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연구

| 조회수 : 7,965 | 추천수 : 4
작성일 : 2019-05-09 23:49:12
한국에서 오신 손님들과 가족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니 자스민 님의 청천벽력같은 부고 소식이 있네요.

저도 한국에 살았더라면 (친정이 일산이기까지 해서요) 빈소에 찾아가서 인사라도 드렸을텐데...
사정의 여의치 못하니, 이번 글에는 답댓글을 쓰지 않는 것으로 제 마음을 표현하려고 합니다.

개굴굴 님과 loorien 님 글 덕분에 자스민 님의 찬란했던 82쿡 발자취를 추억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자스민 님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분들께 위로의 마음을 보내드립니다.

=============================================
천문학자나 천체물리학자 분들께서는 오늘도 연구에 용맹정진 하시느라 바쁘시니...
명왕성 생물체 중에 하나인 제가 발표를...
쿨럭...
해보려 합니다...





이거슨 그냥 물김치가 아니여!



명왕성에서 자생하는 배추와 무를 살짝 절이고 명왕성까지 우주선 타고 날아온 레서피로 만든 명왕성 물김치랍니다 :-)

이 작품을 제작하고 제게 나눠준 두콩이님은 이번 여름 동안에 지구궤도권으로 진입하게 된다고 합니다.
총알배송에 그보다 더 빠른 인터넷망이 일상화된 우리 나라는 아니지만, 그래도 거기까지 직항으로 비행기 타고 갈 수 있고, 한국 음식을 사먹거나 식재료를 사기 위해서 한 시간도 안되게 운전하면 되는 그 곳을... 저는 지구 궤도라 명명하였습니다.
명왕성에서 검은머리 파뿌리 되도록 오래오래 같이 친하게 살자던 굳은 언약은 차디찬 티끌이 되어 한숨의 미풍에 날아갔습니다.
대기가 희박한 명왕성의 약한 중력에서는 한숨의 미풍만으로도 얼마든지 황금의 꽃같이 굳고 빛나던 옛 맹세 쯤을 날려버릴 수 있습니다.

지구궤도에서 행복하게 살기를 바라는 마음을 한용운 님의 시로 대신하겠습니다.

사랑도 사람의 일이라 만날 때에 미리 떠날 것을 염려하고 경계하지 아니한 것은 아니지만, 이별은 뜻밖의 일이 되고 놀란 가슴은 새로운 슬픔에 터집니다.
그러나 이별을 쓸데없는 눈물의 원천으로 만들고 마는 것은 스스로 사랑을 깨치는 것인 줄 아는 까닭에 걷잡을 수 없는 슬픔의 힘을 옮겨서 새 희망의 정수박이에 들어부었습니다.
우리는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떠날 때에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아아, 님은 갔지마는 나는 님을 보내지 아니하였습니다.
제 곡조를 못 이기는 사랑의 노래는 님의 침묵을 휩싸고 돕니다.




학기가 한창 진행중인 동안에는 주말마다 반찬을 만들어놓고 일주일 동안 꺼내 먹었습니다.



일주일간 두어도 맛이 변하거나 상하지 않는 메뉴를 선정했었죠.



매 끼니를 한식으로 먹지 않으니 요만큼만 만들어도 일주일은 너끈히 두고 먹을 양이 됩니다.



시금치는 무쳐서 반찬으로 먹다가 김밥에 넣어서 먹기도 하니 활용도가 아주 높아서 만족스러웠어요.



무채를 식용유에 볶은 나물도 반찬으로도 먹고 비빔밥으로도 먹고...



제철음식 풋마늘, 반은 인스탄트 음식이라 할 수 있는 어묵볶음...



콩나물 한 봉지로 국을 끓였다가, 어떤 주말에는 무침을 만들기도 하고...



그렇게 한 학기가 또 지나갔습니다.
이번 주말에 졸업식에 참석은 해야 하지만, 기말 시험 감독과 채점 및 성적 보고까지 모두 마치고 홀가분한 상태입니다.
올해 방학에는 한국에서 정다운 손님들이 오셔서 더욱 축제 분위기가 납니다.




그러나 손님 접대에 82쿡 올 시간 내기가 어려운 아쉬움이 있군요 :-)

최근에 만들었던 두 가지 만두 레서피 알려드리고 이만 물러가겠습니다.



