이 아이는 차가운 사회에 반항하며 어두운 삶을 택할 수도 있다.

밥 한끼... 사람이 사람다움을 지닐 수 없는 비참함...

소나기밥 공주를 읽으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떠오릅니다. 지금의 이슈과 더불어...

적어도 사람이 사람다운 품위는 잃지 않도록 배려해주어야 하는 것이

넓게 보면 건강한 사회를 물려줄 수 있는 것이 기반이 되는 것이라 생각한다.
IP : 58.230.xxx.91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동감입니다
    '11.8.20 9:54 AM (218.238.xxx.188)

    저도 요즘 읽었는데요, 생각할 거리가 참 많은 책이었어요. 소나기밥이 무슨 말인가 했는데, 소나기처럼 한번에 퍼부어 먹는다는 뜻이었더라고요. ㅠㅠ 나쁜 투표는 거부합니다.

  • 2. 초3 우리딸
    '11.8.20 12:33 PM (115.138.xxx.15)

    엊그제 도서관에서 빌려다 읽더라구요.
    낄낄거리며 보길래 재미있는 책인줄 알았더니 아니었군요.
    우리딸은 무슨 생각을 하며 보았을지 심히 궁금해지네요. 이따 물어보아야 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85697 냉동 음식 아이디어 좀 주세요. 9 기러기 엄마.. 2011/08/20 3,251
685696 초등가면 책읽을 시간 없다는게..사교육 때문인가요? 21 2011/08/20 2,744
685695 타이완에 갈때 지인들 선물 3 미리감사 2011/08/20 880
685694 명란젓이 짜게 담아졌어요 하아 2011/08/20 704
685693 터키랑호주뉴질랜드중 어디가 좋을까요? 10 해외여행 2011/08/20 1,643
685692 노트북 도시바 사려고 하는데 키보드가 한글로도 되어 있나요? 6 노트북 2011/08/20 860
685691 군청 기획감사실 2 멀리가는향기.. 2011/08/20 901
685690 땅콩 알레르기 등 음식물 알레르기가 무서워요! 11 걱정 2011/08/20 1,564
685689 쿠쿠밥솥 김이 안빠져요 2 밥솥 2011/08/20 2,328
685688 가래떡 4 가래떡 2011/08/20 1,159
685687 컴터문제 도와주세용!! 컴터 2011/08/20 568
685686 참 졸렬한 한나라당! 2 참맛 2011/08/20 801
685685 딴나라당이 다른 선거에서는 투표율 높을까봐 1 .. 2011/08/20 759
685684 결혼반지 아직도 가지고 계시나요? 20 결혼반지 2011/08/20 3,608
685683 방사능) 8월20일(토) 방사능 수치 측정, 와! 211 nSv/h 2 연두 2011/08/20 1,010
685682 나 꼼수 요즘 많이 듣기는 듣나봐요. 9 . 2011/08/20 1,603
685681 뭘 해야하나?... 1 점심.. 2011/08/20 745
685680 알바.. 또는 한나라당 지지자들의 수준 3 코미디 2011/08/20 879
685679 한강걸레상스의 비참한 결말 한번 보세요;;; 18 오잔디 2011/08/20 4,072
685678 말판 증후군 자녀 두신분은 계신가요? 1 마음이 먹먹.. 2011/08/20 2,219
685677 예단때문에 고민 중이에요... 내용없음 10 예단ㅠㅠ 2011/08/20 1,842
685676 유리 반찬용기 잘 쓰시나요? 2 .. 2011/08/20 1,467
685675 혈소판 수치가 800 이라는데 어떤상태인지요? 10 큰병원가야하.. 2011/08/20 2,185
685674 전주 모주가 술인줄 알았는데... 7 남편실망 2011/08/20 5,942
685673 호텔식 침구 사용하시는 분들 관리는 어떻게... 6 피곤맘 2011/08/20 3,278
685672 그런데 왜.. 선택적 무상이 아니라 전면 무상 급식인건지 이해가 안가네요 13 ? 2011/08/20 1,686
685671 불광동 예스마레.... 1 어떤지요 2011/08/20 1,487
685670 <소나기밥공주>란 책 읽어보셨나요? 2 독후감상 2011/08/20 995
685669 외국인 친구에게 한국을 알릴만한 선물로 뭐가 좋을까요? 사진집? 6 질문 2011/08/20 1,300
685668 목동근처 사랑니 잘 보는치과 3 사랑니발치 2011/08/20 1,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