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마른표고로...[표고버섯탕수]

| 조회수 : 6,710 | 추천수 : 315
작성일 : 2003-01-09 18:33:46
지난 추석에 선물로 들어온 마른 표고버섯이 아직 많이 남았어요.
시댁 형제들에게 고루고루 나눠주고 난 후 다시 한 바구니가 들어왔거든요. 그래서 요즘은 될 수 있으면 새송이나 팽이 같은 거 안사고 표고를 먹으려고 기를 쓰는데...

며칠전부터 표고탕수를 하려고 맘 먹고 있었어요.
그래서 아침부터 표고를 좀 넉넉히 물에 담그고 녹말가루도 물부어 놨었어요.

그리곤 조금전 표고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 다음 손으로 물기를 꼭 짜서 소금을 살짝 뿌렸어요. 표고에 가라앉힌 녹말과 달걀 하나를 넣어서 버무려서 튀겨냈죠. 표고는 금방 튀겨지니까 꼭 붙어서서 튀겨야겠더라구요.

표고를 튀긴 후 우묵한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른 다음 파채와 편으로 썬 생강을 넣어 향을 내다가 당근을 볶고, 당근이 조금 익은 다음 양파를 넣고, 그리고 소스를 부었어요.
소스의 비율은 이향방선생님의 레시피가 기가 막혀요. 그 비율은 물 ⅔컵에 식초 설탕 각 4큰술, 간장 1큰술, 물녹말 2작은 술, 참기름 1큰술...
요대로 해서 부은 다음은 자글자글 끓을 때 표고 튀긴걸 넣었어요.

아 그 맛이란...
지금 하나 먹어보니 정말 죽음이네요. 고기를 재료로한 탕수와는 또다른 묘미가 있네요.
그런데 kimys가 아직 퇴근 전이에요. 표고탕수는 자꾸 식어가는데...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김소영
    '03.1.9 6:46 PM

    아.. 맛있겠다.... 쩝... ^^;
    요리책마다 나와있는 탕수소스를 열심히 따라해보았지만...
    항상 실패하거든요.. 뭔~가 부족한 그맛..... ^^;;;
    앗.. 근데요.. 표고가.. 생표고 아닌가요?
    선물로 받았다기에.. 생표고라 생각했는데.. 물에 담가놓았다니....

  • 2. 김지연
    '03.1.9 6:47 PM

    저녁먹기전에 들어온게 제 잘못이죠..ㅠ.ㅠ
    넘 맛있을거 같아요 군침 질질질...
    게다가 이/향/방/이란 이름 석자를 보니 갑자기 향원의 누룽지탕이 생각 나는....먹고파라...
    ㅋㄷㅋㄷ 근데 위에 저희 언니 있네요...히히
    언니...저녁이나 해!!히히히

  • 3. 김혜경
    '03.1.9 6:54 PM

    아, 마른 표고에요.

  • 4. mywoos
    '03.1.9 7:05 PM

    당연히 생표고도 되겠죠?
    씻어서 냉동실 넣어둔게 있는데...
    맛있겠다.. 꼴깍...

  • 5. 김혜경
    '03.1.9 9:57 PM

    소영님 생표고는 말려서 쓰세요. 표고는 말리면 비타민 D가 더욱 풍부해지고 향도 좋아져요. 그러니까 생표고를 얼려뒀다 쓰는 것보다 말려서 쓰세요. 몇년 전 저도 집에서 말려봤는데 잘 마르더라구요.

  • 6. mywoos
    '03.1.10 9:10 AM

    실내에 그냥 두면 되나요?
    채반같은데 펴서 신문한장 덮어서 실온에 두란 말씀이시죠?...

  • 7. 김혜경
    '03.1.10 3:16 PM

    햇빛이 좋은 데서 말리세요, 전 아파트 베란다에서 말렸는데...
    어떤 요리선생님은 전기장판위에 널어놓고 말린다고도 하더라구요. 그럼 금방 마른대요.

