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까미 이야기(부제: 보고싶다 아가들아)

| 조회수 : 1,753 | 추천수 : 1
작성일 : 2019-02-09 11:40:19

까미는 호피의 5남 3녀 중 한 마리로 태어났어요. 집에 아무도 없을 때 호피 혼자 8마리를 낳았기 때문에 까미가 맏이인지 막내인지 모르지만 가장 체구가 작아서 우린 막내라고 생각해요.



체구는 작았지만 너무 씩씩하게 잘 적응해나갔어요. 힘으로는 이길 수 없어서 늘 형제들에게 밀리는 바람에 신경이 많이 쓰이긴 했지만 제 스스로 살아가는 방법을 터득해 젖도 잘 먹고 잠도 잘 자고 무럭무럭 자라났어요.

아빠가 네눈박이 진돗개 블랙탄이라 혼자만 유난히 까만털을 갖고 태어나 이름을 까미라 지었어요.

나중에 엄마 호피와 같은 호랑이 무늬가 나울줄은 정말 몰랐으니까요.


까미는 다른 형제들과 비교해 너무 작아서 안쓰러운 마음이 많았어요.

8마리 중 까미를 찾아내는건 참 쉽죠?



눈을 뜨고 걸음마를 하기 까지 날마다 변해가는 모습이 무척이나 신기했어요.

발톱도 자라나서 젖 먹을 때마다 엄마를 할퀴는 바람에 손톱깎기로 잘라줬는데 난생 처음 해보는 일이라 조심한다고 해도  너무 많이 잘라서 피가 나기도 했어요. 아프게 해서 미안해...

눈을 뜨고 서툰 걸음마를 시작하고 나서 장난도 많이 늘었어요.

이 녀석은 작년 가을 아빠가 되었다네요.


3주 지나 배변판 사용 요령을 훈련시켜 점점 똑똑한 강아지로 자라서 두 달 지나 분양 갈 때 쯤  8마리 모두 배변 훈련이 끝났어요.


 걸음마가 시작되니 마음에 드는 곳으로 옮겨 다니며 잠을 잡니다. 


가장 몸집도 크고 성격도 좋았던 녀석입니다.

어떻게 살고있는지 직접 볼 수 있고 자주 소식도 들을 수 있는 유일한 녀석이지요



두 달을 조금 넘겨 까미를 제외한 7마리는 모두 엄마 호피 곁을 떠나 새로운 생활을 하게 되었어요.

가끔씩 보고싶은 생각이 들긴하지만 모두 사랑받으며 행복하고 건강하게 잘 살고 있을거라 믿으며 별탈 없기만을 소망합니다.

6개월이 지나고  처음으로 애견 카페에 갔던 날 까미는 잔뜩 겁에 질려 할아버지 품에 꼭 안겨있기만 했어요.


까미가 태어난지 1년 된 생일 선물로 할아버지가 야광 목걸이를 선물했어요. 새벽 산책에 필수품이라고...

5남 3녀 중 7마리가 떠나고 까미만 남아 엄마 호피 따라쟁이로 하루하루 행복하게 잘 살고 있어요.

가장 약하게 태어났지만 단 한 번도 엄마 호피 곁을 떠나지 않고 함께 할 수 있어서 행운아라고 생각합니다.  

엄마 호피와는 다르게 뭐든지 잘 먹는 까미는 건강하게 잔병치레없이 잘 자라고 있어요.

이불 귀퉁이도 까미가 뜯어먹어서 다시 손봐야겠네요.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늘
    '19.2.9 12:46 PM

    너무 너무 예뻐요.우라 포메도 행복하게 잘 산답니다.
    오늘 오전 산책도 끝마치고 옆에 누워있어요.
    아기때 모습 천사 강아지네요.
    물론 지금도 엄청 예쁘구요.
    자주 올려주세요.

  • 2. 관대한고양이
    '19.2.9 5:55 PM

    너무너무 사랑스러워요~
    저렇게 사랑하는 내 새끼가 낳은 새끼들 전 어디 못보낼거 같아요.. 다 델고 살고 싶을듯..
    그래서 새끼를 못낳고 중성화했네요ㅜ
    딱 한두마리만 낳는단 보장이 있다면 한번쯤 낳게 할텐데..
    새끼키워보고싶은게 소원이네요~

  • 3. Flurina
    '19.2.9 8:26 PM

    동물들 한 배에 새끼 여러마리 낳으면
    꼭 순서를 밝혀 언니, 오빠, 누나, 형아 정해주고 싶은 건 저만 그런 걸까요?
    작고 여리면 애처로와 꼭 막내 같지요.

