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키톡데뷔

| 조회수 : 2,224 | 추천수 : 5
작성일 : 2023-07-11 15:53:30

리뉴얼 혼란한 틈을 타서 저도 한번 올려봐요

전 정말 근근히 해먹고 살아서 키톡평균을 낮추는데 일조할듯해요~~^^;;


친정엄마 백내장때문에 한달간 계실때 잔치국수고명.. 완성샷은 없네요


이건 주말에 일주일먹을 반찬을 했었는데 3일만에 다 먹었다는..



이것도 어느 토욜아침에 일주일정도의 반찬을 한거네요


멍게비빔밥도 해먹고


전복솥밥도 네이버보고 해먹고


짱아찌도 담그고




아들 코로나로 죽도 끓어보고 ㅎ

 












나름 양식도 해먹었네요 ㅋㅋ


사진으로 보니 다양하게 먹었네요 ㅎㅎ

오늘 내 패를 다 까서 담번에도 키톡에 올수 있을지 모르지만 좋게 봐주십쇼 ㅋㅋ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냉이꽃
    '23.7.11 4:06 PM

    키톡에 폰으로도 사진올릴거 예상을 했었어야하는데
    10년치를 못 쟁여뒀..저도 밑천이 ㅎㅎ
    음식 비주얼이 예사롭지 않은데요?
    전복솥밥 진짜 맛있겠어요

  • 내꿈을펼치마
    '23.7.11 9:09 PM

    잘나온 사진만 올려서 그렇지 비루한 솜씨입니다^^;

  • 2. 강아지똥
    '23.7.11 6:06 PM

    집밥이 후덜덜… 너무 좋아요ㅠ

  • 내꿈을펼치마
    '23.7.11 9:09 PM

    집밥 좋아하는데 현실은 퇴근후 방전이라 많이 사먹어요

  • 3. 산들아
    '23.7.11 7:15 PM

    우잉..수준 오히려 높인거 아닙니꽈~~~~~~~~~

  • 내꿈을펼치마
    '23.7.11 9:11 PM

    절~대 아닙니다
    키톡보면서 나는 끼지도 못할건데 혼란한 틈을 타서 살짜기~~ㅋ

  • 4. 예쁜솔
    '23.7.11 7:21 PM

    한식 양식 두루두루 솜씨가 대단하세요.
    저 국수고명...
    저 백내장 수술하고 애꾸눈일 때도 밥 다 해먹였는데 이댁 어머니는 효녀를 두셨네요.

  • 내꿈을펼치마
    '23.7.11 9:13 PM

    나이 50 에 아직도 김치 얻어먹는 못된 막내딸이예요 ㅜㅜ
    국수는 동네동생에게 저렇게 얻어먹고 배운거예요. 동네동생은 들통에 육수를 내고 국수를 삶아서 우리를 먹이고.. ㅎ
    그때가 그립네요~

  • 5. damie1124
    '23.7.11 8:06 PM

    아휴 비주얼이 그냥 아주 손끝 야물고 맛도 있어보여요~~^^
    자주 오시고 자신 있으신 레시피도 좀 풀어주세용!

  • 내꿈을펼치마
    '23.7.11 9:14 PM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사진 모아서 다시 한번 올수 있도록 노력해볼께요^^

  • 6. 테디베어
    '23.7.11 8:43 PM

    키톡데뷔무대 축하드려요^^
    너무 부지런 하신 거 아닙니꽈!!!
    자주뵈어요^^

  • 내꿈을펼치마
    '23.7.11 9:16 PM

    환영해주셔서 감사해요♡♡

  • 7. 아스펜나무
    '23.7.12 5:45 AM - 삭제된댓글

    와...샌드위피의 달인이세요.
    진작 오시지...

  • 8. 아스펜나무
    '23.7.12 5:46 AM

    와~ 샌드위치의 달인이세요.
    진작 오시지...

  • 9. 낮달
    '23.7.12 8:15 AM

    저는 눈팅족... 샌드위치 맛있겠어요~

    방금 사질 올리기 해봤는데 지원하지 않는 양식이라네요 컴맹이라 속수무책 ㅜ.ㅜ

  • 10. 낮달
    '23.7.12 8:16 AM

    사질은 사진의 오타입니다

  • 11. 별헤는밤
    '23.7.12 11:17 PM

    넘나 화려한 데뷔 아니십니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793 고추장물 아시나요? 10 둘리 2023.07.21 5,120 2
40792 키톡 컴백해봄 4 돈데크만 2023.07.21 4,178 3
40791 편수만들었어요 4 아뜨~ 2023.07.21 3,629 4
40790 여름채소 갈무리 13 냉이꽃 2023.07.20 5,333 5
40789 두번은 없을 거 같네요;;; 6 쭘마탭퍼 2023.07.18 6,893 3
40788 오늘 바질페스토, 만두 만들었어요. 7 진현 2023.07.18 5,143 2
40787 칭찬에 기분이가 좋아서^^; 17 내꿈을펼치마 2023.07.17 8,027 5
40786 일일 일빙수 노하우 (민서네빵집님께 헌정) 8 뽀그리2 2023.07.17 4,907 2
40785 보리리조또 4 Jessie 2023.07.17 3,634 3
40784 처음 인사드려요 5 메직트리 2023.07.17 2,944 3
40783 십여년 만에 쓰는 키톡^^ 14 코댁 2023.07.16 5,114 2
40782 뉴욕 맛집 정보^^ 6 Juliana7 2023.07.16 3,603 5
40781 여전히 잡다한 포스팅 7 아스펜나무 2023.07.16 3,559 5
40780 오랜만입니다 6 뽀롱이 2023.07.15 2,811 3
40779 그간 구경만한 것이 미안하여~ 6 민서네빵집 2023.07.15 3,648 3
40778 병어조림 주고 L호텔 점심 대접 받고 남는 장사. 3 진현 2023.07.15 3,869 2
40777 별 거 없는 일상 점심과 다음 주 도시락 6 나옹맘 2023.07.15 4,221 4
40776 비가 오니 먹는게 더 땡겨요 8 예쁜이슬 2023.07.15 3,522 5
40775 양배추부침개 (오꼬노미야끼) 2 Jessie 2023.07.15 3,789 5
40774 흔한캠핑메뉴 4 나는왜 2023.07.14 4,309 2
40773 에그누들 볶음면 6 Jessie 2023.07.13 4,381 3
40772 냉장고 파먹기 10 완차이 2023.07.13 5,285 3
40771 비가와서 이것저것 10 냉이꽃 2023.07.13 4,690 5
40770 리뷰로 만원 받은 여자 11 뽀그리2 2023.07.13 4,045 4
40769 먹는것이 남는것 7 미주 2023.07.13 2,794 3
40768 오랫만이어요^^ 8 복주아 2023.07.13 2,639 4
40767 리뉴얼 개편 기념으로~(강아지 사진도 있어요) 14 뮤즈82 2023.07.12 3,049 6
40766 고인물 키톡동참~ 4 오늘도 2023.07.12 2,859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