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에어프라이어 길들이기

| 조회수 : 7,226 | 추천수 : 3
작성일 : 2020-05-16 00:02:29

7년간 부려먹은 광파오븐에 위로의 안식년을 주기로 하고

10여년을 탱자탱자 놀던 에프 길들이기에 들어갑니다.

오전 타임

단팥빵 두 개로 워밍업을 빵빵하게 시키고


식은 후 급 쭈구리가 되얐으나 쫄깃함은 오븐보다 낫네요.


오후 트레이닝은 카스테라

채망에 유산지 깔고 반죽 많이는 못 줌.


160도 10분 작동했으나 예상대로

그럴싸한 비쥬얼 밑으로 여전히 마음을 못잡은 채 흔들리는 반죽.


뒤집어서 140도 5분 작동


은근하고 끈기있게 가야하나 시퍼 120도로 내려 그대로 5분 더 작동함.

회심의 미소를 날리며 터닝했지만

얘 아직도 미량의 반죽을 얼굴에 묻힌 채 똭.. ㅠ

열딱지 나서 160도로 복귀해서리 5분 마무리 재가열.

얼굴이 마이 상했지만 뜨건운 열풍에 겉이 바삭하니 좋습니다.


반죽 남은 건 자신있게 140도 15분으로 땡처리.


널뛰기 온도에 마구 헷갈리지만 계속 접점을 찾아갈겁니다.

출렁이는 거 두어번 뒤집고 나니 급 피곤해지네요.  음.. 이 아이템은 버리는 걸로 ㅋ


텃밭에 딸기꽃이 흐드러졌어요. 

꽃 떨어진 자리엔 방울방울 딸기가..







깊고 푸른 밤

모두들 행복한 꿈 꾸세요!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너와나ㅡ
    '20.5.16 12:21 AM

    딸기 꽃들이 너무 청초하고
    에프 제빵 너무 맛있어 보이네요 

  • 수니모
    '20.5.17 1:23 PM

    청초함도 잠깐이고
    저..저게 다 딸기닷! 으흐흐

  • 2. 테디베어
    '20.5.16 12:24 PM

    에프도 훌륭하게 되는군요^^
    요즘 제가 퇴근 후 밤마다 오븐 돌리고 있습니다.
    더 덥기 전에 빵연습 중입니다.^^
    수니모님처럼 뜍딱 만들고 싶어요~
    행복한 주말 보내십시요~~

  • 수니모
    '20.5.17 1:27 PM

    오븐에서 나온 것들 보여주세여 테디베어님.
    조용한 일욜 오후 나머지 시간도 즐겁게.. ^^

  • 3. 초록
    '20.5.16 10:00 PM

    실패는 성공의어머니라니
    곧 에어프라이기를 수니모님맘대로 휘두르실날이올거같아요^^

    아무리
    누가 어찌해씨다해도
    내손으로 내입에맞게하려면 노력이필요하지요

    그열정에 박수~~~!!그리고 존경도^^

  • 수니모
    '20.5.17 1:35 PM

    점심으로 에프에 삼겹살 구웠는데 기름 쫘악 빠지고 좋네요.
    에효..집순이에게 이런 취미라도 없었으면 노년이 을매나 끔찍했을지.. ㅠ
    존경까진 제가 민망하고요 초록님 박수받아 쭈욱 열정을 이어볼랍니다. 감사해요~

  • 4. 찬미
    '20.5.16 11:36 PM

    워밍업이 단팥빵ᆢ여기서 벌써 급이 다름ㅎ
    하우스가 아닌 야생 딸기?
    그래서 꽃도 더 이쁜건가요?^^

  • 수니모
    '20.5.17 1:39 PM

    노지 딸긴데 해마다 퍼져나가 양이 엄청 늘었어요.
    5월말 지인들 불러 딸기파뤼 할거야요.
    찬미님 빵은 여적 안구우시나여? ^^

  • 5. 찬미
    '20.5.17 1:56 PM

    대댓글이 안먹히네요
    야생딸기ㆍ야생이라니 ㅋㅋ
    나이가드니 뇌와 입과 손이 따로 노나 봅니다^^
    빵은 컨벡션오븐으로 한번 도전
    절반성공인듯 보여서 살짝 좌절ㅠ
    그래도 아직 저에게는
    강력분 두봉지와
    드라이이스트 11봉이 있으니~^^

  • 수니모
    '20.5.17 11:02 PM

    ㅋㅋ 하우스 아니니까 야생 맞네요.
    한방에 절반성공하셨으니
    담번에 90프로 가시겠어요.^^ 찬미님 화이팅요~

  • 6. 솔이엄마
    '20.5.17 9:04 PM

    에어프라이기를 참 잘들 활용하시네요.^^
    저는 덩치 큰 에어프라이기가 어쩐지 부담스러워서 자주 안 쓰게 되더라구요.
    주중에 아이들 치킨이라도 한번 구워줘야겠어요. ^^
    뜨끈뜨끈한 카스테라를 반 쪼개서 우유랑 같이 먹으면 음~ 넘 맛있겠어요!!!
    노지딸기도 나중에 사진보여주세요. 기대되요~^^

