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방풍나물

| 조회수 : 6,844 | 추천수 : 3
작성일 : 2018-11-05 11:55:37


날이 추워지면서 꽃밭과 채소밭을 정리하고 있어요.




한국에서 사온 씨를 뿌렸는데 잘 자라난 방풍.




방풍잎을 가위로 다 잘랐습니다. 방풍은 다년생이라서 겨울을 나고 내년 봄이 되면 다시 새싹이 나올 겁니다.




방풍잎을 삶아 네 가지 방풍나물을 만들어보았어요. 우리 가족이 투표한 결과는 (1) 된장으로 무친 것, (2) 초고추장으로 무친 것, (3) 된장과 고추장으로 무친 것, (4) 된장과 물엿으로 무친 것 순서로 인기가 있었답니다. 나머지 방풍잎은 장아찌를 만들었는데, 삼겹살 구이를 싸서 먹으니 별미네요.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현
    '18.11.5 8:17 PM

    방풍나물이 해외에서 열일 하고 있네요. 기특하게도.^^
    저는 나물을 참 좋아하는데 방풍나물은 잘 안사지더라고요.
    저도 시장에서 방풍나물을 만나면 데리고 와
    에스더님이 알려주신 여러 가지 버전으로 해 먹어 보겠습니다.

  • 에스더
    '18.11.6 10:30 AM

    그렇죠? 방풍 씨가 미국땅에서도 잘 자라났어요.
    방풍나물 잘 만들어 드시기 바랍니다.

  • 2. 소년공원
    '18.11.5 11:09 PM

    방풍나물...
    어디선가 본 듯, 낯이 익다 했더니...
    ㅎㅎㅎ
    제가 요즘 저희 아이들에게 화투놀이를 가르치고 있거든요.
    거기에 목단 잎과 많이 닮은 것 같아요.

    장아찌로 만들어서 삼겹살 싸먹으면 참 맛있겠어요!

  • 에스더
    '18.11.6 10:48 AM

    아, 목단잎과 비슷한가요?
    오늘 점심 때도 방풍잎 장아찌로 삼겹살을 싸서 먹었는데 정말 맛있더군요.

  • 3. 갈망하다
    '18.11.5 11:12 PM

    된장에 무쳐도 , 국간장에 무쳐도 맛난 방풍 나물이네요. 아이들은 안좋아해서 아기때 말고는 안해 먹었는데.. 봄되면 나물 사서 무치고 싶습니다. 너무 맛나 보여요

  • 에스더
    '18.11.6 10:50 AM

    내년 봄에 저는 국간장에 무쳐볼게요.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4. 테디베어
    '18.11.6 9:17 AM

    와~ 멀리 해외에서도 방풍이 예쁘게 잘 자라네요^^
    에스더님 버젼으로 꼭 무쳐 먹겠습니다~

    고기랑 같이 먹음 완전 맛나겠습니다.

  • 에스더
    '18.11.6 10:51 AM

    네, 방풍이 왕성하게 잘 자랐어요.
    특유의 향때문인지 배추벌레나 달팽이가 먹지 않아 더욱 좋았답니다.
    고기랑 같이 먹는 것 강추예요.

  • 5. 아리실
    '18.11.7 8:15 AM

    데쳐서 볶아 먹어도 맛나답니다.
    울집 남자들 무친것은 안먹어도 볶은 것은 잘 먹네요~~ㅎ

  • 에스더
    '18.11.7 12:27 PM

    그런 방법도 있군요. 다음에 저도 볶아볼게요.
    방풍이 새로 나올 내년 봄이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50 오늘의반찬 27 이호례 2019.07.09 11,717 5
43649 7월 밥 해대기 37 miri~★ 2019.07.09 12,142 9
43648 113차 봉사후기) 2019년 6월 아기다리고기다리던 차돌박이숙.. 15 행복나눔미소 2019.07.08 4,097 9
43647 2주간의 혼자여행-1 16 조아요 2019.07.08 6,661 4
43646 텃밭 마늘농사 마늘박피기 20 프리스카 2019.07.05 7,005 5
43645 미국 독립기념일 바베큐 24 에스더 2019.07.05 7,450 3
43644 유혹과 반항 사이 14 고고 2019.07.05 6,579 4
43643 멘보샤: 먹거리 파일 제트! 41 소년공원 2019.07.04 11,122 8
43642 피오의 김치밥- 고1 응원밥상 28 테디베어 2019.07.03 11,900 7
43641 잉여 돋는 키토커의 여름 나기 18 윤양 2019.07.02 6,109 6
43640 런던살이 거의 일년, 오래간만에 또 왔어요 !! ^^ 21 헝글강냉 2019.07.02 9,389 6
43639 모든 솥밥 냄비밥 맛있게 밥짓는 법 25 프리스카 2019.07.02 9,335 4
43638 치킨도리아: 방학동안 노는 아이들 밥 해주기 36 소년공원 2019.07.01 8,735 4
43637 매실주 담그다 말고 생각하는 인생 34 개굴굴 2019.06.30 6,887 4
43636 혼자 알기엔 아까운 물김치 레시피 54 프리스카 2019.06.30 12,099 4
43635 노각과 오이지의 계절 25 프리스카 2019.06.29 7,417 4
43634 오랜만에 이야기 보따리 한 자락 :-) 24 소년공원 2019.06.29 8,347 6
43633 여름저녁! 23 홍선희 2019.06.26 13,349 5
43632 오이지 오이지 ㅎㅎ 38 레미엄마 2019.06.25 10,833 4
43631 작심 1일을 반복하다보면 언젠간 이루어 지겠죠? 22 윤양 2019.06.25 8,061 4
43630 돼지국밥 좋아하세요? 21 고고 2019.06.25 6,821 4
43629 글 올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18 연못댁 2019.06.24 4,098 4
43628 달이 뜨고서도 24 수니모 2019.06.22 8,439 4
43627 낭만은 가고 술주정만^^ 19 고고 2019.06.21 8,054 5
43626 여름반찬 호박볶음 17 홍선희 2019.06.19 12,640 4
43625 아들들 먹여살리기~ 24 miri~★ 2019.06.19 11,667 4
43624 비싼 명이를 사야만 했던 귀한 소금 이야기 24 개굴굴 2019.06.16 7,666 5
43623 야매 일상과 궁한 밥상 17 고고 2019.06.16 8,40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