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하긴 귀찮지만 며칠 편한 [비빔밥]

| 조회수 : 7,897 | 추천수 : 181
작성일 : 2003-05-26 17:37:44
사실 어제 이 비빔밥 자랑하고 싶었는데 매실땜에...
어제 비빔밥 했어요.곰곰히 기억을 더듬어보니까 비빔밥을 위한 비빔밥을 한 건 다섯손가락 안쪽인 것 같아요. 늘 먹다 남은 나물 처리를 위한 비빔밥이었다고 할까??

경희농원 고사리 불려서 데쳐서 볶고...요건 아몬드오일에 볶았어요. 다른 의미가 있는 건 아니고, 다용도실에 있는 식용유 가지러가기 귀찮아서요.
평창 느타리버섯은 들기름에 볶았어요. '우리의 호프- 평창 느타리'는 데치거나 소금에 절이지 않아도 탱글탱글 쫄깃쫄깃...흐흐흐.
콩나물은 한 봉지를 왕창 소금 조금, 물 조금 치고 삶은 다음 ⅔쯤 건져내서 무치고, 나머지는 물 더 붓고 소금 간 하고, 파 마늘 넣어서 국으로 변신, 얍!! 콩나물 무침에는 소금 파 마늘 참기름, 그리고 고춧가루 조금, 요렇게 들어갔구요.
그담에 노각나물도 했죠~~. 노각 아시죠? 늙은 오이. 우리 친정아버지 이거 정말 좋아하시는데 요기 시댁은 이거 잘 모르시더라구요. 그래도 비빔밥엔 이거이 들어가줘야...전에 미련하게 이걸 칼로 살을 저며낸 후 채를 써느라 고생고생했는데 어제는 감자 껍질 벗기는 칼로 쓱쓱. 소금 뿌려 절인 후 꼭 짜서 고추가루 설탕 조금 파 마늘 참기름 넣고 조물조물.
김무침도 했어요. 돌김 다섯장 굽지말고 가능한 잘게 찢은 다음, 사실 굽지않은 김 찢는다는 거 성격테스트하는 것 같아서..., 어젠 간을 맛간장 2큰술, 참기름 1큰술, 식용유(아몬드오일) 1큰술로 했어요. 간장과 설탕을 따로 넣는 것보다 맛간장을 넣으니까 간이 잘 맞던데요.
그리곤 냉동고 안의 다진쇠고기볶음 꺼내고, 볶은 고추장도 덜어놓고, 그리고 들기름...

아, 죽이데요, 사실 저 제가 음식해놓고 맛있단 소리 안하거든요, 제가 먹어보면 다 그저 그렇고, 맛도 없는 것 같고, 아님 만드느라 질려서 먹기 싫고...그런데 어제 비빔밥은 죽음이었어요.
kimys, 맛나게 한 그릇 먹더니 "낼 저녁 아무것도 하지말고 요대로 먹자구"하네요, 그럼 저야뭐, 신나는 달밤이죠.

지금 보리쌀 불리구 있어요. 보리섞어서 밥 지어 어제랑 하나도 안틀리게 비빔밥 먹으려구요.
허긴 저도 좀 쉬어야 해요, 여지껏 매실 젓느라 어깨가 빠질 지경인데...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asmine
    '03.5.26 6:07 PM

    묵 데쳐서 넣으면 맛있던데요. 돌솥에 할땐 걍 놓고요. 전 큰 비젼 같은것 데워서 가운데 놓고 여럿이 퍼먹게 합니다. 알밥도 그렇게 내고......

  • 2. 박혜영
    '03.5.26 7:38 PM

    노각나물 넘 맛있는데..
    이제 입덧도 많이 가라앉고 입맛이 좀 돌거든요..근데 노각을 감자칼로 어떻게 썰으셨는지요?
    몇번 해보았는데 잘 안되더라구요..
    맛있게하는비법 알려주세용!!

  • 3. orange
    '03.5.26 8:04 PM

    선생님, 아몬드 오일 어떠셨어요... 안그래도 궁금했었는데...
    오일 종류가 점점 늘어서 궁금해 하고 있던 참입니다... 향이 좀 있을 듯도 하구요.....

  • 4. 김혜경
    '03.5.26 9:23 PM

    아몬드 오일 하나도 특별한 것이 없던걸요...향 잘 모르겠고...포도씨오일처럼 묽지도 않고 보통 기름이더라구요.

    노각은 요, 감자껍질 벗길 때 쓰는 필러로 겉껍질 벗겨낸 후 그냥 같은 방법으로 속살 벗긴 다음 절였어요. 절면서 얇아지니까 굳이 체썰기 하지 않아도 먹기 적당한 정도...괜찮던데요, 괜히 칼로 속살 벗기고 그걸 채썰고 하는 것보다 더 번거롭고...