  • 수니모
    '20.5.17 11:49 PM

    한 두번 사용후 기대에 못미쳐 잊고있다가 혹시나 하고 제빵실험 중입니다.
    딸기밭이 붉게 물들면 사진들고 또 옵죠.^^

    솔이네 5월 소식은 수많은 따스한 댓글들과 함께 저두 잘 보았답니다.
    근데 어쩐지 지난 번 뵜을 때 보다 여윈 듯 하신 모습이 마음에 걸립니다.
    면회재금지 전에 뵙고 오셔서 다행입니다.
    저두 팔십후반 되신 친정엄마가 잦은 소변실수로 결국 얼마전부터 패드를..ㅠ
    삶은 저마다의 몫인 것을.. 각자의 자리에서 씩씩하게 걸어갑시다 우리!

  • 7. 콩민
    '20.5.17 11:45 PM

    능력자네요 호

  • 수니모
    '20.5.17 11:58 PM

    가..감사합니다.
    (부끄런 줄도 모르고 야밤에 홀로 어깨춤..ㅋ)

  • 8. 꽃게
    '20.5.19 7:01 AM

    오우 딸기밭에 눈이 확 갑니다.
    그런데 저 딸기 따는 고단함을 아는 저는~ㅋㅋㅋㅋㅋ
    하우스 땜에 볼수 없는
    5월말 한창이던 딸기, 현충일이면 끝물되던 노지 딸기가 생각납니다.
    즐거운 딸기 파티 되시길!!

  • 수니모
    '20.5.19 11:09 PM

    개체수를 줄이고 알을 키우는 재배법같은 건 애초에 무시하고
    매달린건 죄다 따려니 손은 많이 갑니다만 겨우 두세평 딸기밭인데여 뭐. ㅎ
    꽃게님은 전문적으로 딸기농사를 지으셨었나 봅니다.
    노지꺼라서 더 단단하고 새콤해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97 겨울준비 [곱창김] 17 천안댁 2020.11.26 4,882 3
43996 환상의 복식조!!(김장모드) 32 테디베어 2020.11.24 7,722 5
43995 명왕성의 김장 37 소년공원 2020.11.24 6,320 5
43994 가을무로 할수 있는 것..모두 모여라 (무조청레시피추가) 18 주니엄마 2020.11.23 6,491 3
43993 첫눈, 겨울준비 20 ilovemath 2020.11.23 5,729 4
43992 호빵...사진도 없지만 아마도 마지막 글. 84 Sei 2020.11.21 7,279 13
43991 늦가을 11월에 44 해피코코 2020.11.21 5,730 11
43990 오후 수다 44 고고 2020.11.20 5,798 9
43989 밥보다 많은 빵사진들 40 테디베어 2020.11.19 6,964 8
43988 추수감사절-남은음식 활용의 예 20 아스께끼 2020.11.19 4,323 3
43987 엄마 안녕 38 뽀롱이 2020.11.17 9,380 7
43986 낙엽 사용설명서-저무는 가을을 아쉬워하며... 26 왕언냐*^^* 2020.11.15 8,045 6
43985 추수감사절 음식 미니~~ 44 소년공원 2020.11.13 9,658 9
43984 살맛나는 세상~~~❤ 31 천안댁 2020.11.12 9,614 6
43983 129차 후기및 공지) 2020년 10월 '새우를 이용한 3가지.. 1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5,799 11
43982 생일 & 퀘벡의 가을 26 ilovemath 2020.11.10 7,757 3
43981 도배하러 왔습니다. 8 서울남자 2020.11.10 6,755 3
43980 무설탕 머핀과 케익, 아직 실험 중 21 환상적인e目9B 2020.11.08 4,901 4
43979 평양냉면 만들었어요. 31 서울남자 2020.11.07 6,523 8
43978 한국계 미국인 어린이가 먹는 밥상 46 소년공원 2020.11.02 16,692 8
43977 아버지,남편,조카들 생일이 몰린 10월 40 솔이엄마 2020.11.02 11,078 10
43976 맛있는 가을밥상 52 해피코코 2020.10.29 13,888 8
43975 캐고 베고 털고 까불고 36 수니모 2020.10.21 13,779 6
43974 자동차, 어디까지? 49 고고 2020.10.20 8,113 5
43973 전쟁같은 일상은 지나가고 35 고고 2020.10.15 16,994 5
43972 빵 나왔습니다~ 42 테디베어 2020.10.13 16,560 7
43971 쓸쓸한 가을입니다 36 테디베어 2020.10.13 7,577 3
43970 길마다 가을 24 천안댁 2020.10.13 8,492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