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박색인데 요리잘하면

ㅇㅇ | 조회수 : 3,114
작성일 : 2019-10-22 18:38:26
그걸로 인정받고 사랑받을수 있다는데요
진짜 그런분 계신가요

IP : 211.36.xxx.243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10.22 6:40 PM (211.243.xxx.24)

    갑자기... 얼마나 맛있게요.. 그 분 생각남.

  • 2. ㅋㅋ ㅋ
    '19.10.22 6:43 PM (1.228.xxx.58)

    얼마나 맛있게요 그분은 남편 바람피운 얘기 자주 하지 않았나요
    울시어머니 박색인데 요리부심 굉장하세요 사랑받으신거 같네요

  • 3. 설마요
    '19.10.22 6:45 PM (112.187.xxx.213)

    요리못해도 이쁜거 좋다고들 하지않나요?
    그모지리들이ᆢ

  • 4. ...
    '19.10.22 6:46 PM (116.45.xxx.45)

    요리 못하고 태어나 본 사람 중에 가장 박색에다
    청소 안 해서 세면대, 욕조 검게 해놓고
    집에서 걸을 수 없을 정도로 물건이 다 바닥에 내려오게 사는 지인이 남편 사랑 엄청 받습니다.
    이해는 안 가지만...

  • 5. 맛있는 거
    '19.10.22 6:47 PM (222.234.xxx.222)

    해주면 좋아하긴 하는데 나중엔 당연한 걸로 생각하던데요.

  • 6. .....
    '19.10.22 6:48 PM (221.157.xxx.127)

    조선시대나가능 요즘은 돈잘벌면 맛집이 천지인데 돈잘벌면 인정받고 사랑받는듯

  • 7. 내일은희망
    '19.10.22 6:50 PM (218.146.xxx.111)

    요리는 내가 잘하니 여자는 예쁜게 낫죠.

  • 8. 가축도 아니고
    '19.10.22 6:51 PM (112.187.xxx.213)

    돈 잘버는 박색도 아니고
    아무매력없이 요리만 잘하는 걸론 사랑받긴
    힘들죠
    사먹어도 되는데ᆢ

    요리못하고 박색이지만 나름 매력있으면
    사랑받는 경우도 많아요

  • 9. ...
    '19.10.22 6:52 PM (14.42.xxx.140)

    사람은 반복되는 일상은 당연하게 여겨요.
    음식잘하는것도
    박색이어도 익숙해지면 그냥 일상이죠.

  • 10. ㅇㅇ
    '19.10.22 6:57 PM (117.111.xxx.114)

    박색이고 요리도 못해도
    사랑받고 사는 여자들도 많아요.
    대신 이유는 있어야겠죠 나이가 50대인데 같이 있으면 너무 즐겁고 걱정도 날아가고 그사람 자체가 너무 좋아져서 저도 자꾸 보고싶어지더라구요.
    애들도 잘키웠고 시부모랑 사이도 그런대로 좋고하니
    그집은 외식비만 한달 삼백이상씩 쓰는대도 남편이 부인한테 엄청 잘하고 잘살아요.

  • 11. ㅜㅜ
    '19.10.22 6:57 PM (223.62.xxx.162)

    저 요리 못합니다
    인물이나 몸매는 평균보다 높다고 할께요 제말이 아니고 주위분들 평가요ㅜ
    그럼에도 남편에게 엄....청....사랑받아요 ㅋ
    왜냐하면요
    남편보다 제 수입이 4-5배쯤 되거든요

    쓰다보니 슬프네

  • 12. ㅇㅇㅇ
    '19.10.22 7:11 PM (121.148.xxx.109)

    요리 잘해서 남편 사랑 받을 생각을 하지 말고
    요리 잘해서 쿠킹클라스나 요리 관련 일 하면서 자기계발과 돈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멋진 사람이 되는 게 더 매력적일 거예요.
    인정받고 사랑받는 거?
    그거 구걸하지 말고 내 길을 개척하세요.
    그럼 따라옵니다.
    아님 말고지 뭐.

