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무우말랭 무침

| 조회수 : 9,445 | 추천수 : 5
작성일 : 2019-03-06 11:02:07

양파와 사과를 푸욱 다려서 국물 내놓고 멸치젓갈을 다려서 국물 내놓고

마늘 준비하고 생강가루 찹쌀풀  굵은 고추가루와 고추장용 고추가루 고추효소준비하고

찹쌀 조청을 다렸습니다

무우말랭이가 첫번째 씻을땐 모래가 안나와요

두번 세번 씻으면 씻을수로 모레가 나오다 다섯번쯤 되면  안나옵니다

건져서 먼저 고추가루와 고추효소로  무우말랭에게 옷을 입혀 주고 다른 양념을 준비하여

무쳐 줍니다  처음엔 양념국물이 넉넉하게 무쳐 줍니다

자연건조 무우말랭이 오독오독 씹히는 맛이 좋아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프리스카
    '19.3.6 11:36 AM

    아 무말랭이 여러 번 씻어야 하네요.
    국물 자작 무말랭이 무침 맛있겠어요.
    항상 맛이 부족했는데 잘 배웠습니다.^^

  • 2. 엘비라
    '19.3.6 5:17 PM

    아..여러번 씻어야 하는군요..
    정말 맛있어보여요..저도 잘 배웠습니다,

  • 3. 바람
    '19.3.9 3:57 PM

    무우말랭이 사두고 쳐다만 보고 있었는데
    올려주신 레시피로 버무려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4. 소년공원
    '19.3.10 2:03 AM

    명왕성 국제시장에 무말랭이 무침 반찬을 딱 한 국자 분량으로 팩에 담아놓고 오천원 쯤 하는 가격에 팔더군요.
    저 사진에 보이는 만큼이면 십 만원 어치도 더 될거예요 :-)

    이호례 님은 손크게 많이 만드셔서 아마도 이웃 친지분들에게 나눠주시기도 할 것 같아요.
    참 복 많은 사람들이죠...
    부러워요 :-)

  • 5. Harmony
    '19.3.10 11:28 AM

    아직 식사전인데
    입맛이 마구 다셔지네요.
    조만간
    이호례님의 레시피대로
    만들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6. 마리스텔요셉
    '19.3.13 11:27 AM

    전 오독오독 씹는게 귀찮아서 ㅋㅋㅋ 무말랭이 잘 안먹는데 오늘은 뜨거운 물에 밥말아서 오독오독 씹어서 먹고싶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78 HAPPY BIRTHDAY TO 솔! 33 솔이엄마 2019.04.13 14,328 9
43577 110차 봉사후기) 2019년 3월 한우사태찜은 엄청난 도전! .. 22 행복나눔미소 2019.04.11 8,219 7
43576 또다시 남도 꽃소식(생닭주의) 34 백만순이 2019.04.03 12,036 6
43575 바케트빵 내맘대로 버젼 19 수니모 2019.04.03 15,981 6
43574 겨울은 지났는데 봄이 오기가 싫은건가 ? 23 주니엄마 2019.04.02 13,370 6
43573 안녕 경주 38 고고 2019.04.02 14,978 6
43572 도시락들2 23 hoshidsh 2019.04.01 12,345 7
43571 영양 많은 발효음식 완두콩 청국장 동부콩 청국장 8 프리스카 2019.03.30 5,387 7
43570 스패니쉬 순대국 (Morcilla Soup) 5 에스더 2019.03.29 9,707 2
43569 크루즈계의 생파, St. Patrick's day potluck.. 9 맑은물 2019.03.27 12,103 7
43568 엄마와 커피 29 개굴굴 2019.03.25 15,581 5
43567 내 친구들의 생일파티 19 솔이엄마 2019.03.25 14,579 10
43566 팥청국장 띄워서 찌개 끓였어요. 6 프리스카 2019.03.22 7,833 5
43565 처음 올려봅니다. (경주빵) 14 수니모 2019.03.21 9,603 5
43564 이쁘게 해 먹기 ... 힘 드네요 24 hangbok 2019.03.20 16,134 6
43563 눈이 부셔도 쇼는 계속된다! 35 개굴굴 2019.03.19 11,348 4
43562 눈이 부시게는 눈이 부셨다 48 쑥과마눌 2019.03.18 16,799 10
43561 봄방학이 떠나가지만 그래도 우리나라 만세~ 15 소년공원 2019.03.18 8,312 5
43560 명왕성의 먹자계 모임 47 소년공원 2019.03.15 13,733 8
43559 봄방학 기념 캐릭터 도시락 싸다가 학교 버스 놓친 이야기 :-).. 27 소년공원 2019.03.12 11,988 8
43558 시엄니 반찬 34 맑은물 2019.03.11 19,210 10
43557 혼밥 샘플^^ 16 고고 2019.03.10 12,474 9
43556 경주살이) 봄이다~ 26 고고 2019.03.09 8,388 8
43555 109차 봉사후기) 2019년 2월 옹기종기 모여앉아 까먹는 석.. 12 행복나눔미소 2019.03.08 4,718 10
43554 무우말랭 무침 6 이호례 2019.03.06 9,445 5
43553 두살 아이 도시락 싸기 18 merong 2019.03.04 12,988 5
43552 식단공개, 극한견주로 산다는 것 56 벚꽃동산 2019.03.04 15,040 11
43551 아들의 합격 축하 런천 26 에스더 2019.03.03 16,876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