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제 목 : <소나기밥공주>란 책 읽어보셨나요?

독후감상 조회수 : 1,048
작성일 : 2011-08-20 09:08:20
이 책의 주인공은 안공주...

집에서는 밥을 먹을 수 없어서

하루 세끼의 식사를  한 끼 점심(학교에서 제공되는 급식)으로 해결해야 해서

급식시간만 되면 푹푹 눌러서 밥을 챙겨먹는 안 공주...

아빠는 알콜중독으로 재활원에 있는 상태....

엄마는 8살 때 가출해서 5년째 공주가 살림하면서 사는 상황...

그나마 의지가 되어주던 고모는 이혼을 해서 식당일을 하며 살고 있죠.

어느 날 저녁 밥을 먹다가 아빠는 괴물이 자신을 괴롭힌다고 괴로워하다가

술을 다시 마시고, 연락이 없어지고...

아빠가 재활원에 있다는 것을 고모에게 알려야하지만 공주는 자신이

고아원에 맡겨질까봐 두려워서 아무에게도 말을 못하고 혼자 전전긍긍하게 된다.

결국, 너무 배가 고파서 견딜 수 없던 공주는 전재산 550원을 들고

콩나물을 사러 마트에 갔다가 이웃집에 배달되어야 할 물건을 대신 챙기는

도둑질(?)을 해버리고 만다.

그 이후로 공주는 밥 몇 그릇을 먹어도 견뎌내던 위장이 조금만 먹어도 체해버린다.

그러나 아무도 없는 지하 단칸방 외로움과 도둑질에 대한 두려움과 죄책감으로

토하면서도 게걸스럽게 먹어버린다.

결국, 안공주는 쓰러지게 되고 공주가 훔친 음식물의 원래주인인 윗집 아줌마에 의해서

병원치료를 받게 된다. 죄책감에 공주는 모든 일을 이야기하고 용서를 구한다.

마트 사장님에게 훔친 물건 값 만큼 전단지 알바를 통해서 물건값을 배상하기로 약속한다.

그 와중에 아빠는 재활원에서 건강을 회복해가고, 고모와 연락이 닿아서 재활원에 찾아가

아빠도 만나게 된다. 윗집 아줌마와는 친해져서 윗집 아이들을 봐주면서 저녁도 해결한다.

이 동화는 따뜻하고 건전하게(?) 끝난다.

그런데, 현실에서 이렇게 아름다운 결말이 가능할까?

아빠는 재활원에서 적응하지 못하고, 이웃이 도난범으로 몰아서 소년원을 전전했다면

이 아이는 차가운 사회에 반항하며 어두운 삶을 택할 수도 있다.

밥 한끼... 사람이 사람다움을 지닐 수 없는 비참함...

소나기밥 공주를 읽으면서 여러가지 생각이 떠오릅니다. 지금의 이슈과 더불어...

적어도 사람이 사람다운 품위는 잃지 않도록 배려해주어야 하는 것이

넓게 보면 건강한 사회를 물려줄 수 있는 것이 기반이 되는 것이라 생각한다.
IP : 58.230.xxx.91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동감입니다
    '11.8.20 9:54 AM (218.238.xxx.188)

    저도 요즘 읽었는데요, 생각할 거리가 참 많은 책이었어요. 소나기밥이 무슨 말인가 했는데, 소나기처럼 한번에 퍼부어 먹는다는 뜻이었더라고요. ㅠㅠ 나쁜 투표는 거부합니다.

  • 2. 초3 우리딸
    '11.8.20 12:33 PM (115.138.xxx.15)

    엊그제 도서관에서 빌려다 읽더라구요.
    낄낄거리며 보길래 재미있는 책인줄 알았더니 아니었군요.
    우리딸은 무슨 생각을 하며 보았을지 심히 궁금해지네요. 이따 물어보아야 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84751 자유게시판은... 146 82cook.. 2005/04/11 147,805
684750 뉴스기사 등 무단 게재 관련 공지입니다. 8 82cook.. 2009/12/09 57,227
684749 장터 관련 글은 회원장터로 이동됩니다 49 82cook.. 2006/01/05 87,347
684748 혹시 폰으로 드라마 다시보기 할 곳 없나요? ᆢ.. 2011/08/21 14,579
684747 뉴저지에대해 잘아시는분계셔요? 애니 2011/08/21 15,457
684746 내가 투표를 하지 않는 이유 사랑이여 2011/08/21 14,799
684745 꼬꼬면 1 /// 2011/08/21 21,016
684744 대출제한... 전세가가 떨어질까요? 1 애셋맘 2011/08/21 26,978
684743 밥안준다고 우는 사람은 봤어도, 밥 안주겠다고 우는 사람은 첨봤다. 4 명언 2011/08/21 26,802
684742 방학숙제로 그림 공모전에 응모해야되는데요.. 3 애엄마 2011/08/21 9,715
684741 경험담좀 들어보실래요?? 차칸귀염둥이.. 2011/08/21 11,372
684740 집이 좁을수록 마루폭이 좁은게 낫나요?(꼭 답변 부탁드려요) 2 너무 어렵네.. 2011/08/21 17,158
684739 82게시판이 이상합니다. 5 해남 사는 .. 2011/08/21 27,594
684738 저는 이상한 메세지가 떴어요 3 조이씨 2011/08/21 20,380
684737 떼쓰는 5세 후니~! EBS 오은영 박사님 도와주세요.. -_-; 2011/08/21 12,672
684736 제가 너무 철 없이 생각 하는...거죠.. 6 .. 2011/08/21 19,730
684735 숙대 영문 vs 인하공전 항공운항과 21 짜증섞인목소.. 2011/08/21 63,342
684734 뒷장을 볼수가없네요. 1 이건뭐 2011/08/21 9,409
684733 도어락 추천해 주세요 도어락 얘기.. 2011/08/21 7,004
684732 예수의 가르침과 무상급식 2 참맛 2011/08/21 9,040
684731 새싹 채소에도 곰팡이가 피겠지요..? 1 ... 2011/08/21 8,518
684730 올림픽실내수영장에 전화하니 안받는데 일요일은 원래 안하나요? 1 수영장 2011/08/21 8,704
684729 수리비용과 변상비용으로 든 내 돈 100만원.. ㅠ,ㅠ 4 독수리오남매.. 2011/08/21 19,573
684728 임플란트 하신 분 계신가요 소즁한 의견 부탁드립니다 3 애플 이야기.. 2011/08/21 17,696
684727 가래떡 3 가래떡 2011/08/21 14,240
684726 한강초밥 문열었나요? 5 슈슈 2011/08/21 16,159
684725 고성 파인리즈 리조트.속초 터미널에서 얼마나 걸리나요? 2 늦은휴가 2011/08/21 8,988
684724 도대체 투표운동본부 뭐시기들은 2 도대체 2011/08/21 7,263
684723 찹쌀고추장이 묽어요.어째야할까요? 5 독수리오남매.. 2011/08/21 12,576
684722 꽈리고추찜 하려고 하는데 밀가루 대신 튀김가루 입혀도 될까요? 2 .... 2011/08/21 16,34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