크림치즈 게맛살 만두




게맛살과 양파를 같은 양으로 잘게 다지고, 크림치즈는 두 배의 분량을 넣고 잘 섞어서 만두소를 만듭니다.
간이나 다른 양념은 아무것도 넣지 않아도 충분히 맛있더군요 :-)






이 만두는 바삭바삭하게 과자처럼 먹으면 좋습니다.
그래서 만두피에 비해 속을 조금만 넣고 빚었어요.
기름에 만두피가 바삭해질 정도로만 잠시 튀기면 완성입니다.



손님 초대상에 전채요리로 내면 참 좋아요!




다음은 제가 자주 만들어 먹는 돼지고기와 부추가 들어간 만두입니다.



돼지고기 간 것 600 그램
두부 300 그램
부추 200 그램
당면 200 그램
숙주나물 400 그램



두부는 베보자기로 물기를 꼭 짜서 으깨넣고...



숙주와 당면은 끓는 물에 한 번 담궜다 건져서 꼭 짜서 잘게 썰고...



부추는 잘게 썰어서 넣고,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면 만두소가 완성됩니다.






이제는 만두를 빚을 차례이죠.
만두피 가장자리에 물을 찍어서 발라줍니다.






만두속을 밥숟갈로 한 숟가락 정도 되게 떠넣고, 만두피가 벌어지지 않도록 잘 접착시키면 됩니다.






만두를 빚는 일은 손이 많이 가니, 한 번 만들 때 많이 빚어서 냉동보관했다가 두고두고 드시는 분들이 많을 줄로 압니다.
그럴 때는 이렇게 접시에 잘 펼쳐서 냉동실에 넣어 한 시간 정도 지난 후에 겉부분이 잘 얼었을 때 봉지에 넣고 냉동 저장하면 만두가 서로 달라붙지 않고 파는 냉동만두 처럼 봉지 안에서 따로따로 잘 놀고 있게 된답니다 :-)






저는 튀김기가 있어서 튀김요리를 두려워하지 않는 편이어요.
화씨 375도로 제일 높은 온도에 맞추어놓고 만두를 튀깁니다.
만두가 처음에는 조용히 튀겨지다가 1-2분이 지나면 만두속에서 수분이 빠져나오면서 기름과 닿아서 자글자글 소리가 나고 기름이 튀기도 해요.
그런 상태에서 1분간 더 익히니 만두소의 고기도 완전히 익고, 만두피도 먹음직스러운 갈색이 되더군요.







그럼 저는 이만 가족들 식사 챙기러 나가보겠습니다.
다음에 또 올께요!
안녕~~~~~~
소년공원 (boypark)

소년공원입니다. 제 이름을 영어로 번역? 하면 보이 영 파크, 즉 소년공원이 되지요 ^__^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야옹냐옹
    '19.5.10 12:02 AM

    방학! 이는 듣기만 하여도설레이는 말입니다...
    맛살 만두 맛날거 같아요.

  • 2. hangbok
    '19.5.10 1:06 AM

    아~ 만두 먹고 싶다. 튀김 만두.... 너무 너무 너무 너무 맛있게 보이네요. 만두는 살 빠지는 음식 맞죠? 만드는데 에너지 소비가... ㅎㅎㅎ

    즐거운 방학 되세요~~~! 전 하루 더 힘 내야 하고, 또 뭔 일 있고, 또 뭔 일 있고... 뭔 일이 이렇게 많은 지... 그래도 만두 만들면서 살 빼고 싶네요. ㅋㅋ

  • 3. 테디베어
    '19.5.10 8:43 AM

    님의 침묵이 저렇게 아름다운 시인 줄 소년공원님 덕분에 알아갑니다^^
    명왕성의 여름 손님맞이로 분주하겠네요~
    짬짬이 소식 알려 주소서^^

  • 4. 하비비
    '19.5.10 9:15 PM

    글을 정말 잘쓰십니다...지구에서도 먹기 힘든것들이니 ...저정도면 명왕성 가족은 지구인이 분명합니다

    혜자님의 소감이...계속 회자되는데...