    호피 기특하네요, 아무도 없을 때 어쩜 새끼를 여덟마리나 혼자 낳았을까요?
    까미가 첨엔 까만 털이었다는 것도 신기하구요. 엄마랑 같이 있으니 엄마 닮은 무늬가 나온 건지..
    볼수록 멋져요.

    다른 아가들도 다들 사랑받으면 잘 지낼거예요. 아빠가 되었다는 녀석, 대견하기도, 살짝 부끄럽기도^^

  • 4. hoshidsh
    '19.2.9 8:47 PM

    이런 글, 보석 같아요.

    신기하고 귀엽고 든든하고!

    언제나 까미가 건강하고 행복하기를 빌어요

  • 5. 원원
    '19.2.11 10:33 AM

    집 떠난 멍이들 건강하고 잘 살고 있을거에요!

  • 6. 스냅포유
    '19.2.11 1:12 PM

    다른 아이들도 한번 홈커밍 데이를 해도 좋을 듯..합니다
    저 아는 이는 그렇게 단속(?)하더라고요

  • 7. 날개
    '19.2.12 1:50 PM

    까미의 히스토리인가요?^^
    꼬물꼬물 애기들이 너무 예뻐요.
    모두들 까미처럼 행복하고 건강하게 잘 살기를 바랍니다.

  • 8. 십년후
    '19.2.20 3:50 PM

    어렸을 때 개를 많이 키웠는데 엄마 말씀이 보통 맏이가 가장 작게 태어난다고 알려 주셨었어요.

  • 9. myself
    '19.7.13 7:03 AM

    ㅠ.ㅠ 진짜 귀여워요
    눈이 너무 이쁘네요..잘생겼네 고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119 전주 샹그릴라cc 기해년 가을을 담다!! 1 요조마 2019.11.17 131 0
25118 기준점 4 도도/道導 2019.11.14 412 2
25117 김신영시인/ 거리에서 2 쑥과마눌 2019.11.14 304 4
25116 문재인 대통령님 국정 반환기 지지율 Dare 2019.11.13 203 1
25115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4 도도/道導 2019.11.13 357 2
25114 11.16 서초 집회 웹자보 나왔네요 Dare 2019.11.12 172 1
25113 11월 16일 서초동 시민촛불문화제 지방버스 참가자 모집 안내입.. 4 생활지침서 2019.11.11 406 1
25112 11월16일 울산출발 서초달빛집회 버스정보 3 arzute 2019.11.11 195 1
25111 기준이 있어도 2 도도/道導 2019.11.07 592 1
25110 맥스 16 원원 2019.11.06 1,083 2
25109 삐용아 28 띠띠 2019.11.06 1,355 1
25108 존재의 의미 4 도도/道導 2019.11.05 513 3
25107 빨강머리 앤말이다 - 사랑스러워서 예쁜 것이다 2 쑥과마눌 2019.11.05 884 2
25106 11월 9일 서초동 촛불집회 지방버스 참가자 모집 안내 웹자보들.. 4 생활지침서 2019.11.04 500 4
25105 사랑초 꽃들 구경하세요 4 복남이네 2019.11.04 464 0
25104 코*트코 일본산 카케아게 우동살 때 조심하세요 4 호박냥이 2019.11.03 732 2
25103 쏘울드레서 완전 화력 뿜뿜입니다~~ ^^ 6 생활지침서 2019.11.01 2,852 5
25102 물에 빠진 가을을 그리다 도도/道導 2019.11.01 456 0
25101 10.26일 서초 집회에서 선물 받은 문프 그려진 현수막 7 웃음보 2019.11.01 576 7
25100 흰코트에 오드아이 소년고양이 입양되었습니다 행복하렴 5 큐라 2019.10.30 1,392 0
25099 다리다친 아기 고양이 시도 기억나세요?? 7 생활지침서 2019.10.30 960 2
25098 밀랍꽃 철리향 2019.10.30 437 0
25097 이 자켓 어디껀지 아시는 분?(나혼자산다 268회 한혜진) 3 jassiemom7 2019.10.29 1,175 0
25096 11월 2일 구미에서 서초로 오는 버스 1 모소라 2019.10.28 377 2
25095 삐용이 고양이 별로 소풍 떠났습니다. 77 띠띠 2019.10.28 2,28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