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당신은 꼬리를 자르고 줄행랑을 쳤지...

| 조회수 : 2,800 | 추천수 : 317
작성일 : 2010-02-08 17:01:35



ya te olvide
vuelvo hacer libre otra vez
vuelvo a volar hacia mi vida que esta
lejos y prohivida para ti.

널 벌써 잊었네
난 다시 자유롭다네
당신 때문에 방해받을 일 없이
이제 내 인생의 미래로 날아갈 수 있다네


ya te olvide
ya estas muy lejos de mi
tu lo lograste con erir me y lastimarme
y convertirme en no se que.

널 벌써 잊었네
이젠 옛날의 내가 아니라네
당신은 나를 차지하고 나에게 상처를 주었지만
이제는 그렇게 살지는 않을 거야


me atrapaste me tuviste entre tus manos
me ensenaste lo inhumano y lo infeliz que puede ser
te fingiste exactamente enamorado
aunque nunca me has amado yo lo se
me digis te que jamas podria olvidar te que despues
iria arogar te y a pedir te besa me
yo luche contra el amor que te tenia y se fue
ahora  ya te olvide.


당신은 두손으로 나를 움켜쥐었고
나를 매혹시키고 또 가혹하게 대했지만
결코 나를 진심으로 사랑한 적은 없었지
당신이 나에게 키스하도록 요구했던
나날들을 나는 잊을 수 없다네
나는 그런 사랑을 거부했고
당신은 꼬리를 자르고 줄행랑을 쳤지
난 당신을 벌써 잊었다네

"82쿡의 자랑 후원금"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이리스
    '10.2.8 5:51 PM

    그런데 궁금한데요
    노래 번역은 직접하시는거예요

  • 2. 들꽃
    '10.2.8 6:01 PM

    진심으로 사랑한 적 없다면 꼬리 자르고 줄행랑 친거 잘 한거네요~
    사랑은 솔직해져야할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
    아니다 싶을 때는 과감히~~~

  • 3. 캐드펠
    '10.2.9 2:34 AM

    진심이 없는 사랑은 상대방을 아프게 하죠.
    지켜봐 주고 기다려 주고 포근히 안아주는 그런 사랑이 최고라는...

  • 4. 카루소
    '10.2.9 2:46 AM

    아이리스님!! 번역은 제가 한게 아닙니다.--;;

    아이리스님, 들꽃님, 캐드펠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739 바다양 안부^^ 1 고고 2019.03.22 276 0
24738 작년보다 보름이상 빨라진 봄 해남사는 농부 2019.03.18 636 0
24737 안개 속 풍경 -정끝별- 들꽃 2019.03.17 442 1
24736 2019. 3. 16일 석양 해남사는 농부 2019.03.16 341 0
24735 깊이 생각하는 시간... 도도/道導 2019.03.15 515 0
24734 벚꽃인지 매화인지 2 하하 2019.03.14 752 0
24733 너에게 묻는다 4 쑥과마눌 2019.03.14 708 2
24732 오늘 아침 - 고기를 뜯는 강아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13 1,078 0
24731 백구 아가들 후속 소식입니다. (펌) 15 robles 2019.03.13 1,563 0
24730 바다 그리고 3 고고 2019.03.10 946 3
24729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9 853 0
24728 백구 아가들 사진이예요. 4 robles 2019.03.08 1,671 0
24727 농촌의 새벽 해남사는 농부 2019.03.07 409 0
24726 비 오는 날 농촌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522 0
24725 어제자 미세먼지 풀빵 2019.03.05 584 0
24724 밤새 동백 꽃 피어나는 꽃 소리 도도/道導 2019.03.05 518 0
24723 칠곡 가시나들 7 쑥과마눌 2019.03.04 1,308 2
24722 맥스 13 원원 2019.03.02 1,456 1
24721 삼일절 그날을 생각해 봅니다. 도도/道導 2019.03.01 399 0
24720 그들 만의 잔치 도도/道導 2019.02.28 760 0
24719 고속터미널 옆 현수막. 황교안..? 요미 2019.02.27 705 0
24718 환경오염, 미세먼지 유발자라 시비걸지 마세요 4 도도/道導 2019.02.24 985 2
24717 눈오는 날의 새 아파트 도도/道導 2019.02.23 1,187 0
24716 농촌의 해돋이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485 0
24715 선운사 동백숲 6 쑥과마눌 2019.02.20 3,604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