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여전히 행복한 모녀 호피와 까미

| 조회수 : 2,264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2-01 12:26:13

좀처럼 눈을 보기 힘든 이곳에 어제 오전 함박눈이 펑펑 내렸어요.

호피 까미 두 모녀 눈이 신기한지 맛도 보고 신이 났답니다.



작년에 만든 코담요로 노즈워킹도 해봅니다.


실내견이라서 그런지 유독 이불을 좋아하는 두 녀석을 위해 워싱면으로 작은 이불을 만들었어요.



입지 않는 스웨터의 팔 부분을 잘라 코바늘로 뜬 강아지 모티브를 붙여 세상에 하나 뿐인 목도리를 만들어 산책 갈 때 입혀줍니다.





날씨가 좋은 날엔 넓은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곳으로 산책을 나갑니다.


호피는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걸까요?

설마 견생무상. . .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날개
    '19.2.1 3:59 PM

    아..뒷모습이 어찌 저리 늠름한가요? 뒷통수 쓰윽 쓰다듬어 주고 싶네요^^ 색이 오묘해요. 주인님이 만들어주신 스카프로 댕댕이들이 패댕(패피가 아닌..)으로 거듭났어요.

  • 로즈마리
    '19.2.5 2:05 PM

    늠름한 모녀 맞습니다.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 2. Flurina
    '19.2.1 5:32 PM

    호피,까미의 외모에 감탄하며 스크롤 내리다가 마지막 사진에 입이 떡 벌어졌네요, 대체 저 곳은 어디인가요?? 아파트도 있는데 뒷동산에서 저런 풍경이 보이는 곳이라니요ㅜㅜ

    그나저나 호피, 까미 털 색과 무늬가 정말 멋져요, 오묘하네요. 저런 털을 가진 견종이 따로 있던가요?
    털이 반지르르하니 윤기도 나고 몸매도 늘씬하니 모녀의 용모가 우월하네요. 물론 저리 사랑받으니 견성도 그에 못지 않겠지만요

  • 로즈마리
    '19.2.5 2:13 PM

    여수랍니다.
    호랑이 무늬 진돗개라서 멀리서 보면 조금 무섭게 보여요.
    요즘 털갈이 시기라서 두녀석 털 감당하기가 힘드네요.

  • 3. 원원
    '19.2.1 6:09 PM

    우와...두아이 정말 멋져요!
    우리 맥스는 지금도 찬 바닥 찾아서 누워있는 뜨끈한 놈인데
    두녀석은 이불도 좋아하고 옷도 잘입어서 이쁘네요. ^^

  • 로즈마리
    '19.2.7 8:09 AM

    많이 추운 날만 옷 입혀요.
    워낙 융통성이 없는 녀석들이라 변화도 싫어하고 보기와는 다르게 겁쟁이랍니다.
    야생성은 산책길에서 만나는 고양이에게만 보이고 나머지는 어린 아이같아요.
    멋진 맥스도 잘 보고 있어요.

  • 4. 관대한고양이
    '19.2.2 12:15 AM

    오~너무 오랫만이네요~ 자주 올려주세요~

  • 로즈마리
    '19.2.7 8:12 AM

    기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른 새벽 남편이랑 산책 다녀온 두 녀석은지금 쿨쿨 자고있어요.

  • 5. 소꿉칭구.무주심
    '19.2.2 11:22 AM

    우리아이들에게 괜시리 미안해시는 시간이예요
    무심한듯 키우는 진도견 두마리의 견주인데
    실내에 한번도 들여놓은적이 없는 마당견이랍니다 ㅜㅜ

  • 로즈마리
    '19.2.7 8:19 AM

    어떻게 키우느냐는 사람마다 다른거 같아요.
    실내에서 키우려면 일이 훨씬 많아진답니다.
    모든걸 다 해줘야하니까요.
    하지만 사랑하는 마음만 있으면 문제될게 없어요.
    요즘은 털갈이 시기라 수시로 청소기 돌리느라 손목이 시큰거리네요.

  • 6. 그저다안녕
    '19.2.8 8:58 AM

    와우 참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 멍뭉이들이네요.

    저도 촌구석에 살지만 바다가 보이는 풍경 너무

    부럽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34 운치가 있는 강가 1 도도/道導 2020.11.30 152 0
25633 연기 속에서 성탄 트리를 만나다 도도/道導 2020.11.29 221 0
25632 내 이름으로 등기는 안되 있어도 4 도도/道導 2020.11.28 425 0
25631 남바위 두점 10 Juliana7 2020.11.27 1,220 0
25630 냥이는 냥이를 자꾸 부른다 18 챌시 2020.11.27 718 0
25629 별들이 다 떨어졌습니다. 10 도도/道導 2020.11.25 703 2
25628 월악산 & 충주호 제비봉 3 wrtour 2020.11.25 358 2
25627 두부 16 수니모 2020.11.23 979 1
25626 퀘벡 냥이들 입양하기 6 ilovemath 2020.11.23 986 0
25625 흰 저고리에 빨간 고름 그리고 레이스 속바지 24 Juliana7 2020.11.20 1,686 0
25624 시골의 단상 6 도도/道導 2020.11.20 866 2
25623 인형옷 삼회장 저고리 2점. 26 Juliana7 2020.11.20 3,112 1
25622 10살 팔베개냥 2탄 어디서나 잘자요 14 0o0 2020.11.19 1,485 9
25621 강아지 무료분양합니다. 5 해남사는 농부 2020.11.18 1,758 0
25620 팔베개냥 저도 공개해요~ 15 바이올렛 2020.11.17 1,273 0
25619 추장네 고양이 세째 못생김입니다 17 추장 2020.11.17 1,479 0
25618 임보 집을 내집처럼 그렇지만 진짜 가족이 필요해요(사지말고 입양.. 6 날아라나비 2020.11.17 1,039 0
25617 저도 우리집 냥냥이들 자랑해요. 16 민쥬37 2020.11.16 1,779 1
25616 63 Kg의 동아 8 도도/道導 2020.11.16 1,532 2
25615 인형 저고리, 조바위, 당의 14 Juliana7 2020.11.15 4,226 0
25614 이 날 제가 본 게 UFO 일까요? 7 Nanioe 2020.11.15 1,316 0
25613 가을 속을 달린다 4 도도/道導 2020.11.14 608 1
25612 인형 저고리 치마^^ 15 Juliana7 2020.11.13 3,450 2
25611 대봉시의 변신을 위해 2 도도/道導 2020.11.13 899 0
25610 용담호의 아침 4 도도/道導 2020.11.12 55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