  • 8. 세실리아
    '03.1.11 10:09 AM

    표고버섯탕수 저도 참 좋아해요. "풍만한" 남편 먹이면서 죄책감이 좀 덜 들거든요, 헤헤
    근데 저는 튀김옷을 따로 안만들구요,꼭 짠 표고에 녹말가를 슬슬 부어서
    골고루 묻힐 정도만 버무립니다.
    그럼 튀김옷도 얇고 파삭하니 더 담백하더라구요. ^^

  • 9. 김미라
    '03.1.11 2:28 PM

    저도 매년 표고를 말려 써요. 몇번 말리니까 요령이 생기더라구요.
    야구르트빨대를 2-3cm정도 자르고, 이불꿰맬때 쓰는 튼튼한 실을 큰 바늘에 끼워서
    빨대와 버섯을 번갈아 끼워요. 길게...
    그리고 베란다에 있는 빨랫대에 s자 고리를 걸고 버섯을 말려요.
    자리도 별로 차지하지 않고 햇빛을 항상 볼수 있어서 참 좋아요.
    가을 햇빛이 젤 좋은 건 아시죠? ^^

  • 10. 허영아
    '03.1.11 5:00 PM

    저녁으로 무엇을 해먹을까 해서 들어왔는데
    바로 이거네요
    오늘저녁 식구들 입이 함박만해 지겠네요

  • 11. 강현녕
    '03.1.14 2:12 PM

    실로 오랫만에 들어와 봤는데 좋은 소식이 있어 즐겁네요.
    저도 표고버섯을 참 좋아하는 사람이거든요.
    그런데요,
    표고탕수육 소스비율 말인데요 불린표고버섯을 꼭 짠 다음 몇 컵기준인지 알려주시면 안될까요?
    선생님 책을 보면서 제일 궁금했던게 주재료의 비율이거든요.
    표고 몇그람으로 계량하는 것 보단 저같은 초보에게는 완전 손질한 후 몇 컵인가가 더 확실한 계량법이거든요.
    그리고 글 올리는 거 처음인데요. 선생님 책 보고 야채 잡탕볶음 해 보았다가 정말 맛있게 먹었어요. 더부러 늦었지만 감사드리고 싶어요.

  • 12. 김혜경
    '03.1.14 3:54 PM

    현녕님
    꼭 짠 표고 1컵반 정도면 되요. 여기에 튀김옷을 씌워서 튀기니까 부피가 늘어나죠.
    야채잡탕볶음이 좋았다니 저도 기분이 좋네요.

  • 13. 잠비
    '06.5.17 1:04 PM

    말린 표고 많이 있는데, 날 잡아서 그 죽음 같이 환상적인 맛을 꼭 봐야지.....쩝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122 이런 김 보셨나요?? 11 2003/02/10 8,553
121 모처럼의 요리다운 요리, [LA갈비찜] 17 2003/02/09 11,092
120 가루의 전성시대 [메밀전][깨죽] 18 2003/02/07 6,758
119 도미가 고추장에 빠진 날!! [도미 양념구이] 24 2003/02/05 6,419
118 제게 벌어진 더 많은 일들... 40 2003/02/03 8,425
117 알립니다 12 2003/01/28 5,750
116 雪 핑계로 대충 저녁상 차리던 날... 17 2003/01/27 8,111
115 저도 감자요리 해봤어요.[감자치즈구이] 11 2003/01/26 7,803
114 박지현님을 위한 [곱창전골] 11 2003/01/23 6,618
113 어제 배운, 아직 해보지않은 요리...[감자치즈구이] 30 2003/01/22 6,951
112 시판 불고기양념 사용기 20 2003/01/21 11,567
111 절대로 안하는 요리 몇가지 17 2003/01/20 11,384
110 2003년1월18일 35 2003/01/17 7,617
109 [알탕] 끓이기 12 2003/01/16 7,927
108 어떤 생일선물 15 2003/01/14 7,585
107 전기생선그릴 2 10 2003/01/13 7,230
106 [메사니국]이라는 거 아세요? 22 2003/01/11 7,519
105 초고추장에 무친 냉이나물 [냉이 초고추장 무침] 12 2003/01/10 7,005
104 마른표고로...[표고버섯탕수] 13 2003/01/09 6,710
103 전기생선그릴을 써보니... 12 2003/01/08 11,249
102 생굴 멍게 해삼 행상을 보면서... 8 2003/01/07 6,230
101 칼칼한 [돼지불고기] 양념 8 2003/01/06 9,221
100 [중국식 간볶음]을 해보니 2 2003/01/05 6,346
99 오늘은 [肝煎]을 부쳤어요 7 2003/01/04 7,387
98 시장에 가보니 8- 맛볼 15 2003/01/03 6,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