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위경련때문에 미칠거같아요 어떡해야 할까요?

| 조회수 : 10,780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2-21 13:39:38
너무 힘드네요..

최근 3개월 내에 위경련 3번..

1달에 한번꼴로인데 저승 문턱 넘나드는거같아요

살면서 너무 고통스러워서 응급실 가야겟다고 생각한것은

처음이에요

너무 괴로운데 한의원이든 민간 요법이든 뭐든 추천 좀 해주세요

죽을거같아요 정말ㅠㅜ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백수가체질
    '19.2.24 9:05 PM

    식사중에 스트레스 받는일 있으면 꼭 밤에 위경련이 왔어요
    그래서 식사가 부담스러우면 바로 식사 중단했고요
    부스코판하고 게스비콘을 가방마다 구비해서 들고 다녔어요
    근데 일단 위경련나고 토하기 시작하면 대책이 없어요
    증상나타나면 바로 응급실가세요
    그게 덜 고생하고 젤 빨라요
    평소에 카베진같은거 먹으면 도움이 되요
    전 스트레스성 위경련이었어서 될수있으면 스트레스 안 받으려고 노력했어요

  • 2. 파이조아
    '19.2.25 3:28 PM

    아님 약국에서 위경련약 달라하심돼요

    응급실에서 주사맞고도 안낫던거 오다 약국에서 산 약먹고 싹나은 경험이 있어서요

  • 3. 김은경
    '19.2.27 7:16 AM

    몇번겪어보니 새벽에는 무조건 응급실가서 수액맞고 와요
    약만먹으면 통증이 안잡혀요

  • 4. ganadarama
    '19.3.13 5:17 PM

    우리 동네는 예전에 보니까 밀가루 풀을 쑤어서 먹어요.

  • 5. 담담
    '19.12.14 11:22 AM

    위경련으로 오래 고생했는데
    나이가 들면서 없어졌네요
    헬리코박터 치료하고 좋아졌고
    이후엔 특별한 치료없이 밀가루음식 줄이고 규칙적인 식사하고
    양배추즙 즐겨 마셨어요~

  • 6. 동구리
    '20.2.26 12:33 PM

    양배추즙
    천천히 식사하고 차거나 뜨거운거 안 먹기
    스트레스 상황에는 안 먹기..

    몇년 응급실 일년에 몇번씩 다니다가
    이렇게 하고 이젠 약으로 어느정도 다스릴 정도의 위장장애만 남았어요...아이러니한게...내시경을 해도 위는 약한 위염 소견만 나오고 저는 툭하면 위경련오고 하니 몇년 말도 못하게 고생했구요.

  • 7. 면벽
    '21.2.5 9:14 PM

    스트레스가 문제예요
    스트레스 받았을 때 조금이라도 미심쩍은 음식 드시면 안돼요
    이를테면 맵고 짠 거나 기름진 거,
    유제품 또는 유통기한 임박한 거,
    밀가루 음식, 덜 익은 음식 등등등

  • 8. 러브리맘
    '21.3.7 11:46 PM

    남일같지 않네요
    저도 응급실 몇번갔었지만 소용없더라구요ㅠ
    민간요법인데 할머니가 할아버지 배앓이할때마다 미지근한 물에 소금 짭짤하게 타서 마시게 했다시길래 해봤어요
    즉각적인 효과~유레카를 외쳤답니다
    속는셈 치고 미지근한 소금물을 천천히 마셔보세요
    원글님도 효과 있으시길 바랄게요Reply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73 20대 남자 양복 브랜드 추천 부탁드려요 하우스딸기 2023.02.05 31 0
39272 고려대역 근처 유기 강아지.. 2 xdgasg 2023.01.31 246 0
39271 여행관련 질문입니다. 제발 의견 주세요 7 딸기맘 2023.01.23 727 0
39270 상가 임대주려는데 원두볶는 도매업자가 들어온다고 괜찮냐고 물어보.. 3 한가일 2023.01.19 974 0
39269 엄마에게 2 개울물 2023.01.01 1,405 4
39268 가스렌지위에 올리는… 2 pqpq 2022.12.21 1,438 0
39267 참지 않고 시원스럽게 하는 재채기가 (한국의 정서 상)실례 혹은.. 깨몽™ 2022.12.16 1,071 0
39266 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죠! 나약꼬리 2022.12.02 1,484 0
39265 길고양이 사료 새가 먹어도 되나요? 10 헬시맘 2022.11.29 1,274 0
39264 23일 평산에 자원봉사 오셨던 분들을 찾습니다 ^^ 1 oioi 2022.10.25 2,196 0
39263 미국에서 선물 뭐 사가면 좋을까요.? 10 이윤재 2022.09.26 3,563 0
39262 팬 교체시기 2 피온 2022.09.18 2,187 0
39261 냉장고 바닥으로 3 하이신스 2022.09.17 2,249 0
39260 모바일(종이x)온누리상품권 마트사용되나요 쿠키앤크림 2022.09.12 1,966 0
39259 치실 재활용 하는 남친.. 2 꿀따 2022.09.09 4,614 0
39258 읽씹하는 사람 대처법 좀 알려주세요 7 아리 2022.08.26 5,176 0
39257 용산역에서 광화문 3 영원한 초보주부 2022.08.14 4,024 0
39256 매듭을 배우려고 합니다 5 쌈장법사 2022.07.26 5,672 0
39255 영어원서읽기 비대면 모임 같이하실분 2023년 책목록추가 12 큐라 2022.07.18 6,614 0
39254 남고생이 쓸만한 기초화장품 6 세잎클로버 2022.05.09 8,221 0
39253 커피의 카페인 함유량에 대하여... 카페인 함유량이 많은 커피는.. 2 깨몽™ 2022.04.02 11,201 0
39252 의사선생님계시면 여쭤봅니다.(처방전 약 에 대하여) 6 혜원맘 2022.03.29 10,656 0
39251 이케아 발라손 2 pqpq 2022.03.28 10,688 0
39250 신혼집 가구배치 관련 질문요 2 활화산 2022.03.27 8,720 0
39249 퇴직한 남편과 시간을 많이보내시는 분들 어떻게 보내시나요.. 12 비발디 2022.03.26 16,62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