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박색인데 요리잘하면

ㅇㅇ | 조회수 : 3,180
작성일 : 2019-10-22 18:38:26
그걸로 인정받고 사랑받을수 있다는데요
진짜 그런분 계신가요

IP : 211.36.xxx.243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0.22 6:40 PM (211.243.xxx.24)

    갑자기... 얼마나 맛있게요.. 그 분 생각남.

  • 2. ㅋㅋ ㅋ
    '19.10.22 6:43 PM (1.228.xxx.58)

    얼마나 맛있게요 그분은 남편 바람피운 얘기 자주 하지 않았나요
    울시어머니 박색인데 요리부심 굉장하세요 사랑받으신거 같네요

  • 3. 설마요
    '19.10.22 6:45 PM (112.187.xxx.213)

    요리못해도 이쁜거 좋다고들 하지않나요?
    그모지리들이ᆢ

  • 4. ...
    '19.10.22 6:46 PM (116.45.xxx.45)

    요리 못하고 태어나 본 사람 중에 가장 박색에다
    청소 안 해서 세면대, 욕조 검게 해놓고
    집에서 걸을 수 없을 정도로 물건이 다 바닥에 내려오게 사는 지인이 남편 사랑 엄청 받습니다.
    이해는 안 가지만...

  • 5. 맛있는 거
    '19.10.22 6:47 PM (222.234.xxx.222)

    해주면 좋아하긴 하는데 나중엔 당연한 걸로 생각하던데요.

  • 6. .....
    '19.10.22 6:48 PM (221.157.xxx.127)

    조선시대나가능 요즘은 돈잘벌면 맛집이 천지인데 돈잘벌면 인정받고 사랑받는듯

  • 7. 내일은희망
    '19.10.22 6:50 PM (218.146.xxx.111)

    요리는 내가 잘하니 여자는 예쁜게 낫죠.

  • 8. 가축도 아니고
    '19.10.22 6:51 PM (112.187.xxx.213)

    돈 잘버는 박색도 아니고
    아무매력없이 요리만 잘하는 걸론 사랑받긴
    힘들죠
    사먹어도 되는데ᆢ

    요리못하고 박색이지만 나름 매력있으면
    사랑받는 경우도 많아요

  • 9. ...
    '19.10.22 6:52 PM (14.42.xxx.140)

    사람은 반복되는 일상은 당연하게 여겨요.
    음식잘하는것도
    박색이어도 익숙해지면 그냥 일상이죠.

  • 10. ㅇㅇ
    '19.10.22 6:57 PM (117.111.xxx.114)

    박색이고 요리도 못해도
    사랑받고 사는 여자들도 많아요.
    대신 이유는 있어야겠죠 나이가 50대인데 같이 있으면 너무 즐겁고 걱정도 날아가고 그사람 자체가 너무 좋아져서 저도 자꾸 보고싶어지더라구요.
    애들도 잘키웠고 시부모랑 사이도 그런대로 좋고하니
    그집은 외식비만 한달 삼백이상씩 쓰는대도 남편이 부인한테 엄청 잘하고 잘살아요.

  • 11. ㅇㅇㅇ
    '19.10.22 7:11 PM (121.148.xxx.109)

    요리 잘해서 남편 사랑 받을 생각을 하지 말고
    요리 잘해서 쿠킹클라스나 요리 관련 일 하면서 자기계발과 돈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멋진 사람이 되는 게 더 매력적일 거예요.
    인정받고 사랑받는 거?
    그거 구걸하지 말고 내 길을 개척하세요.
    그럼 따라옵니다.
    아님 말고지 뭐.

  • 12. ㅡㅡㅡ
    '19.10.22 7:13 PM (220.95.xxx.85)

    남편에게 사랑받는 건 이쁘고 안 이쁘고나 요리 잘하고 못 하고와 전혀 상관 없어요. 그냥 남자 성향(호르몬) 자체가 타고나게 가정적이고 성실한 사람이 있고 놀고 먹고 마시고 여자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거죠 ..

