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직접 키운 배추와 무로 김장 담갔어요~

| 조회수 : 7,140 | 추천수 : 8
작성일 : 2018-12-02 15:00:49

덧밭에 밑거름을 했어야 했는데

그냥 모종 심었더니

기다려도 배추 속이 차지 않길래

그냥 다 뽑아서 김장 담갔어요.






배추 18포기





무 10개 정도





그래도 마음은 뿌듯합니다.





배추 절이기 팁

이웃님께 배웠어요.

4% 염도 즉 바닷물 염도

물 8리터에 천일염 320g

배추 노란 부분에 소금 얹어주고


절이는 용기에 차곡차곡

배추를 놓고

절임물 살살 부은 후

배추 위에 커다란 물을 가득 담은

물그릇 대야를 올리면

뒤집어 주지 않아도 된답니다.





배추가 다 이래요.

다 해놓고 맛을 보니

정말 고소한 게 맛있어요.


헹굼물도 천일염 녹여서

일일이 세 번 헹궜어요.






꽃게님이 올려주신

산들바람님 레시피

그대로 거의 따라했습니다.


액젓 새우젓은

까나리액젓과 조선간장으로


생강은 생강청으로

양파채는 양파청으로 대체했어요.

갓도 한 움큼 넣었구요.

미원은 뺐습니다.











무는 천일염에 살짝 절여서

절임물 버리고 넣었어요.





내년에는 텃밭을 잘 관리하여

심어야겠어요.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2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쭈혀니
    '18.12.2 5:12 PM

    우와
    배추김치 진짜 고소하겠어요.
    직접 길러 김장하는 재미는 아무나 못누리겠지요.
    배추 농사도 쉽지 않군요.
    많이 배웁니다.

  • 프리스카
    '18.12.2 6:14 PM

    네 양이 적어서 아쉽네요.
    내년엔 신경써서 키워 보고 싶어요~

  • 2. 목동토박이
    '18.12.2 6:12 PM

    감탄이에요. 그... 전설속에 존재한다는 배와 무우 직접키워 절여서 김장하신다는... 그런 분.
    맛도 상상과 전설로만 전해지겠죠? 부러워라...

  • 프리스카
    '18.12.2 6:15 PM

    감사합니다~
    화분에 키워도 될 걸요?

  • 3. 방구석요정
    '18.12.2 8:06 PM

    대단하세요. 저희도 시댁 김치 같이 몇포기만 했지 10단위넘어가니.. 대단하다는 생각부터 드네요.

  • 프리스카
    '18.12.2 11:05 PM

    배추 속이 차질 않아 10포기도 안돼요.
    감사합니다~

  • 4. 모모러브
    '18.12.2 9:14 PM

    얼마나 맛있고 얼마나 뿌듯하셨을까요
    솜씨 대단하시네요

  • 프리스카
    '18.12.2 11:07 PM

    과찬이세요~
    네 진짜 고소한 게 맛있어요~

  • 5. 헝글강냉
    '18.12.3 12:55 AM

    앗 저번에 파머스 마켓에서 농부 아저씨한테 산 배추랑 아주 비슷해요 ~~
    프리스카님것이 그것보다 더 실하지만 ㅎㅎ 정말 고소하고 시원하고 맛있더라구요 ^^
    배추농사가 아주 힘들다던데 뿌듯하시겠어요 !

  • 프리스카
    '18.12.3 6:30 AM

    네 감사합니다.
    유튜브로 검색해보고 팁을 얻었는데
    수확하기 전 한 달 전부터 밭에 물을 주지 말래요.
    배추 수분기를 없애야 맛있는 김치가 된대요.
    배추 두께가 얇았어요.
    어쩐지 더 맛있는 것 같아요~

  • 6. 해피코코
    '18.12.3 9:32 AM

    텃밭에서 배추와 무도 키워서 김장을 하셨다니...
    정말 존경합니다.
    저도 이번여름에 텃밭을 했는데... 쉽지가 않더라고요.
    그리고 김치가 고소하니 맛나 보여요^^

  • 프리스카
    '18.12.3 9:44 AM

    과찬 감사해요~
    텃밭이 있으면 뭘 심고 싶어요.
    거름주고 가꿔야 농사가 잘 되나봐요.
    네 김치가 맛있어요~

  • 7. 하예조
    '18.12.3 9:36 AM

    봄부터의 가을 결실이네요
    뿌듯하시겠어요 수고하셨어요^^

  • 프리스카
    '18.12.3 9:45 AM

    배추는 9월에 심으니
    3개월 키우면 돼요.
    감사합니다~

  • 8. 아니디아
    '18.12.3 12:42 PM

    김장을 직접심은 배추로 하셨다니 넘 부럽네요.
    김장양념 참고해봐야겠어요.

