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오징어 데칠때

| 조회수 : 12,895 | 추천수 : 5
작성일 : 2019-08-08 08:12:49

요즘이야 손 쉬운 출장 음식이나 길 흉사때  밖에 나가서 큰일들을 치루니까 별

의미가 없겠지만

그래도 우린 삼식이니까

새로운 재료를 만나면

여러 식구들 먹기위해 하던 게 생각이 납니다

요즘은 무우가 없으나 좀 있으면 가을 무우 나오면 가을 무우 몇 조각 넣고

굵은 소금 넣어서 냄비에 물을 붓고 팔팔 끓입니다  

꽁꽁 얼은 오징어는  확실하게 녹혀서 사용 하고

오늘 처럼 하늘 마음님 싱싱한 오징어는 다듬어 씻어서

두어마리씩 넣어서 튀김 하듯이 한 바퀴 돌려 좀 있다가

꺼내 놓으면 오징어 부드러우면서

담백하고 달큰한 맛을 느낄수 있어요

초장이 필요 없지요

바쁘다고  솥이 크다 하여 오징어를 많이 넣으면 안되요

식혀진 오징어물 다시 팔팔 끓여지면 오징어  넣어 건지고

하는식으로 합니다

이렇게 싱싱한것은 처음

 

오징어 데칠때 팁
팔팔 끓는물에 소금 간 하여 두어마리씩만 얼른 데쳐 낸다는 그리고 디시 물 끓어 오르면
또 넣고 다시 육수 끓어 오르면 오징어 넣어 건지고. . .

둘째조카내와질녀네 둘째 동서우리둘째네가 지난주말에 왔습니다

돼지고기 구워 먹자 하는데  너무 더워서 아니다

두루치기 하자 하였습니다

가운데 가마솥 뚜껑인데 참 좋아요
가스불 두개 사용 인덕션 사용 하여 볶다가 저 가마솥에 합류 하여 상에 올렸습니다

저고기에 양념이 궁금 하시죠?

참외장찌 하면서 참외속 휴럼에 짜놓은 것과 집 고추장 새우 젓갈 마늘

후추 양파 이렇게 하였습니다

아이들 좋아 하네요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애플
    '19.8.8 9:32 AM

    안녕하세요?^^
    젓가락 들고 달려들고 싶어지는 가마솥 뚜껑위에 두루치기네요. 참외속을 이용하시는 센스까지 ...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 이호례
    '19.8.8 7:45 PM

    참외를 갈아서 넣어도 좋을 듯 합니다
    귀한 댓글감사합니다

  • 2. 홍선희
    '19.8.8 11:14 AM

    두루치기 완전 맛나보여요
    더운데 음식하시느라 고생하시네요..
    건강한 여름 보내세요

  • 이호례
    '19.8.8 7:47 PM

    홍선희님 감사합니다
    두루치기 정말 맛났어요
    기름기가 없어 졌어요

  • 3. 테디베어
    '19.8.8 11:25 AM

    오징어 데칠 때 꼭 2마리씩!!!
    더운데 손님 많이 치루신다고 고생하셨네요
    오징어도 돼지두루치기 넘 맛있겠습니다.

  • 이호례
    '19.8.8 7:50 PM

    테디베어님 가정용 가스는 약하잖아요
    그래서요
    업소용은 더 넣어도 되지요
    가족들이 김장김지에 좋아들 하였어요

  • 4. 토끼
    '19.8.8 3:39 PM

    양은냄비에 씻은 물오징어넣고 뚜껑덮고 약불에 익혀요
    맛있는오징어가 물에안빠져 더더 맛나요 ~

  • 이호례
    '19.8.8 7:51 PM

    토끼님
    오호그래요?
    저도 따라 하여 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5. 다이죠부
    '19.8.8 5:47 PM

    오징어 데치기 좋은 팁 감사합니다.
    두루치기가 정말 예술이네요. 침이 꼴깍 넘어가네요 ^^

  • 이호례
    '19.8.8 7:52 PM

    다이조부님
    감사합니다
    칭찬해 주시고요

  • 6. 소년공원
    '19.8.9 12:39 AM

    한 번에 조금씩 데쳐야 얼른 익기도 하고 그래서 식감이 더 좋다는 원리로군요!
    이래서...
    사람은 평생 배워야 해요 :-)
    82쿡은 평생교육원!