    후회많은 과거와 불안한 미래때문에 지금을 포기하지는 마라...ㅜㅜ
    오늘도 후회가 많고....불안가득합니다만! 오늘도 버팁니닷

  • 5. 행복나눔미소
    '19.5.11 3:27 AM

    늦은밤 후기쓰러 왔다가
    소년공원님 쓰신 글들을 보면서 입가에 웃음 살짝 ^^

    친구분과 멀리 헤어지게 되는군요 ㅠ
    그리움이라는 단어를 볼 때마다 생각나는 이

  • 6. 수니모
    '19.5.11 6:29 PM

    와우~ 이런 만두는 처음!
    비행물체처럼 보이는게
    궤도권에 어울리는 비쥬얼이어요.
    당장 따라해 보고 싶어요.

  • 7. 주니엄마
    '19.5.12 8:55 PM

    딱 제가 좋아하는 속이 들어간 만두 ~~~~
    곧 만두 한판 만들어야겠군요

  • 8. 제닝
    '19.5.13 3:03 PM

    위 paper는
    SCI(Sicial Cook Index)에 등재되어 IF(Impact Factor) 10의 높은 피인용을 자랑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

  • 9. 쑥과마눌
    '19.5.16 1:56 AM

    크림치즈 게맛살 내 만들어 보고, 후기를 올릴까 망설이는 중입니다.
    결정되면, 합니다. 달포의 여유를 주시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20 이 새벽이 좋아서 3 고고 2019.07.16 808 2
43519 오디와 시원한 맥주의 계절~ 6 해피코코 2019.07.15 1,839 5
43518 아들 친구들 BBQ 파티 10 에스더 2019.07.15 2,859 4
43517 친정부모님과 기쁜마음으로 식사를. 16 솔이엄마 2019.07.15 4,094 7
43516 (기운내서 다시) 여름이면 아이스크림, 자두 아이스크림! 14 쑥송편 2019.07.14 3,080 4
43515 고구마줄거리무침과 애기고추찜 10 이호례 2019.07.13 3,997 5
43514 노랑옥수수 12 철이댁 2019.07.13 3,786 4
43513 초복이라고 합니다 17 윤양 2019.07.12 4,739 5
43512 2주간의 혼자여행-3 21 조아요 2019.07.11 4,978 4
43511 즐거운 캠핑 26 소년공원 2019.07.11 4,938 5
43510 2주간의 혼자여행-2 30 조아요 2019.07.09 8,092 5
43509 오늘의반찬 27 이호례 2019.07.09 8,464 5
43508 7월 밥 해대기 36 miri~★ 2019.07.09 9,119 7
43507 113차 봉사후기) 2019년 6월 아기다리고기다리던 차돌박이숙.. 13 행복나눔미소 2019.07.08 3,120 7
43506 2주간의 혼자여행-1 14 조아요 2019.07.08 5,124 4
43505 텃밭 마늘농사 마늘박피기 20 프리스카 2019.07.05 5,846 5
43504 미국 독립기념일 바베큐 24 에스더 2019.07.05 5,809 3
43503 유혹과 반항 사이 14 고고 2019.07.05 5,246 4
43502 7월의 꽃밥상~ 34 해피코코 2019.07.04 8,972 7
43501 멘보샤: 먹거리 파일 제트! 40 소년공원 2019.07.04 9,113 7
43500 피오의 김치밥- 고1 응원밥상 28 테디베어 2019.07.03 9,932 6
43499 잉여 돋는 키토커의 여름 나기 18 윤양 2019.07.02 5,221 6
43498 런던살이 거의 일년, 오래간만에 또 왔어요 !! ^^ 21 헝글강냉 2019.07.02 7,309 6
43497 모든 솥밥 냄비밥 맛있게 밥짓는 법 25 프리스카 2019.07.02 6,509 4
43496 치킨도리아: 방학동안 노는 아이들 밥 해주기 36 소년공원 2019.07.01 7,334 4
43495 매실주 담그다 말고 생각하는 인생 34 개굴굴 2019.06.30 5,819 4
43494 혼자 알기엔 아까운 물김치 레시피 54 프리스카 2019.06.30 9,501 4
43493 노각과 오이지의 계절 25 프리스카 2019.06.29 6,452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