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제 목 : 친정 엄마와의 갈등, 시간이 지나니 더 힘들어요

장녀 조회수 : 3,276
작성일 : 2011-08-20 08:15:49
전에도   글올린적  있어요.

딸만 셋중에서 장녀구요  첫째동생이  15년전에  가출해서(당시27세)  친정식구들  모두

정신적으로  경제적으로  힘들었어요(부모님  몸으로 일해서  번돈  모두 가지고  나갔고

나가서  사기치고 , 유부남과  바람펴서 돈  다  빼았기고 유부남의  어린자식들에게  맞고  유산하고..)

그생활이  힘들었는지 4년전  남자랑  살고있다고  인사하러왔고  엄마는  곱게 키운딸이(그건  엄마생각)  장애인사위데려왔다고

동네 창피하다고 난리를  치셨고.

제가 흠 많은 동생과  살아주는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받아주라고 했다가  맞아죽을뻔했어요.

다  힘들었지만  막내동생이  너무  힘들었어요  그때  고등학생이었고  언니가  한  행동에  대해서

많은  충격을 받았어요   동생이돌아온지4년정도  되었는데(5시간 걸리는곳에  살아요)  저는 4번  정도  봤고

막내는  한번  만났어요.  

부모님은  돌아온  딸과  저희가  예전  처럼  안  지내낸다고  친정갈때마다 뭐라  하셔서  저나 막내나  스트레스

엄청받아요    가출전에도  다정한  사이가  아니었고  떨어져  있는10년이  남보다도  못한 사이가  되었는데

갑자기  다른  자매들처럼 지내라고  강요하는  엄마때문에  동생이  더 멀게 느껴지는게   제 마음입니다


지난주 연휴라고 갑자기  동생이  지방에서 올라왔고,  막내는  연휴라고 놀러갔는데  엄마는  동생이

먼길왔는데 막내  안왔다고(저만  갔다왔어요)  분노 하셨고  저나  막내  가만  두지않겠다고  하세요


자식들이  왕래하며  잘  지내는  모습  보고  싶겠지만  그 동안받은  상처가  아물지  않은  상태애서  동생을

  편히  받아  들일수가 없다고  시간을  조금만  더달라고  엄마께   말씀  드렸는데  엄마는  저나  막내가  야속한

가봐요.   있는  재산  동생 다 주겠다고  협박도  하십니다.  친정가는게  겁나고   갔다오면  큰  돌덩이를

가슴에  담고오는  그런  기분이  들어요


솔직한  제  심정은  만나고  싶지  않아요  막내도  저와  같은  생각이구요

앞으로 제가  어떡해해야  할까요?  이렇게  엄마와  계속  지낼지  아님  가식적모습  보이며

부모님  앞에서  동생만날까요?





  

IP : 112.149.xxx.45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와...
    '11.8.20 8:23 AM (147.4.xxx.136)

    첫째 동생분 대단하시네요..ㅡㅡ; 완전 드라마..ㅡㅡ

  • 2. ...
    '11.8.20 8:43 AM (72.213.xxx.138)

    님 어머님의 강요와 독선도 만만치 않네요. 게다가 돈으로 협박까지...
    솔직히 27세에 독립이면 어린 나이 전혀 아니에요. 문제는 스스로 독립한 게 아니라
    가족의 돈을 훔쳐서 했다는 것과 어긋난 사랑을 한 일.
    글세요... 타인의 눈으로 볼때 독이 되는 부모라고 보여집니다.
    여유롭고 다정한 부모님은 자녀들의 일정으로 못 보더라도 이렇게 히스테리 부리지 않습니다.

  • 3.
    '11.8.20 9:42 AM (211.60.xxx.200)

    상대적으로 억세고 힘들고. 형제들한테도 손가락질 받는 자식이 더 안쓰러워 보이시는건 이해가 되는데요...

    님은 결혼하신 독립된 가정을 가지신 분이세요
    더군다나 재산으로 협박하면 더 비참해지죠...
    재산으로 협박하니 통하니깐 더 그러시는 거고요.

    앞으로도 오래사실꺼고. 돌아가시기 전 까지 재산 안 푸실꺼에요. 그리고 지금 친정엄마 비위 님이 언제가지 참으실수 있다고 생각하세요?

    그리고 님은 이미 가정이 있으니 남편과 아이한테 충실하시고. 친정과 당분간 왕래를 끊으세


    한번 만만한 자식은 10번잘해도 1번 섭섭하게 하면 그걸 걸고피말리게 하잖아요

  • 4.
    '11.8.20 9:47 AM (211.60.xxx.200)

    착하고. 부모 위한줄 아는 장녀라 더더욱 그러시겠죠.
    부모한테도 어려운 자식이 있고 만만한자식이 있어요
    친정부모님 과의 관계를 개선하시려면 오히려강하게 나가세요.

    재산갖고 협박하냐! 사간 달라고 했는데그정도도 이해 못하냐!
    나도 이제 더이상 엄마의 폭언을 참을수 없다.
    당분간 연락하지 말아라

    님도 물론한동안은 불편하실꺼에요하지만3개월이 지나면
    오히려 정신건강에 옳은 선택이였다는걸 아실꺼에요

  • 5. ....
    '11.8.20 10:06 AM (220.117.xxx.51)

    저라면 부모님을 사랑한다.
    하지만 우리를 배신하고 큰 상처를 준 동생을 보는 것은 너무 괴롭다.
    엄마 아빠에게 효도하고 살겠지만 그 동생까지 부모 마음처럼 품기를 요구하지 마시라.

