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이북식 김치 - 장김치 22

| 조회수 : 675 | 추천수 : 0
작성일 : 2021-06-27 01:02:18
장김치 해설 I (2000년 2월호) 

장김치는 <시의방>이라는 책에 그 만드는 방법이 구체적으로 소개되여 있다. 배추, 무우, 배는 썰어서 간장에 절이고 고추, 파, 마늘, 생강, 밤, 돌버섯, 참나무버섯은 모두 채치고 전복, 해삼, 소양지머리는 얇게 저며서 잣을 넣고 버무리되 간을 맞추고 꿀도 넣는다. 다른 김치들은 다 소금으로 간을 하지만 장김치는 특별히 간장으로 간을 해서 익혔기 때문에 달면서도 향기롭고 맛이 특이하며 고급료리로 일러왔다. 

------------

장김치 해설 II (2002년 12월호)

장김치는 단맛이 나는 무우와 배추를 간장으로 절여 밤, 참나무버섯, 석이버섯, 잣과 같은 음식감들을 넣고 담근 고급한것으로써 여느 김치와 전혀 다르게 시원하면서도 달작지근한 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

22. 장김치 (2002년 12월호) 

음식감  
배추고갱이 1kg            무우 500g              간장 150g
300g                    80g                  참나무버섯 20g
석이버섯 20g              미나리 30g              50g
(흰부분) 25g            마늘 15g                생강 15g
사탕가루 30g              실고추 약간            소금 약간

만드는 법
01. 배추고갱이는 깨끗이 씻어  3츠 길이로 썰며 무우는 나박모양으로 썬다. 그리고 그릇에 썬 배추를 담고 간장을 부어 절이다가 나긋나긋해 지면 무우를 넣고 함께 절인다. 
02. 참나무버섯과 석이버섯은 물에 불구어 놓는다. 그리고 참나무버섯은 자루를 떼내고 채치며 석이버섯은 돌돌 말아서 채친다. 미나리, 갓은 3cm 길이로 썰며 실고추는 3 cm 길이로 자른다. 파는 채친다. 마늘, 생강은 채치고 배는 껍질을 벗기고 6등분하여 납작납작하게 썰며 밤은 0.2cm 두께로 납작하게 썬다. 
03. 무우와 배추를 2시간동안 절였다가 간장물을 따라 낸다. 
04. 무우, 배추에 준비한 밤, 배, 잣(속껍질까지 벗긴것), 실고추, 파와 마늘, 생강, 참나무버섯, 석이버섯, 미나리, 갓을 넣고 골고루 버무린다. 
05. 이것을 단지에 담고 따라 놓은 간장물에 물 5l를 섞은 다음 사탕가루와 소금으로 맛을 들여 붓는다. 2~3일 지나면 익어 먹을수 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81 집밥과 기타등등 21 빈틈씨 2021.08.19 15,072 4
    44080 퀘벡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끝) 30 Alison 2021.08.16 12,837 6
    44079 요즘 이래 삽니다.^^ 29 고고 2021.08.13 22,802 2
    44078 퀘벡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2) 24 Alison 2021.08.11 7,885 4
    44077 몬트리올 근교 나들이 24 ilovemath 2021.08.10 13,356 4
    44076 퀘벡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1) 21 Alison 2021.08.09 6,823 4
    44075 138차 전달) 2021년 7월 닭갈비 택배 전달 16 행복나눔미소 2021.08.05 5,020 6
    44074 가문의 비법 러시아식 비트 스프 34 Alison 2021.07.31 14,869 6
    44073 간단한 점심 초대 38 에스더 2021.07.26 21,176 3
    44072 방아장아찌 레시피 때문에 다시왔습니다. 31 주니엄마 2021.07.26 12,924 6
    44071 여름밥상 15 catmom2 2021.07.25 14,808 6
    44070 노르망디의 추억 + 프랑스식 애호박 요리 50 Alison 2021.07.24 11,306 7
    44069 21년 7월도 잘 버티고 살아가고 있답니다. 31 주니엄마 2021.07.24 9,367 5
    44068 지루한 오후입니다. 29 고고 2021.07.23 11,767 5
    44067 프라이드 그린 토마토와 여름 가드닝 45 소년공원 2021.07.23 8,856 7
    44066 남편 도시락 & 둘째의 열여덟번째 생일날 46 솔이엄마 2021.07.18 17,263 7
    44065 Let It Be 25 ilovemath 2021.07.17 11,223 4
    44064 캐나다 온타리오주 북쪽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끝) + Let.. 51 Alison 2021.07.16 9,397 6
    44063 캐나다 온타리오주 북쪽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2) 33 Alison 2021.07.13 6,781 8
    44062 캐나다 온타리오주 북쪽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1) 49 Alison 2021.07.11 7,511 8
    44061 비와 술잔 사이에 42 고고 2021.07.08 11,055 3
    44060 2021년 목표가..스텔스 차박!! 48 테디베어 2021.07.07 16,910 3
    44059 그냥 잡담 겸.... 52 백만순이 2021.07.05 14,330 10
    44058 미국 독립기념일 BBQ 런치 30 에스더 2021.07.05 10,394 3
    44057 첼시와 1년 기념 키톡 왔어요~~ 33 챌시 2021.07.04 6,733 4
    44056 137차 전달) 2021년 6월 전달 28 행복나눔미소 2021.07.03 3,849 7
    44055 야외에서 즐긴 음식과 활동 37 소년공원 2021.07.03 9,293 5
    44054 꼬리에꼬리를무는 솔이네6월밥상 64 솔이엄마 2021.06.29 14,765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