  • 13. ㅡㅡㅡ
    '19.10.22 7:13 PM (220.95.xxx.85)

    남편에게 사랑받는 건 이쁘고 안 이쁘고나 요리 잘하고 못 하고와 전혀 상관 없어요. 그냥 남자 성향(호르몬) 자체가 타고나게 가정적이고 성실한 사람이 있고 놀고 먹고 마시고 여자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거죠 ..

  • 14. 남편이요리잘하면
    '19.10.22 7:13 PM (124.50.xxx.70)

    박색이어도 사랑해주겠어요~

  • 15. 저도
    '19.10.22 7:39 PM (211.206.xxx.180)

    요리 잘하는 남자가 좋아요~

  • 16. 인정과 사랑은
    '19.10.22 8:37 PM (1.230.xxx.106)

    모르겠고 남편 밥 신경써서 잘해먹이니 가정의 평화가 오는건 맞네요

  • 17. 아이고..
    '19.10.22 9:11 PM (110.15.xxx.179)

    댓글보니, 아직 우리나라는 멀었네요.
    여자=가사노동 으로 그 가치를 인정 받고
    삶의 의미가 행복한 가정 남편의 사랑. 이군요....

  • 18.
    '19.10.22 9:28 PM (223.38.xxx.180)

    요리 잘 하면 머리가 좋은 거에요. 부럽습니다.

  • 19. 엄마손맞
    '19.10.22 9:57 PM (218.154.xxx.140)

    가정요리가 주는 정신적 행복감 있음. 남자들 밖에서 일하고 들어와 먹는 저녁에 행복하단 사람들 많아요. 우리도 엄마가 맛난거 해놓고기다리면 설레잖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64643 50대 이상인 분들 손톱... 손톱 14:18:59 65
1564642 (도와주세요)누수업체에서 40분 있다 갔는데 공사비 264만원 .. .. 14:13:59 244
1564641 필라테스 하시는 분들 도움 부탁드립니다.. 겨울죠아 14:10:21 96
1564640 vip 온유리는 부사장 딸 아닐거같아요 3 .. 14:08:04 505
1564639 베트남 다낭 패키지로 가려는데 여행사 추천 부탁드려요~~ .. 14:05:03 72
1564638 비트를 먹어볼려고 ㅎㅎ 3 소망 14:00:29 224
1564637 마호가니 도마 써보신분? 혻ㄱ 14:00:23 62
1564636 요즘 뜬 양준일이 유투브로 봤는데 8 ㅇㅇㅇㅇ 14:00:16 492
1564635 민식이법에서 주정차 단속이 빠진 이유(뇌피셜) 9 운전 13:56:32 420
1564634 실검 공유의 집 4 공유... 13:55:09 662
1564633 고등 제2외국어 스페인과목 자료 구할곳 내신 13:53:30 58
1564632 친구네 아파트 3 아파트 13:50:04 713
1564631 건강검진 전에 실비 들고 바로 가도 되나요. 2 실비 13:48:35 379
1564630 폐경되고 몇 키로 찌셨어요 5 뱃살 13:48:31 794
1564629 우와~ 우리 정부 진짜 대박!!! 10 왜구클났다 13:42:40 1,749
1564628 고소드립, 익게에서 변호사라고 11 13:40:33 944
1564627 썸탄다는 말 이해가 어려운 아줌만데요 15 .. 13:35:56 1,026
1564626 검정콩으로 차를 끓여서 마신다는 글 찾아요 10 어딨을지 13:28:17 784
1564625 백신에 대한 이야기인데 국민티비 13:28:11 118
1564624 요가하면 잔근육 탄탄해지나요? 2 물렁상 13:26:13 501
1564623 위기의 토왜당, 지지율 다시 20%대 추락 9 담마진황,같.. 13:25:39 420
1564622 분당 전세가가 왜 이리 오르나요? 11 .. 13:24:28 1,058
1564621 민식이법 논란을 지켜보니 12 ... 13:23:40 451
1564620 나혼산 이장우편 8 13:16:47 1,668
1564619 한성대 성공회대 2 재수생 13:15:31 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