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여전히 잡다한 포스팅

| 조회수 : 3,558 | 추천수 : 5
작성일 : 2023-07-16 06:03:20

여전히 잡다하지만 오늘은 나름대로 디저트와 빵입니다.


친구들이 들고오고 제가 만들고 요렇게 다 함께 올리면 괜히 뿌듯해요.


별로 건강 생각하지도 않으면서 튀긴 사모사먹긴 찔려서 오븐에 구웠더니 때깔이 별로네요.

전 속에 양념 갈은고기랑 찐감자 으깨넣은게 젤 맛있어요. 

모두가 아시는 바스크 치즈케잌 저도 구웠습니다.  자주 굽습니다. 언제나 모두에게 환영받아요.
  오스트리아 독일 그리고 이태리 산악지방 디저트 애플 스투루델 맛을 보니 흉내만 낸듯해요. 

또 건강식이랍시고 통밀에 토마토 올리브 포카치아 건강을 생각하면 빵을 안 먹어야하는거겠죠?

요즘 제철인 무화과 타르트

매년 이맘때 꼭 한번은 만들어요 절 위해서...제가 젤 좋아하는 티저트거든요.


아이들 생일에 무슨 케잌 만들까 물으면 언제나 이 딸기 생크림이에요. 

역시나 케잌조차 한국입맛 한국사람 맞네요.

키라임 파이 전 별론데 여기 친구들은 이 시고 단걸 왜 좋아할까요.

오월이 생일인 친구에게 매년 만들어줍니다. 

이스터케잌 토끼같나요? 이스터 점심 초대받았으니 뭔가 들고가야해서...울 식구들에겐 이런 장식 전혀 필요없습니다.

친구 베이비샤워 컵케잌

여자아기 베이비샤워 주제가 캠핑

그래서 그냥 동물 그림 꽃이로 마무리

아들만있는 전 핑크 켑케잌 만들고 싶었다고요.

버터넣은 아이싱이 싫어서 생크림넣는 초코렛무스를 올립니다 
22살 아들은 소보루 빵을 너무나 좋아하는 노인네 입맛이라 이젠 직접 만들줄도 알아요.전 하나도 아닌 반쪽밖에 못 얻어먹었어요. 집에서 만들어 바리바리 기숙사에 싸가니 제 차례는 없습니다.

그래도 만들어달라 안하니 다행일까요? 

닭살처럼 찢어지는 우유식빵

이것도 퍽퍽한 식빵은 싫다는 까다로운 녀석이 기숙사 싸간다고 만들었는데 모양이 제거보다 더 훌륭해요

22살 남자아이 솜씨론 나쁘지않죠?

잡다한 사진 나갑니다

유명한 부탄의 그 곳 호랑이굴 탁상사원

7년전  뜬금없이 부탄을 가겠다고..18박 19일 하이킹하러가겠다고 혼자 다녀왔습니다

40 중반 넘어가며 인생의 행복이란 무엇인가 고민할때 전세계 국민행복지수 일위라는 부탄이 너무 궁금해졌어요.

그래서 행복이 무언지 찿았나요 물으신다면 그건 여전히 진행중. 

파란 텐트는 부엌 혹은 식당, 조기 틈새로 보이는 오렌지 텐트가 자는 곳 저기서 18박을 했습니다. 

저런 눈덮힌 봉우리들이 어디서든 보이던 히말라야 산맥의 절경들덕분에 견딜 수 있었어요.

18일동안 5000m 가까운 봉우리를 네번 지났는데 그 고도에선 산소가 적어  발이 쇳덩이처럼 무거워서 한발떼는게 일분도 더 걸리는듯 느껴졌어요

전  혼자라 텐트 나눠쓰지않아서 다행

짝이랑 같이 온 일행들 일주일쯤지나니 너 발냄새 대박이라고 서로 놀리기 시작하더라고요.

혼자 가길 잘했어요. 


캠프 파이어를 만들어요.

잔가지가 아니라 나무 한 가지를 다 세워요.
저 건물만 아니면 풍경도 논밭도 사람들 생김도 너무나 한국같아 친근했어요

제가 본 캠프파이어 중 스케일이 젤 커요.

머쉬멜로우 서서 구워먹을 수 있어요.ㅋ


야크들 텐트 받을까 겁났어요

 

 

오늘도 저답게 중구난방 잡다하게 떠들다 갑니다.

주말 맛있는거 드시고 잘 보내고 계신가요? 

나물 찌개 장이 담근 장독 각종 김치들 매일 밥상 많이 올려주세요.

엄마가 쳐려주던 밥상같은 한국 제철 음식들은 언제나 눈으로만봐도 즐겁습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빛그림
    '23.7.16 8:59 AM

    보고만 있어도 흐뭇해지는 디저트에 다큐에서 볼 법한 멋진 정경까지 너무 잘봤습니다. 이토록 멋진 디저트를 만드실 수 있는 능력도 멋지시지만 식빵을 손수 만들수 있게 22살 남대딩을키우셨다니!! 존경합니다

  • 아스펜나무
    '23.7.17 4:28 AM

    처음 82를 시작하던 2살무렵인그때부터 항상 부엌 보조로 카톡에 자주 등장했어요.
    다행히 요리에 관심이있어 스스로 찿아하는거지 사실 제가 키운건 아닙니다.ㅋ

  • 2. Juliana7
    '23.7.16 9:47 AM

    완전 멋지셔요. 부럽네요.