    선생님, 감사합니다!

  • 7. 쑥송편
    '19.8.9 9:16 AM

    아~~! 그렇군요.
    소금 넣을 생각은 못 해봤어요.
    ㅎㅎㅎ 껍질 벗기기 귀찮아서 오징어 거의 안 해먹는데
    저도 그냥 껍질째 데쳐야겠네요.

    근데, 정말 야들야들하고 싱싱해보여요.
    이 더위에 이게 눈에 들어오면 어쩌란 말인가...

  • 8. 쑥과마눌
    '19.8.10 8:32 AM

    올..배우고 갑니다.
    뭐든 한번에 몰아 넣고, 대충 만들어 버리는 곰손인 저는 반성하고 갑니다

  • 9. 리메이크
    '19.8.10 9:53 AM

    오징어 데친 사진에서 이미 쓰러짐


    입니다~~^^

  • 10. miri~★
    '19.8.10 3:09 PM

    오오..좋은 팁 감사해요.

    두루치기보다
    김치를 스틸해가는 바쁜 젓가락질이 괜시리 웃음짓게 만드네요
    더위 조심하셔요~~

  • 11. 피오나
    '19.8.12 11:08 PM

    두루치기옆에 있는것이 참외장찌인가요? 색깔이 하얗네요.맛이궁금해요.안먹어지는 참외 장찌담가볼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24 아저씨에게 김장이란? Mattari 2019.12.12 302 0
43623 시트콤은 아닙니다만 36 백만순이 2019.12.11 4,823 5
43622 118차 봉사후기) 2019년 11월 함께하는 김장 그리고 생굴.. 14 행복나눔미소 2019.12.10 4,078 6
43621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런던? 24 시간여행 2019.12.06 9,125 5
43620 고딩이 도시락 36 초록 2019.12.04 11,264 3
43619 괜시리 맛 보았어요 12 이호례 2019.12.04 7,985 2
43618 주미 대한제국공사관 (feat.완용의 처가 기가 막혀) 55 쑥과마눌 2019.12.01 8,759 16
43617 다래미 5 이호례 2019.11.30 5,878 2
43616 물김치? 3 이호례 2019.11.29 6,350 2
43615 먹고 놀고 15 뽀롱이 2019.11.27 10,096 4
43614 잘 익은 멸치젓~ 여행 28 테디베어 2019.11.25 9,027 5
43613 늙은 호박전 13 개굴굴 2019.11.25 6,867 3
43612 가을 마무리 33 백만순이 2019.11.20 13,843 5
43611 어머, 이게 어떻게 된 거냐하면요..... 15 윤양 2019.11.19 14,687 3
43610 장 보러 갑시다. 38 고고 2019.11.18 8,612 8
43609 산지재료와 솔이엄마의 부지런함이 만났을때 26 솔이엄마 2019.11.18 13,942 6
43608 동그랑땡 좀 만들줄 아는 아저씨입니다. 64 Mattari 2019.11.17 10,562 10
43607 야~~~호 성공이다 12 이호례 2019.11.16 7,971 3
43606 게으름이 빚어낸 부지런함: 코난군의 오늘 도시락 35 소년공원 2019.11.15 9,941 6
43605 오늘아침 14 이호례 2019.11.12 10,470 2
43604 우리동네 오지라퍼들~ 31 백만순이 2019.11.08 16,957 5
43603 초딩아들들 밥주기 14 콩콩두유 2019.11.06 10,935 4
43602 고등아들 아침먹이기_12년만에 키톡데뷔~ 55 날고싶은뚱띠 2019.11.04 14,603 6
43601 아저씨가 냉장고 식재료를 처리하는 법. 47 Mattari 2019.11.03 11,359 6
43600 117차 봉사후기) 2019년 10월 궁하면 통한다 산낙지소고.. 21 행복나눔미소 2019.11.03 4,833 7
43599 독거중년의 가을은 37 고고 2019.10.28 15,187 8
43598 10월 아버지 생신, 묻고 더블로 가! 40 솔이엄마 2019.10.25 15,265 9
43597 초딩아들들 먹이주기 39 콩콩두유 2019.10.24 12,525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