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축구 아시안게임 결승진출 기념으로 올려봅니다

| 조회수 : 8,464 | 추천수 : 8
작성일 : 2018-08-29 21:03:54



전 축알못이지만 옆지기가 축구선수였지요. 중간에 관두었지만...ㅋㅋ (천만다행입니다 ㅎㅎ) 시어머님의

반대가 커서 그랬다는데 축구가 저렇게 힘든 운동인 줄 모르고 시작했겠죠? 음...암튼 예체능은 힘듭니다.

무릎 통증 때문에 치맥도 못하고 저 날은 아이들이 골뱅이와 꼬막을 먹고 싶다고 해서 걍 비볐습니다. ㅋㅋ



덥지만 그래도 폭염을 버티고 오랜만에 먹은 간장게장 사진 올려봅니다. 외식이 진리죠. ㅎㅎ

베트남고추만 아니면 애들 포장해주려고 했는데 조금 매웠어요. 그래도 다음에는 사줘야겠어요.





지인이 전해준 옥수수 정말 눈물나게 맛있었어요. 뉴슈가의 힘이었을까요???





제 나이에는 너무나 익숙한 강된장과 제육볶음이죠. 강된장은 풀무원 찬스 썼는데 ㅎㅎ

그래도 먹을만 합니다. 요 아이템으로 오래오래 우려억었답니다. 간단하니까요.





오늘처럼 비가 퍼붓는 날에는 뭐다? 부침개, 수제비, 잔치국수인데 축구에 집중하고 싶어서

잔치국수로 낙점했습니다. 요럴 때 비빔국수 먹고 싶다고 일관성 있는 손님 한분 계시죠. ㅋㅋ

결국 비빔, 잔치 다 드신 분...(너야, 너!) 주무십니다. 암튼...비 피해 없으면 좋겠어요.


저 여름내내 무릎이 안 좋아서 내일 다른 종합병원에 진료받으러 갑니다. 아, 진짜 무릎이 아프니까

요리 글이고 뭐고 밥하는 것도 미치겠고...이러다 절면 어쩌나...오만 걱정을 했었어요. 아이고...ㅠㅠ

내일 결정날 것 같은데 글 자주 못 올려서 죄송하구요. 앞으로 무탈하게 살고 싶네요. 기도해주세요.


다음엔 좀 더 알찬 레시피로 보답해드릴게요. 인스타, 블로그 정비도 새로 하구요. 여러분 사랑합니다 !!!!

2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년공원
    '18.8.29 11:18 PM

    잔치국수 대 비빔국수
    그건 짜장면과 짬뽕 만큼이나 고르기 어려운 선택이죠.
    저는 국수 만들 때는 늘 뷔페식으로 준비해서 두 가지 다 먹을 수 있게 준비해요 ㅋㅋㅋ

    무릎 아픈 거 빨리 잘 낫기를 빕니다.

  • 냠냠슨생
    '18.8.30 8:45 AM

    감사합니다. 저희도 뷔페식으로 차려볼랍니다.

  • 2. 고독은 나의 힘
    '18.8.30 1:42 AM

    앗 유명인이시다!
    이제는 어디 한군데가 아프면 덜컥 겁부터 나는데.. 많이 심난하시겠어요.
    저도 가끔 무릎이 아플때가 있는데 그럴때 자전거로 동네 한바퀴를 살살 돌면 좀 낫더라구요..
    물론 이런저런 방법 많이 시도해보셨겟지만 걱정되는 마음에 팁 남겨봅니다.

    잔치국수... 저도 정말 좋아하는데 이곳 미국에서는 간단히! 잔치국수 한 그릇 사먹을 곳이 없네요..
    잔치국수나 김밥 같은 음식들은 누가 해주거나 사먹어야 제맛인데 말이죠..

  • 냠냠슨생
    '18.8.30 8:58 AM

    잔치국수 따끈하게 대접해드리고싶네요.

  • 3. Harmony
    '18.8.30 2:19 AM

    으 골뱅이 무침이 넘 맛나겠어요.
    시원한 잔치국수도...
    슨상님의
    무릎이 빨리 낫기를 기도합니다.

    위에 소년공원님
    고독이님 반가와요.~^^

  • 냠냠슨생
    '18.8.30 9:47 AM

    소박한 요리라도 좋아해주시니 감동입니다~^^♡

  • 4. 후라이주부
    '18.8.30 5:11 AM

    우리슨생님 건강해져랏! ^ ^

  • 냠냠슨생
    '18.8.30 12:15 PM

    오마~감사합니다. 복 받으세요^^♡

  • 5. 맑은물
    '18.8.30 5:24 AM

    에궁...
    이제 3회차 송출하셨는데 무릎 아프시면 우짭니까??!!
    얼른 털고 일어나셔서 님의 재미나고 맛있는 이야기 이어주세요!!ㅎ

  • 냠냠슨생
    '18.8.30 1:58 PM

    그쵸?? 계속 이어가도록 하겠습니다.

  • 6. 냠냠슨생
    '18.8.30 8:47 AM

    댓글을 이어서 못 달게 규정이 바뀌었나봐요. 좀 이따 천천히 달게요.

  • 냠냠슨생
    '18.8.30 1:54 PM

    저도 잔치국수 애정템이에요. 감사합니다.