  • 프리스카
    '18.12.3 12:47 PM

    네 감사합니다.
    김장레시피 풀 안 쑤고 간단한데
    거기다 맛이 좋아요.
    해보세요~

  • 9. 백만순이
    '18.12.3 4:19 PM

    모종부터 시작한 어마어마한 김장이군요~
    보기에도 배추가 고소해보여요^^

  • 프리스카
    '18.12.3 4:27 PM

    양이 적어 일은 쉬웠어요.
    네 배추가 아주 고소하고 맛있네요~
    내년엔 거름을 주고 더 잘 키워보려구요~

  • 10. 시간여행
    '18.12.3 10:17 PM

    수요일부터 영하라는데 김장 미리 잘하셨네요~
    직접키우신 배추이니 얼마나 맛나고 고소할까요~

  • 프리스카
    '18.12.4 6:32 AM

    아 그런가요.
    미리 하길 잘했네요.
    네 정말 고소하고 맛있어요~

  • 11. 소년공원
    '18.12.4 1:59 AM

    배추가 작기는 해도 맛있어 보여요.
    사실 화학비료 많이 주고 온실에서 키우면 배추가 보기에는 크고 튼실해 보일지 몰라도 깊은 맛을 내기는 어려울거라고 짐작해요.

    추워지기 전에 김장 마치신 것 축하드립니다.

  • 프리스카
    '18.12.4 6:55 AM

    네 작아도 맛은 있어요.
    초기에 영양비료 조금 주긴 줬는데
    워낙이 맨땅이라 더디 자랐어요.

  • 12. 고고
    '18.12.5 5:17 PM

    어제 동네이웃한데 김장김치 한 포기 선물받았어요.

    맛있게 먹고 있습니다.

    한 해는 김장으로 저물어 가네요.

  • 프리스카
    '18.12.5 7:55 PM

    누군지 고마우신 분이네요.
    네 이제 한 해가 가네요.
    감사합니다~

  • 13. Harmony
    '18.12.6 10:59 AM

    텃밭에 배추를 심어서 김장을 하시다니 정말 부지런하시네요.
    저도 전에 마당한켠에 이것저것 심어 봤었는데 보통 힘든게 아니더군요.
    무우 양념 뭍혀 놓은것보니 아삭아삭 맛날거 같고
    배추도 고소해보이고. . .
    요즘 김치를 엄청 맛있게 드시겠어요.^^

  • 프리스카
    '18.12.6 12:20 PM

    그냥 방치하듯 키웠어요~
    네 무가 맛있어요.
    요즘 정말 김치가 맛있어
    밥 한 그릇 뚝딱이에요~

  • 14. 달토끼
    '18.12.20 7:17 AM

    우왕 맛있어보여요.
    김치 한번도 담아본 적 없는데 담고 싶은 욕망이 좀 생기네요!

  • 프리스카
    '18.12.22 1:48 AM

    감사합니다.^^
    담기 시작하면 다 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22 피오의 김치밥- 고1 응원밥상 28 테디베어 2019.07.03 11,873 7
43621 잉여 돋는 키토커의 여름 나기 18 윤양 2019.07.02 6,092 6
43620 런던살이 거의 일년, 오래간만에 또 왔어요 !! ^^ 21 헝글강냉 2019.07.02 9,366 6
43619 모든 솥밥 냄비밥 맛있게 밥짓는 법 25 프리스카 2019.07.02 9,192 4
43618 치킨도리아: 방학동안 노는 아이들 밥 해주기 36 소년공원 2019.07.01 8,695 4
43617 매실주 담그다 말고 생각하는 인생 34 개굴굴 2019.06.30 6,858 4
43616 혼자 알기엔 아까운 물김치 레시피 54 프리스카 2019.06.30 12,030 4
43615 노각과 오이지의 계절 25 프리스카 2019.06.29 7,368 4
43614 오랜만에 이야기 보따리 한 자락 :-) 24 소년공원 2019.06.29 8,320 6
43613 여름저녁! 23 홍선희 2019.06.26 13,317 5
43612 오이지 오이지 ㅎㅎ 38 레미엄마 2019.06.25 10,782 4
43611 작심 1일을 반복하다보면 언젠간 이루어 지겠죠? 22 윤양 2019.06.25 8,048 4
43610 돼지국밥 좋아하세요? 21 고고 2019.06.25 6,755 4
43609 글 올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18 연못댁 2019.06.24 4,086 4
43608 달이 뜨고서도 24 수니모 2019.06.22 8,418 4
43607 낭만은 가고 술주정만^^ 19 고고 2019.06.21 8,018 5
43606 여름반찬 호박볶음 17 홍선희 2019.06.19 12,592 4
43605 아들들 먹여살리기~ 24 miri~★ 2019.06.19 11,631 4
43604 비싼 명이를 사야만 했던 귀한 소금 이야기 24 개굴굴 2019.06.16 7,656 5
43603 야매 일상과 궁한 밥상 17 고고 2019.06.16 8,350 6
43602 나는야 키토커! 29 윤양 2019.06.14 8,385 3
43601 일관성0에 도전합니다(술안주다수포함주의,,,) 35 조아요 2019.06.14 7,871 5
43600 내편이 차려준 밥상 (3)-통돌이 오븐 사용후기 11 수수 2019.06.13 10,165 4
43599 고1 밥상 주말밥상 26 테디베어 2019.06.12 12,402 3
43598 밑반찬 고민 중이에요! ㅎ 26 EuniceYS 2019.06.12 10,737 3
43597 관리자님, 내용 삭제 경위 썼으니 봐 주세요~! 사진 수정하다가.. 31 윤양 2019.06.11 8,825 8
43596 두 아들 먹이기 37 나비언니 2019.06.11 10,198 5
43595 검색어입력 www: 비타민과 박목월 34 쑥과마눌 2019.06.09 8,095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