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보령이

| 조회수 : 1,316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3-25 14:05:50

보령이 입니다.

1년 5개월 됐는데요,

요즘은 미세먼지 때문에 하루에 한두번 산책을 다녀옵니다

어제는 미세먼지도 좋고 보령이를 데리고 산에 올라갑니다.

둘레길 되어있는곳인데 저희가 초입에 줄을 풀어 놓으면 산으로 막 다니다가

저희 있는곳으로 내려왔다가 또 소리나는곳으로 막 다니고 하는데 저희

하산할 때 까지 안와서 집에 오겠지 하고 내려가는길 집 거의 다 와가는데

거친 숨소리와 함께 보령이가 옆으로 쓱~~

아마 자기도 집 가는길 이었겠지요 ㅎㅎ

그런데 저렇게 주둥이와 몸에 벌겋게 되어있어서 깜짝 놀랐어요.

산에 멧돼지랑 고라니가 있거든요...혹시 싸웠나 보니 상처는 없고 피 같지는 않고

무슨 열매겠지요?  남편이 냄새는 안난다는데 그동안 못한 운동 실컷하고

집에 돌아와 뻗었네요.



구름 (ekkoh)

요리하느것도 좋아하고 먹는것도 좋아하는 50대 아줌마에요^^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원
    '19.3.25 4:28 PM

    오마나..별거 아니겠지? 하고 글 읽고 내려오다가 사진 보고 깜놀 했어요.
    어디 다친데 없으니 괜찮은거죠?

  • 2. 구름
    '19.3.25 5:45 PM

    네 저도 처음엔 엄청 놀랐어요
    아무렇지도 않아요~

  • 3. 오늘
    '19.3.25 7:24 PM

    와 그 애기애기한 보령이가 엄청 멋지게 자랐네요.
    호랑이도 잡겠어요. 시골에서 맘껏 뛰어다니는 보령이 쭉 행복하기 빕니다.우리 포메 신옥이도 매일 한강에 나가서 친구들이랑 재밌게 뛰고 놉니다.

  • 4. 관대한고양이
    '19.3.26 4:46 PM

    보령이~보령이~~ 엄청 보고싶은 아인데 오랜만에 줌앤아웃 들어왔다 제목보고 너무 반가워 완전 흥분했어요.
    근데 벌개진 사진보고 완전 식겁했어요..
    그냥 어떤 열매들이랑 뒤엉켜 싸운거겠죠??
    아~ 완전 늠름해지고 멋져졌네요!@!

  • 5. 구름
    '19.3.29 3:23 PM

    아구구 ㅎㅎ 호랑이도 때려잡게 생긴놈이 완전 순둥순둥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284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누드 해남사는 농부 2020.04.04 29 0
25283 조용히 쉴 곳을 찾으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0.04.04 66 0
25282 화려한 봄날 도도/道導 2020.04.04 145 0
25281 봄은 고양이 걸음으로 오더이다.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3 363 0
25280 내가 행복한 이유 도도/道導 2020.04.03 247 0
25279 봄날이 간다 2 도도/道導 2020.04.01 466 0
25278 욕심을 부리지 않아도 해남사는 농부 2020.04.01 265 0
25277 2D 리보 2 생활지침서 2020.03.31 317 0
25276 핑크화장실과 그레이 화장실 1 대머리독수리 2020.03.31 512 0
25275 못 생긴 생선 아구 해남사는 농부 2020.03.31 236 0
25274 핑크 화장실과 회색 화장실 2 우아閑뱃사공 2020.03.30 668 0
25273 까꿍이는 예쁘다 2 도도/道導 2020.03.30 533 0
25272 세상은 사람의 사고에 따라 달라집니다. 오늘도 힘내시기 바랍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3.30 268 0
25271 태극문양을 코로나비이러스로 만든 베트남인간들 2020.03.30 2,269 0
25270 세상에서 가장 아늑하고 편안하고 평화로운 집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8 747 0
25269 울금 종자 나눔 울금구기자 2020.03.28 287 0
25268 봄날은 간다 3 도도/道導 2020.03.27 497 0
25267 봄 비에 피어나는 산두릅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330 0
25266 지금은 꽃도 사람도 자가 격리 중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410 0
25265 앞 마당에 꽃들이 인사를 합니다. 4 도도/道導 2020.03.25 693 1
25264 해는 오늘도 변함없이 자신을 태워 세상을 밝히는데 1 해남사는 농부 2020.03.25 220 0
25263 향긋한 봄나물로 저녁상을 차려보면 어떨까요?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4 505 0
25262 샹그릴라..겨울(美)이야기[경자년.. 자연속의 자연 전주 샹그릴.. 2 요조마 2020.03.24 350 0
25261 선사시대 닭과 병아리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3 369 0
25260 믿음이 없으면 불안하다 2 도도/道導 2020.03.23 39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