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혹시 마음 편하게 쉬실 곳이 필요하시면?

| 조회수 : 2,035 | 추천수 : 0
작성일 : 2023-12-20 21:04:41

조용하고 한적한 곳에서 쉴 곳이 필요하시면

저희 집은 어덜까요?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작은 언덕 위에 있어

가끔 오는 집배원과 택배기사외

전기와 수도 검침원

그리고 일요일을 제외하고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주 6회 하루 3시간 방문해

가사를 돌봐 주시는 요양보호사 아주머니 외에

년 1회 가족과 함께 방문 쉬어 가시는 분들 말고는

오시는 분이 거의 없습니다.

 

실 평수 30평의 주택에 80퍈의 창고가 이어져 있고

20평 창고사 따로 있습니다.

주택은 제가 사용하는 8평 방과 5평 짜리 방 두 개가 있으며

제 방에 딸린 1평 화장실과

거실과 주방에서 이용하는 1평 화장실 등 두 개의 화장실이 있습니다.

 

건물 앞으로는

끝이 보이지 않는 땅 위에

하늘이 살며시 내려 않은 지평선이 아득하고 

뒤는 멀지 않은 곳에 바다가 있어

사철 싱그러운 바람이 쉬지 않고 스쳐가는

안식과 요양을 위한 쉼터로 괜찮을 거라는 생각입니다.

 

세상에 어떤 사람이라도

한 가지 이상의 재능을 가지지 않은 사람은 없으며

그런 사람들이 모여

자기의 재능을 마음 껏 발휘하면서

사지를 전혀 사용하지 못하는 중환자를 제외한

어느 정도 활동이 가능한 장애인과 환자라면

가족의 돌봄 없이

혼자서도 충분히 어렵지 않은 생활을 해나갈 수 있으며

근검하게 생활하면

경제적으로 어려운 가족과 이웃을  돕는 일도

어렵지 않다는 것이 제 생각이며 경험이기도 합니다.

 

현제 제가 가지고 있는 조건이

우선 작은 가족이나 두 사람 정도는

언제라도 어렵지 않게 함께 생활 할 수 있으며

어느 정도 수고를 한다면

경제적으로 어렵지 않은 여유로운 생활을 하면서

봄부처 이른 겨울까지 크게 힘들이지 않고도

소일거리를 찾는 일이 어렵지 않습니다.

만일 장애를 가진 6 사람이 함께 생활한다면 자부담 없이

하루 종일 요양보호사와 장애돌보미의 도움과 보살핌을 받으며

부족함 없는 생활을 할 수 있습니다.

 

민일 함께 하는 생활이 만족스러우면

보다 많은 어려운 사람들이 함께 할 수 있으며

자급 자족하는 생활을 통해

세상에서 가장 안전하고 건강한 식생활이 가능하기도 합니다.

혹시라도 항께 하는 생활이 만족스럽지 못하면

언제라도 떠날 수 있고

누구라도

언제라도

아무 제약 없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따듯하고 아늑한 쉼터를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는 분이 계시면

언제라도 환영하겠습니다.

 

제가 장기요양수급자라서

장기요양보호사 자격증을 가진 분이나

지금은 아니시더라도

길게 공부하지 않아도

어렵지 않게 장기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습즉하시면

특별히 하는 일 없이 자기 일을 하면서도

월 100이상 고정 소득을 올릴 수 있도 있습니다.

제 경우 웬만한 일은 제가 하며

지금은 시집 출판을 앞두고 글을 쓰면서

많지는 않아도 기르는 토종 닭을 돌보고 알을 꺼네며

가끔 좋은 일고 하고 택배 준비도 하는가 하면

처마 아래 텃밭 풀도 매고

내년 봄

20년 넘게 고집해온 무농약 안전 채소

가지, 고추, 상추, 오이, 호박을 심기 위해

준비도 하면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어린 아기가 있는 분이나

움직이지 못하는 정도의 장애는 어렵지만

어느 정도 움직일 수 있는 장애를 가진 분도 좋습니다.

혹시 함께 하실 생각이 있으시면

함께 하는 즉시 생활을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는 점을

확실히 약속할 수 있습니다.

올 겨울

춤고 어두운 계절을 함께 해보지 않으시겠습니까?

 

아래 사진은 제 척추입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댕댕이
    '23.12.26 11:18 PM - 삭제된댓글

    저번에도 글 올리신거 봤어요 참 마음이 따뜻하신분 같아요 저도 놀러가교 싶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5325 영어원서읽기 함께해요 큐라 2024.04.13 286 0
35324 사랑니 통증 어떻게 견디시나요 4 클래식 2024.03.25 626 0
35323 젊게 사는 것은 나이가 아닙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7 1,149 0
35322 전기주전자 이거 마셔도 될까요...? 2 야옹냐옹 2024.03.13 1,168 0
35321 올 봄 심으려고 주문한 채소 씨앗을 오늘 일부 받았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2 588 0
35320 농촌에서 창업하기 3 해남사는 농부 2024.03.01 1,308 0
35319 남도살이 초대 1 해남사는 농부 2024.02.27 1,120 0
35318 넷플릭스 피클플러스로 쓰는 법 좀 알려주세요. 짜잉 2024.02.20 876 0
35317 큰 형수 2 해남사는 농부 2024.02.11 2,468 0
35316 드디어 기다리던 시집이 완성되었습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8 1,314 0
35315 10원 한 장 없어도 살 수 있는 곳이 농촌입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2 2,978 0
35314 옥돔 뚱뚱한 애마 2024.01.31 1,022 0
35313 식탁문의 드립니다. 버터토피 2024.01.31 866 0
35312 시집을 작업 중입니다. 2 해남사는 농부 2024.01.07 1,507 1
35311 소규모 자영업 하시는 분들 중에 토종참깨. 검정들깨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398 0
35310 아이가 사온 성심당 빵 1 ll 2024.01.04 3,940 1
35309 장애인 자활 어렵지 않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379 0
35308 푸바오 굿즈는 종류가 참 많네요^^ 1 분홍씨 2023.12.27 1,590 0
35307 때 늦은 후회 - 아무리 소중한 보물도 가치를 모르면 1 해남사는 농부 2023.12.21 2,366 0
35306 혹시 마음 편하게 쉬실 곳이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3.12.20 2,035 0
35305 장애인으로 산다는 것 1 해남사는 농부 2023.12.09 3,261 0
35304 부산에 괜찮은 포장 이사 업체 있나요? 1 너무슬퍼요 2023.11.30 1,022 0
35303 네오플램 빈티지 냄비 사용법 안녕물고기 2023.11.09 1,526 0
35302 서울 여의도로 출퇴근 가까운곳 알고싶어요. 7 라리타 2023.11.08 2,405 0
35301 한국 투명교정장치비용 3 dainnkim 2023.10.23 2,18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