  • 13. 남편이요리잘하면
    '19.10.22 7:13 PM (124.50.xxx.70)

    박색이어도 사랑해주겠어요~

  • 14. 저도
    '19.10.22 7:39 PM (211.206.xxx.180)

    요리 잘하는 남자가 좋아요~

  • 15. 인정과 사랑은
    '19.10.22 8:37 PM (1.230.xxx.106)

    모르겠고 남편 밥 신경써서 잘해먹이니 가정의 평화가 오는건 맞네요

  • 16. 아이고..
    '19.10.22 9:11 PM (110.15.xxx.179)

    댓글보니, 아직 우리나라는 멀었네요.
    여자=가사노동 으로 그 가치를 인정 받고
    삶의 의미가 행복한 가정 남편의 사랑. 이군요....

  • 17.
    '19.10.22 9:28 PM (223.38.xxx.180)

    요리 잘 하면 머리가 좋은 거에요. 부럽습니다.

  • 18. 엄마손맞
    '19.10.22 9:57 PM (218.154.xxx.140)

    가정요리가 주는 정신적 행복감 있음. 남자들 밖에서 일하고 들어와 먹는 저녁에 행복하단 사람들 많아요. 우리도 엄마가 맛난거 해놓고기다리면 설레잖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82554 집값 올라 제일 싫은게 돈이 돈처럼 안 느껴져요 ㅇㅇ 15:58:14 15
1182553 박근혜, 이복언니 박씨의 별세.. 귀휴 의사 안 밝혀 조문 안할.. 1 ... 15:57:58 40
1182552 초등 체험학습 내고 학교 안보내시는 분 계신가요? ㅇㅇ 15:57:45 11
1182551 노트북 컴퓨터 모니터 핸드폰 어찌 버리나요? 정리정리 15:55:58 24
1182550 아베크롬비 티셔츠가 큰데 될까요 15:50:54 44
1182549 단점 없는 운동을 찾으시나요 1 운동 15:50:49 251
1182548 40대후반.. 인상이 바뀔수 있을까요? 4 ... 15:48:06 305
1182547 20대 중반 딸아이가 부정맥이 있어요 1 심장내과전문.. 15:47:07 184
1182546 다른 제약주들은 잘도 오르는데 대웅제약은 망 1 ss 15:46:59 148
1182545 상대가 무례한 말을 할 때 대처법 12 고운말 15:46:42 463
1182544 다이어트가 너무 힘든게 빼놔도 먹으면 도로 찌기때문인 듯 5 15:42:25 256
1182543 서울에서 1-2시간 거리 1박 여행할 만한 좋은 곳 있을까요? 3 호텔 15:41:07 237
1182542 우울하신분들 넷플릭스영화 15:41:01 259
1182541 애들 다 키워놓고 강아지돌보느라 꼼짝을 못 해요. 17 내팔자야 15:40:48 682
1182540 어떤 소개팅업체보니깐 남자는 173이상 사업자등록증 재직자증명서.. 직업제한키제.. 15:39:44 215
1182539 무속에서 "영" 이 맑다고 하는게 무슨 뜻인가.. 10 무속에서 15:39:29 476
1182538 삶은 초당옥수수 20개 냉동보관하면 되나요? 스윗 15:38:54 84
1182537 필리핀영어샘이 프라이빗학생으로 폰영어하시는.. 15:38:11 99
1182536 여윳돈 있는데 주식할까봐요 2 공모주 15:37:39 299
1182535 손석희 동승자 없었다네요. 10 . . 15:28:58 1,545
1182534 떡속에 넣는팥 판매하는곳 있나요? 2 15:27:44 152
1182533 오빠집에 놀러오고파 하는 시누이있나요 16 무명 15:26:59 1,212
1182532 맞선 나갔을때 남자분들 뚫어지게 제 눈을 쳐다보시는데 ㅠㅠ 8 미연미연 15:26:31 572
1182531 둘이 싸우고 한쪽 하소연 들어줬는데 다시 절친모드 2 네모 15:26:29 286
1182530 락스의 심각한 부작용을 하나 발견했어요.. 7 ... 15:25:07 1,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