  • 7. 고미
    '18.8.30 10:50 AM

    요즘 자주 안오시나네 하고 생각했었답니다.
    저는 팔이 아파서 치료 받으러 다니는데 금방 낫지를 않네요. 나이 탓일까요ㅠㅠ

  • 냠냠슨생
    '18.8.30 2:19 PM

    우리 얼른 통증은 떨치고 회복합시다~^^♡

  • 8. 진현
    '18.8.30 4:10 PM

    오늘 날씨에는 잔치국수가 최고죠. 츄릅~
    수리수리 마수리 무릎 나아랏!!!
    슨상님 아프지 마시옵소서.

  • 냠냠슨생
    '18.8.30 4:41 PM

    연골에 손상이 갔다니까 치료기간이 두달 정도 걸린대요. 기도 감사합니다.^^

  • 9. Xena
    '18.8.30 5:39 PM

    눈팅만 하다가 냠냠슨생님 글에 첨 댓글답니다~ 고수가 나타났다, 그 분 맞으시죠?
    축구 우승기원!!!!!!!!
    근데 아프셔서 어쩐대요?ㅠㅠ 저도 요즘 턱통증으로 잘 씹지도 못하고 고생 중입니다.
    아플 때 유일하게 좋은(?) 점은 건강의 소중함을 뼈저리게 느낀다는 것 같아요.
    무릎 어서 나으시길 기원합니다

  • 냠냠슨생
    '18.8.30 5:49 PM

    고수는 풀이구요 ㅎㅎ 통증 이기고 회복하시길 기도할게요~^^♡

  • 10. 레미엄마
    '18.8.30 11:22 PM

    아들 군대 보내고 입맛도 없고,
    굶어도 배가 안고팠는데
    잔치국수가 갑자기 먹고 싶네요.
    ㅠ 아들 보고싶다 엉엉.
    냠냠슨생님도 아프지 마세요.

  • 냠냠슨생
    '18.8.31 11:55 AM

    네. 잔치국수 한 그릇 말아드리고 싶네요.
    저도 건강관리 잘하고 자주 오겠습니다.^^

  • 11. 놀샘
    '18.8.31 1:34 AM

    하.
    옥수수엔 뉴슈가죠.^^

    치료 잘 받으시구요.
    두 달이라지만 금새 지나가요.

  • 냠냠슨생
    '18.8.31 12:54 PM

    그래서 옥수수가 달달했나봐요. ㅋㅋ 네 치료 잘 받고 다시 올게요.^^

  • 12. 디카페
    '18.8.31 10:18 AM

    얼릉 나으세요 ㅠㅠ
    어디 아프면 신경도 곤두서고 만사가 귀찮아지죠.
    저는 다욧 중이라 눈으로 먹고 갑니다요 ^^

  • 냠냠슨생
    '18.8.31 2:53 PM

    다이어트 성공하시길 기원합니다~^^♡

  • 13. 하예조
    '18.8.31 4:23 PM

    건강하시고 쾌차후엔 맛있는거 많이 올려주세요 ^^

  • 냠냠슨생
    '18.8.31 6:15 PM

    네. 물론이지요. 저녁 맛있게 드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65 간설파마후깨참 30 조아요 2019.06.06 9,653 4
43564 망종 풍경 추가글입니다 (식빵) 23 수니모 2019.06.05 7,096 4
43563 먹고 살기 2 22 뽀롱이 2019.06.05 8,340 4
43562 망종 풍경 34 수니모 2019.06.04 6,984 4
43561 파김치 예찬 50 개굴굴 2019.06.04 9,446 4
43560 먹고 살기 23 뽀롱이 2019.06.04 7,614 4
43559 신랑 몸보신 시키기 51 miri~★ 2019.06.03 10,841 6
43558 82를 추억하며... 25 빨강머리애 2019.06.03 7,901 5
43557 큰아들 밥들 보고서 33 나비언니 2019.06.01 11,737 4
43556 햄버거와 달다구리들 12 ilovemath 2019.05.31 7,425 4
43555 김밥먹고 기생충 ㅎ 18 고고 2019.05.31 9,577 3
43554 Jasmin님께 배운 삶의 자세. 40 EuniceYS 2019.05.29 14,606 6
43553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76 jasminson 2019.05.28 14,130 31
43552 자스민님을 기리며 27 간장종지 2019.05.28 11,328 6
43551 추모의 밥상 27 고독은 나의 힘 2019.05.27 11,283 6
43550 내편이 차려준 밥상 (2)-가지덮밥 27 수수 2019.05.27 7,155 3
43549 감사합니다 31 ilovemath 2019.05.25 10,381 7
43548 독거인의 건강밥상 85 적요 2019.05.24 12,353 11
43547 내편이 차려준 밥상 (1) 30 수수 2019.05.24 8,490 5
43546 막내 생일입니다. 22 테디베어 2019.05.23 9,314 7
43545 오조오억년만의 키톡입니다 15 조아요 2019.05.22 9,025 5
43544 이제 마흔, 82키드의 근황... 60 나비언니 2019.05.22 14,760 15
43543 그래도 삶은 지속되니 34 고고 2019.05.20 11,734 5
43542 그녀들의 우정 - 잘 가요, 친정언니가 있었다면 쟈스민님 같았을.. 84 개굴굴 2019.05.20 19,073 14
43541 감사합니다. 61 loorien 2019.05.19 16,431 14
43540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29 솔이엄마 2019.05.14 17,705 9
43539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10,680 4
43538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10,324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