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펌)숙희씨의 일기장 22 - 그리운 시어머니

| 조회수 : 2,158 | 추천수 : 3
작성일 : 2021-09-23 10:36:56

"우리 아들이 성격이 까다로운데 네가 욕본다"라며 챙겨주시던 시어머니
"전 어머니가 제 시어머니라 너무 좋았어요"


명절이면 돌아가신 시어머님, 진소임 여사님 생각이 많이 납니다. 
어머님은 마음 씀씀이가 참으로 크고 따뜻한 분이셨어요.

​제가 시집간 지 얼마 안 되었을 때의 일입니다. 
시아버님 생신이 다가왔는데 남편은 일 때문의 자리를 못 비우고 저 혼자 영광을 내려가게 되었어요. 

​음력 12월이니 날은 추운데 눈까지 내리고, 버스는 안 오고, 정말 난감한 상황이었지요. 
발을 동동 구르며 몇 시간을 밖에서 기다리니 온몸이 꽁꽁 얼어버린 것 같았습니다. 휴대전화는 물론이고, 전화가 흔치 않던 시절이니 시댁에 연락할 길도 없고요. 
고립무원으로 해가 지고, 캄캄한 밤이 되어서야 어렵게 택시를 타고 움직일 수 있었습니다.

어머니는 한밤중이 되어 도착한 절 보시고 너무 놀라셨지요. 
그러면서 이불 속에 얼른 들어가라 하시며 제 발을 주물러 주시더라고요. 
그때 어머니 손이 얼마나 따듯했는지. 

​그러면서 제게 
“우리 아들이 성격 까다롭기 이루 말할 데 없는데 네가 욕본다.” 
그러셨죠. 

​2014년 전남 도지사에 취임하면서 저희는 어머니를 관사로 모시고 지냈는데요. 
1991년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홀로 지내온 어머니를 모시게 된 것을 남편은 참 기뻐했어요. 

​중학교 때 어머니 품을 떠나 50년 만에 돌아오게 된 것이라며 
전남도지사 당선보다 어머니와 함께 살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죠. 

​그러나 채 3년이 못 되어 2017년 5월 총리로 임명되면서 어머니와 헤어져 서울로 올라와야 했습니다. 
2018년 3월 25일에는 어머니와 지상에서 영영 이별해야 했어요. 

​그때 남편이 그러더군요.
“어머니는 전쟁하듯 처절하게, 그러나 늘 긍정하며 유머를 잃지 않고 사셨습니다.”

언제나 기대고 싶은 영혼의 둥지 같던 어머니. 

하늘에서 보고 계시지요? 오늘은 어머니가 더 보고 싶습니다. 

[출처] 숙희씨의 일기 #22 그리운 시어머니|작성자 여니숙희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phua
    '21.9.23 12:30 PM

    어머님..
    당신의 소중한 큰아드님에게
    이 어려운 상황을 돌파 할 힘을 주옵소서.

  • 2. 라야
    '21.9.24 10:06 PM

    그 까다로움이 바른 길로 가는 한걸음 한걸음입니다.

  • 생활지침서
    '21.9.25 5:17 PM

    맞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43 시판녹용제품 에머랄드 2022.01.18 74 0
39242 전세보증금 1 Pikimi 2022.01.07 411 0
39241 이런 인덕션 보호 매트 어떤가요? boss2838 2021.12.31 682 0
39240 농협투자증권 샬로미 2021.12.18 570 0
39239 (펌) 윤석열 장모땅(16만평) 크기를 체험해 봅시다 1 함수 2021.12.14 1,055 0
39238 양당후보교체 합시다 - 내가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 3 내셔널파2재명 2021.12.10 743 2
39237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4 3 fkgm 2021.12.07 1,101 0
39236 흠 있는 고구마 3 해남사는 농부 2021.12.02 1,084 0
39235 뉴베리 영어원서읽기 함께하실 분 큐라 2021.11.03 2,208 0
39234 이재명씨 16 지훈 2021.10.23 3,055 1
39233 펌)숙희씨의 일기장 - 28 행복을 꿈꾸며 2 생활지침서 2021.10.15 2,600 0
39232 펌)숙희씨의 일기장 27 - 연.며.든.다 생활지침서 2021.10.08 1,848 0
39231 펌)숙희씨의 일기장 - 26 아이들의 꿈 2 생활지침서 2021.10.06 1,795 0
39230 10월 2일 부산 경선장 여니 응원 현장 사진입니다~ 생활지침서 2021.10.03 1,616 0
39229 펌)숙희씨의 일기장펌 - 25 밥의 힘 3 생활지침서 2021.09.30 2,029 0
39228 펌)숙희씨의 일기장 - 24 뒤늦게 찾은 꿈 2 생활지침서 2021.09.28 1,844 2
39227 이재명과 대장동 개발 의혹 인물 관계도.jpg 9 생활지침서 2021.09.28 2,481 4
39226 펌)숙희씨의 일기장 - 23 두 번째 역전승 2 생활지침서 2021.09.25 1,684 1
39225 펌)숙희씨의 일기장 22 - 그리운 시어머니 3 생활지침서 2021.09.23 2,158 3
39224 이 정도면 패륜아닐까요? 이재명의 형 고 이재선 죽음에 대한 언.. 5 생활지침서 2021.09.21 3,355 3
39223 이재명의 꿈 1 gee 2021.09.20 1,836 1
39222 오마이갓김치! 화천대유 3탄 나왔습니다! 4 생활지침서 2021.09.20 4,291 4
39221 요즘 핫한 화천대유 제2탄!!! 4 생활지침서 2021.09.20 4,381 4
39220 화천대유 요즘 핫하네요 2 생활지침서 2021.09.19 7,006 6
39219 펌)숙희씨의 일기장 - 21 부창부수 2 생활지침서 2021.09.16 1,87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