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에어 프라이어에 빵굽기

| 조회수 : 7,700 | 추천수 : 1
작성일 : 2020-05-13 23:33:35

오븐 대신 에프에 빵을 구워봤어요.

첫시도라 열조절에 미숙했지만 곧 익숙해지겠지요.


요거트 대신 요구르트 넣어 반죽해서 발효한 후


180도 10분 작동 후


윗면이 타서 뒤집어보니 역시나 덜 익었군요.

 

뒤집은 채로 160도로 낮춰 다시 5분 더 작동


잘 익은 치즈빵


다음엔 170도 15분으로 가보겠습니다.

오븐보다 굽는 시간은 짧고 식감은 비슷해요.

바스켓 내부가 좁다보니 한덩어리빵만 가능하기에

왕단팥이나 왕소보로 하나로 가야할 듯 합니다. ㅎ

꽃사진으로 마무리 하면서 물러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20.5.14 7:19 AM

    에어프라이어에서도 빵이 뚝딱 만들어지네요^^
    수니모님 한번에 먹을만큼 하기 참 좋겠습니다.
    저는 빵알못이라 ㅋㅋ
    수국 너무 예쁩니다.

  • 수니모
    '20.5.14 8:27 PM

    반죽만 많이 해 놓고 먹고싶을 때 한두개만 구우니 좋군요.
    왜 이제서야 얘가 눈에 들어왔을까.
    오븐은 잠정 폐업. ^^

  • 2. 찬미
    '20.5.14 12:15 PM

    수국은 당연히 예쁘고
    빵순이 제눈엔 빵도 예쁘네요^^
    부지런한 수니모님~
    대추랑 감나무에선 지금쯤 새순이 많이 나왔죠?^^

  • 수니모
    '20.5.14 8:30 PM

    빗살무늬빵입니당.
    감나무에서 감 떨어지려면 한 오년 기둘려야하고요.^^

  • 3. 가짜주부
    '20.5.14 5:04 PM

    수국 너무 이뻐요. 반죽 만드는 법도 알고 싶어요. 감사합니다.

  • 수니모
    '20.5.14 8:57 PM

    우리밀 2컵
    소금 1 ts
    드라이 이스트 1.5 ts (따뜻한 물에 녹일 필요없이 그냥 섞어요)
    설탕 2 TS
    저는 우유 따로 계량 안하고 질기를 보아가며 넣습니다.
    한꺼번에 다 넣어서 반죽하며 수제비 반죽 정도가 좋습니다.
    두 배 이상 부풀도록 일차 발효시키고
    성형해서 다시 20분 이차 발효시킨 후 물 스프레이 해주고 굽습니다.
    반죽은 냉장고에 보관해두고 쓰실 수 있어요.
    맛있게 만들어 드세요~

  • 4. 초록
    '20.5.14 8:44 PM

    이번생은 빵으로..ㅎ

    간단해보이지만 사실 빵은 계량부터 대충이없고 손이많이가는거는맞는듯ㅠ

    전 포기할...라...요ㅠ
    빵보다 수국이 너무너무이쁘믄 포기해도..ㅋㅋㅋㅋㅋ

    그래도 갓구운수제빵은 맛은있더만요 ㅡ,.ㅡ

  • 수니모
    '20.5.14 9:09 PM

    집밥의 고수이신 초록님께서
    포기하신 음식이 있다는 거슨
    빵은 안 좋아하시는 걸로 알겠습니다.^^
    수국색이 참 예쁘지요? 볼 때마다 감탄해요 저도.

  • 5. Harmony
    '20.5.15 12:12 PM

    빵자태가 너무나 멋 있습니다.
    꽃은 수국인가요? 생생함과 색이 화려하여
    마음까지 흐뭇해지네요.
    꽃사진도 고맙습니다.~

  • 6. 수니모
    '20.5.15 10:14 PM

    너무 고와서 조화인가 하고 만져보니 생화였어요.
    다양한 빛깔의 수국들이 요즘 눈에 많이 띄네요.
    Harmony님 편안한 주말 보내세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97 겨울준비 [곱창김] 17 천안댁 2020.11.26 4,905 3
43996 환상의 복식조!!(김장모드) 32 테디베어 2020.11.24 7,731 5
43995 명왕성의 김장 37 소년공원 2020.11.24 6,333 5
43994 가을무로 할수 있는 것..모두 모여라 (무조청레시피추가) 18 주니엄마 2020.11.23 6,496 3
43993 첫눈, 겨울준비 20 ilovemath 2020.11.23 5,731 4
43992 호빵...사진도 없지만 아마도 마지막 글. 84 Sei 2020.11.21 7,283 13
43991 늦가을 11월에 44 해피코코 2020.11.21 5,732 11
43990 오후 수다 44 고고 2020.11.20 5,798 9
43989 밥보다 많은 빵사진들 40 테디베어 2020.11.19 6,966 8
43988 추수감사절-남은음식 활용의 예 20 아스께끼 2020.11.19 4,325 3
43987 엄마 안녕 38 뽀롱이 2020.11.17 9,382 7
43986 낙엽 사용설명서-저무는 가을을 아쉬워하며... 26 왕언냐*^^* 2020.11.15 8,045 6
43985 추수감사절 음식 미니~~ 44 소년공원 2020.11.13 9,658 9
43984 살맛나는 세상~~~❤ 31 천안댁 2020.11.12 9,615 6
43983 129차 후기및 공지) 2020년 10월 '새우를 이용한 3가지.. 1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5,800 11
43982 생일 & 퀘벡의 가을 26 ilovemath 2020.11.10 7,759 3
43981 도배하러 왔습니다. 8 서울남자 2020.11.10 6,756 3
43980 무설탕 머핀과 케익, 아직 실험 중 21 환상적인e目9B 2020.11.08 4,901 4
43979 평양냉면 만들었어요. 31 서울남자 2020.11.07 6,524 8
43978 한국계 미국인 어린이가 먹는 밥상 46 소년공원 2020.11.02 16,694 8
43977 아버지,남편,조카들 생일이 몰린 10월 40 솔이엄마 2020.11.02 11,078 10
43976 맛있는 가을밥상 52 해피코코 2020.10.29 13,889 8
43975 캐고 베고 털고 까불고 36 수니모 2020.10.21 13,779 6
43974 자동차, 어디까지? 49 고고 2020.10.20 8,113 5
43973 전쟁같은 일상은 지나가고 35 고고 2020.10.15 16,994 5
43972 빵 나왔습니다~ 42 테디베어 2020.10.13 16,561 7
43971 쓸쓸한 가을입니다 36 테디베어 2020.10.13 7,577 3
43970 길마다 가을 24 천안댁 2020.10.13 8,492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