    그리구 저 땡떴어요. 낼 저녁도 우리 어머니랑 kimys이거 또 드신대요..저 반찬 또 안해도 되요. 만세 만세 만만세~~.

  • 5. 벚꽃
    '03.5.26 10:38 PM

    아니? 감자 필러가 그런용도로 쓰일수가 있다니!!
    저 작년에 노각무침 한번 하다가 힘들어 죽는줄 알았어요.
    씨 긁고 편썰어 채썰려니 얼마나 힘든지..
    그다음부터 슈퍼에 노각있으면 째려보고 다녀요~^^
    제가 아는 감자 필러의 용도
    * 맛사지용 오이 썰때 - 얇게 돼서 잘 붙는데요
    * 감자나 당근 잘라서 부서지지 말라고 모서리 다듬을때
    (칼로 다듬을땐 얼마나 힘들던지)

  • 6. 김혜경
    '03.5.26 10:40 PM

    그 마사지용 오이썰듯 노각 벗겨내면 워낙 얇아서 채칠 필요없구요, 길이만 좀 끊어내면 O.K

  • 7. 최경주
    '03.5.27 1:02 AM

    음..예전에 울엄마하던거 보니까 무채만드는 강판이 있던데요... 필러로 깐후 강판에 걍 쓱쓱미니까 굵은 국수 가락처럼 돼더라구여...나물로만 따로 먹을 땐 이방법도 깔끔하구 간단하더라구여^^

  • 8. 우렁각시
    '03.5.27 7:27 AM

    저 요리하는걸 죽어라고 싫어하면서...
    뭐 먹고 싶은게 떠오르면 그 날을 안넘기고 꼭 먹어야 하는 성격인데요.
    지금 성격개조 중이죠~~~~으으윽,캑 !
    요즘 저희 부부가 미치게 먹고 싶은게 향긋한 나물/산채 비빔밥이랍니다.
    접때 고사리 얘기 하실때 저희 은장도 찾았잖아요?
    참아야 하느니라~ 정신차려야 하느니라~~하면서요.
    나이들수록 왜 특별한 음식보다 이전에 귀하게 여기지 않던 단순한 맛에 끌리는겐지...
    친정엄마의 박나물도 그리워요...
    도대체 이런 나물들은 뭔 맛으로 먹나 몰라..했는데.

  • 9. 최은진
    '03.5.27 9:00 AM

    저두 어제 노각나물해먹었는데.... 어렸을때 엄마가 많이 해주시던 노각무침...
    그거 하나있음 다른반찬없어두 밥한그릇 뚝딱이져...
    전 그냥 과도로 넓게 포떠서 반정도 접어 과도로 쓰으쓱 채썰거든요...
    tv잠깐 보면서 큰 노각 3개 후딱 채썰어 절였어여.....
    전 넘 얇은건 싫어서요.... 좀 굷게 채썬듯이 쉽게 되는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222 하긴 귀찮지만 며칠 편한 [비빔밥] 9 2003/05/26 7,897
221 초롱님을 위한 [매실베게] 만들기 5 2003/05/26 6,267
220 강근식 스타일 [매실잼] 25 2003/05/25 8,487
219 [마늘쫑무침]과 [샐러드 드레싱] 14 2003/05/24 7,358
218 살빼기의 기초 20 2003/05/24 8,650
217 밥하면서 살 더 안찌기!! 17 2003/05/24 7,620
216 일하면서 살빼기!! 16 2003/05/23 8,130
215 새송이로도~~[새송이 고추장구이] 9 2003/05/22 6,677
214 홍쌍리식 [매실엑기스] 6 2003/05/21 10,888
213 매실의 계절은 돌아오고~~[매실절임] 32 2003/05/21 11,362
212 프라임급 소고기 [로스구이] 15 2003/05/20 9,173
211 들기름으로 맛을 낸 [양푼 비빔밥] 11 2003/05/19 7,167
210 딸아이가 너무 많이 보고싶네요 26 2003/05/18 8,243
209 불판!! [소시지 철판구이] 13 2003/05/18 7,203
208 5천원으로 장보기 14 2003/05/17 8,206
207 보고합니닷!! 15 2003/05/16 5,547
206 사.망.일.보. 직전 16 2003/05/15 5,497
205 냉동 복숭아 보셨어요? [복숭아주스] 15 2003/05/13 11,161
204 남경희 할머니 손맛훔치기-[김무침] [파래무침] 11 2003/05/12 12,284
203 남경희 할머니 손맛훔치기-[미나리무침] 10 2003/05/11 6,934
202 속리산 고사리 13 2003/05/10 6,301
201 오늘 저녁은 진수성찬!! [천사채 샐러드] 4 2003/05/10 8,691
200 천사들만 먹나? [천사채 샐러드] 13 2003/05/09 7,781
199 첫번째 컬럼 8 2003/05/06 5,560
198 복습해본 주말 상차림- 마지막 [낙지볶음] 3 2003/05/06 9,7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