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당신은 꼬리를 자르고 줄행랑을 쳤지...

| 조회수 : 2,809 | 추천수 : 317
작성일 : 2010-02-08 17:01:35



ya te olvide
vuelvo hacer libre otra vez
vuelvo a volar hacia mi vida que esta
lejos y prohivida para ti.

널 벌써 잊었네
난 다시 자유롭다네
당신 때문에 방해받을 일 없이
이제 내 인생의 미래로 날아갈 수 있다네


ya te olvide
ya estas muy lejos de mi
tu lo lograste con erir me y lastimarme
y convertirme en no se que.

널 벌써 잊었네
이젠 옛날의 내가 아니라네
당신은 나를 차지하고 나에게 상처를 주었지만
이제는 그렇게 살지는 않을 거야


me atrapaste me tuviste entre tus manos
me ensenaste lo inhumano y lo infeliz que puede ser
te fingiste exactamente enamorado
aunque nunca me has amado yo lo se
me digis te que jamas podria olvidar te que despues
iria arogar te y a pedir te besa me
yo luche contra el amor que te tenia y se fue
ahora  ya te olvide.


당신은 두손으로 나를 움켜쥐었고
나를 매혹시키고 또 가혹하게 대했지만
결코 나를 진심으로 사랑한 적은 없었지
당신이 나에게 키스하도록 요구했던
나날들을 나는 잊을 수 없다네
나는 그런 사랑을 거부했고
당신은 꼬리를 자르고 줄행랑을 쳤지
난 당신을 벌써 잊었다네

"82쿡의 자랑 후원금"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이리스
    '10.2.8 5:51 PM

    그런데 궁금한데요
    노래 번역은 직접하시는거예요

  • 2. 들꽃
    '10.2.8 6:01 PM

    진심으로 사랑한 적 없다면 꼬리 자르고 줄행랑 친거 잘 한거네요~
    사랑은 솔직해져야할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
    아니다 싶을 때는 과감히~~~

  • 3. 캐드펠
    '10.2.9 2:34 AM

    진심이 없는 사랑은 상대방을 아프게 하죠.
    지켜봐 주고 기다려 주고 포근히 안아주는 그런 사랑이 최고라는...

  • 4. 카루소
    '10.2.9 2:46 AM

    아이리스님!! 번역은 제가 한게 아닙니다.--;;

    아이리스님, 들꽃님, 캐드펠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43 흐르는 가을, 다가온 가을이 행복하다 7 도도/道導 2020.09.23 171 0
25542 고향에 갈 수 있기를 도도/道導 2020.09.19 316 0
25541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7 961 0
25540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1,350 0
25539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710 0
25538 감사의 눈물로... 1 도도/道導 2020.09.11 685 0
25537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5 fabric 2020.09.10 1,933 0
25536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591 0
25535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764 0
25534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312 0
25533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30 0
25532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748 0
25531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296 0
25530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564 3
25529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485 0
25528 아픈 가슴으로 시작하는 9월 6 도도/道導 2020.09.01 797 0
25527 통행료 요구하는 댕댕이 골목 대장 9 나니오에 2020.08.31 1,334 0
25526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38 0
25525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33 1
25524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7 fabric 2020.08.28 2,039 2
25523 수고하는 이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싶다 6 도도/道導 2020.08.28 544 0
25522 역지사지를 알기나 하는지 6 도도/道導 2020.08.27 933 1
25521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7 도도/道導 2020.08.26 746 0
25520 온갖 존경을 받기 원하는 자들 6 도도/道導 2020.08.24 831 0
25519 범백을 이겨낸 아깽이가 갈 곳이 없어요. 가족을 찾습니다 6 스냅포유 2020.08.24 1,82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