  • 아스펜나무
    '23.7.17 4:28 AM

    이 잡다한 것들을 멋지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3. Harmony
    '23.7.16 10:55 AM

    부탄 광경도 멋지지만 스스로 빵을 만들어 싸 갖고 가는 아드님으로 성장하게 한 아스펜나무님이 더 멋집니다.

    빵 제형수준이 일반 빵집보다 더 맛있어보이네요. 휴일 오랫만에 잠시 들렀다가 횡재한 느낌입니다. ^^ 추천 누르러 갑니다.~~~

  • 아스펜나무
    '23.7.17 4:31 AM - 삭제된댓글

    저는 대충대충, 아이는 꼼꼼히 다 계량하고 저울써서 만드는 극과극의 성격이라 아이가하는 베이킹이 저보다 더 조확해요. 어쩌면 모든걸 계량화애서 레서피로 적어달하는 아이덕분에 제가 성장하는건지도...

  • 아스펜나무
    '23.7.17 4:32 AM

    저는 대충대충, 아이는 꼼꼼히 다 계량하고 저울써서 만드는 극과극의 성격이라 아이가하는 베이킹이 저보다 더 정확해요. 어쩌면 모든걸 계량화애서 레서피로 적어달하는 아이덕분에 제가 성장하는건지도...

  • 4. 아스펜나무
    '23.7.17 4:32 AM - 삭제된댓글

    저는 대충대충, 아이는 꼼꼼히 다 계량하고 저울써서 만드는 극과극의 성격이라 아이가하는 베이킹이 저보다 더 정확해요. 어쩌면 모든걸 계량화애서 레서피로 적어달하는 아이덕분에 제가 성장하는건지도...

  • 5. 바다
    '23.7.17 4:41 PM

    포카치아 만들어 보고 싶어서. 가장 쉬운 레시피
    검색중 이랍니다
    다른빵들에 비해 덜 죄책감이 들으려나요 ㅎㅎ
    부탄 여행기 잘봤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849 병원식 30 아큐 2023.08.24 8,504 7
40848 삼세번 12 juju 2023.08.22 7,210 2
40847 처음 만든 분짜 6 하늘호수 2023.08.20 8,361 2
40846 영원한 기본반찬들 22 냉이꽃 2023.08.17 15,202 3
40845 로컬장보고 빵도 굽고 그러는 밥상 19 조아요 2023.08.16 10,847 4
40844 청각요리 4 코스모스 2023.08.16 5,228 4
40843 대학생이 먹고 사는 이야기 5 - 1학년의 마무리 16 정진서랑 2023.08.15 8,760 5
40842 무더위속 하루일상 4 andyqueen 2023.08.14 6,015 3
40841 우리집 평범한 밥상 20 조아요 2023.08.13 11,524 2
40840 무화과 무화과 맛나는 과일~ 5 뽀그리2 2023.08.12 7,776 2
40839 행복만들기 162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7월 제육볶.. 6 행복나눔미소 2023.08.12 3,129 3
40838 마지막 도시락 6 단무zi 2023.08.11 8,623 3
40837 재수생 밥상 (내팔자야ㅜㅜ 하지만 열심히 사는 일상) 54 솔이엄마 2023.08.11 12,745 6
40836 날씨덕분에끓이는 말복삼계탕 5 하얀쌀밥 2023.08.10 4,307 3
40835 넌 이름이 뭐니?? 3 피오니 2023.08.09 6,268 2
40834 오늘은 챌토리의 날, 그냥 보낼순없죠 14 챌시 2023.08.08 5,816 2
40833 대프리카 여름나기(콩국수일상) 8 돈데크만 2023.08.08 4,851 2
40832 오이소박이 8 해바라기 2023.08.08 4,469 2
40831 우와 새글들이 엄청많은 틈에 혼밥러도 살짝! 13 옐로우 2023.08.07 6,128 3
40830 평양냉면 21 냉이꽃 2023.08.06 6,088 3
40829 베트남 여름 휴가 13 큰물 2023.08.06 5,933 2
40828 시골밥상 10 큰물 2023.08.06 6,029 2
40827 목포여행 음식 후기 20 뽀그리2 2023.08.05 7,402 2
40826 오랜만입니당 12 빈틈씨 2023.08.04 5,355 2
40825 시드니에서 늦은 김장_배추구경 하세요. 14 솔바람 2023.08.04 6,283 3
40824 이건 어때요? 쪼끔 나아졌나요? 8 모하나 2023.08.03 4,981 4
40823 에게 이게 모야? 17 김흥임 2023.08.03 5,569 5
40822 초보 제빵 2탄 6 모하나 2023.08.02 4,447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