    그래도 엄마가 달라지지 않으시면 재산 포기하고 연 끊고 사세요.
    부모님은 아마 자기들 가고 나면 그 동생을 형제들이 부모처럼 돌봐야 한다고
    생각하셔서 저렇게 강요하시는 모양인데...
    저런 동생하고 지금 연 끊지 않으면 다른 사람 인생 구렁텅이 끌고 들어갈게 훤히 보이네요.
    냉정히 쳐내세요 정말.. 부모님 100% 그 생각이에요.
    자기들 가고 나면 그 못난 딸 형제들 책임으로 남기려고 저러시는 거거든요.

  • 6. 그러면
    '11.8.20 11:32 AM (175.116.xxx.127)

    엄마가 재산 안주겠다고 협박하면, 님은 재산 그런 것 다 필요없으니 아예 인연끊자고 하세요.
    그리고 친정에 발길 끊으세요. 친정엄마가 몰라도 너무 모르네요. 솔직히 자식들도 결혼해서 가정을 이루면 부모손을 떠나는 거고, 아무리 형제자매라도 저런식으로 행동하면 만나고 싶지 않죠. 님의 자식들이나 남편들 보기도 챙피하구요. 친정엄마한테 둘째하고 잘살고 잘지내라고 하고 님은 이제 친정에 발길 끊을테니 절대로 연락하지 말라고 쐐기를 박으세요. 몇년동안은 연락도 하지 말고 가지도 말구요. 첨에는 친정엄마가 분노로 길길이 날뛰겠지만 나중에는 현실을 인정하고 그런 되지않은 강요 하지 않을겁니다. ~~

  • 7. 그게
    '11.8.21 12:30 AM (125.132.xxx.183)

    자기가 키운 자식의 성격을 알기때문에 저리나오는겁니다.
    님이 자신의 뜻대로 행동하고 가장 만만한 자식이니 계속 그래라 하는거예요.

    그이하 추가내용은 위의 그러면 님의 말씀 참고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85667 선물해야하는데 30대 남 뭘 해야할까요.. 3 . 2011/08/20 877
685666 1박2일 6개월후에.. 12 다른출연진,.. 2011/08/20 2,869
685665 냉장고 대신 김냉 스탠드는 불편할까요? 5 냉장고 빠이.. 2011/08/20 1,832
685664 수험생에게 시험잘치라고주는 선물(?) 6 .. 2011/08/20 1,138
685663 은성스팀다리미로 다리면 번들번들한 것이 없나요? 5 은성스팀다리.. 2011/08/20 1,709
685662 증권회사 다니는 사람이 그러네요 11 ㅠㅠ 2011/08/20 13,290
685661 레벨이 얼마나 되야 글이 올라가나요 4 ㅎㅎ 2011/08/20 850
685660 은행cd기에 100만원권 수표입금되나요?? 4 도니도니 2011/08/20 2,058
685659 정신분열증에 관한.. 7 guest 2011/08/20 2,716
685658 친정 엄마와의 갈등, 시간이 지나니 더 힘들어요 7 장녀 2011/08/20 3,276
685657 김치냉장고 & 냉동고 중 한개만 선택한다면.... 5 선택 2011/08/20 1,668
685656 컴퓨터 좀 알려주세요 부탁드립니다! 3 qq 2011/08/20 688
685655 요즘 남자들은 여자들 아기 낳고 산후 조리원 가는걸 돈지x 하는 걸로 보나 봐요 27 ㅇㅇ 2011/08/20 8,971
685654 (펌)한예슬이라서 조금은 안도했다..(한겨레,김여진) 2 공감 2011/08/20 2,509
685653 사주봐도 별 도움이 안되는거 같아요 1 인생 2011/08/20 1,821
685652 여자 친구 선물 머가 좋나요? 18 미리감사 2011/08/20 1,697
685651 대구, 친환경의무급식 전면실시를 위한 조례제정 운동 3 참맛 2011/08/20 842
685650 올해 71년생이 나이가 40인가요 41인가요? 7 나이 2011/08/20 4,026
685649 오세훈표 '한강걸레상스'의 실체[펌] 3 ㅎㅎ 2011/08/20 1,099
685648 중1 아이 영어공부 어떻게 시켜야 할까요? 7 질문 2011/08/20 2,160
685647 올해에 고소한콩 사신분들 계시면 알려주세여 저도 사고 싶어여 1 고추다마 2011/08/20 644
685646 usb메모리 꽂은채로 컴퓨터 전원 끄는게 치명적인가요? 3 usb 2011/08/20 3,321
685645 아이가 대학진학해 기숙사로 떠났는데 왜이렇게 허전하죠..ㅠㅠ 17 빈둥지 2011/08/20 3,643
685644 엄마가 오늘 오신다고 해서...... 1 .= 2011/08/20 1,052
685643 안방 화장대 위치 배치 추천해주세요 3 화장대위치 2011/08/20 3,173
685642 수술에 관한 이야기 1 오피스 2011/08/20 855
685641 새우젓에서 쓴맛이 나요 ㅜㅜ도와주세요~ 1 속상 2011/08/20 1,138
685640 5세남아 태권도 보내도 괜찮을까요? 5 고민맘 2011/08/20 1,810
685639 30여성 백팩 골라주세요 6 백팩 2011/08/20 1,579
685638 정수리 집중 탈모ㅠ 어찌 커버할까요, 댓글 절실합니다 9 정수리 2011/08/20 2,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