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스무살 둘리입니다.

| 조회수 : 1,091 | 추천수 : 0
작성일 : 2023-12-06 22:53:38



지금 모습이어요.

2004년 요맘 때 왔어요.

2004년 5월생

내년 5월에 팔순잔치해 줄거여요.

 



요녀석이 작년이맘 때 떠난

고고입니다.

 

3~4년 전만해도 팔팔했는데

지금은 먹고 싸고할 때만 일어나고

거의 잡니다. 가끔 저랑 놀아주기도하고

 

 

바다와 같이 살 때여요.

바다는 마당있는 집으로 갔어요.

이제 둘리만 제곁에 남아 있습니다.

떠나면 완벽한 혼자입니다.

벌써 슬픕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요리는밥이다
    '23.12.7 4:44 PM

    둘리고고바다! 멍글멍글 행복하게 지내셨군요, 애기들 다 예뻐요! 반려동물의 시간은 왜 이리 빠른지요..둘리 고생하지 않고 건강하길 바라고 내년에 꼭 랜선으로 팔순잔치 초대해주세요ㅎㅎㅎ 나중일은 생각하지 마시고 오늘 둘리와 따뜻하게 행복하시구요!

  • 2. 오리
    '23.12.8 9:35 PM - 삭제된댓글

    짠하고 예쁘네요 시간이 참 빨리가죠? 둘리와 따뜻한 셔울 보내세요.

  • 3. 오리
    '23.12.9 5:25 PM

    짠하고 예쁘네요 바다 둘리 고고 모두 고고님 품에서 따뜻했을 거예요. 둘리랑 따뜻한 겨울 보내세요

  • 4. 챌시
    '23.12.11 10:53 PM

    작고 소중한 아이들, 세상에 태어나는 순간부터, 사랑을 몸으로, 눈으로 보여주고,
    표현해주는 존재가 또 있을까 싶어요. 계산없이 있는 그대로 말이죠.
    그래서 슬퍼요. 그냥 처음부터 밑지는 사랑이죠. 귀여운 이마에 뽀뽀를 세번만 보내요~~
    낯선 이모라..놀라지 말아라!! 좀더 행복하게, 고고님 곁에 오래오래 머물러줘 아가야.

  • 5. hoshidsh
    '23.12.13 12:12 AM

    아기들 다 예뻐요 사랑 받고 자란 티가 나요.
    바다가 마당 있는 집으로 갔다니 잘 된 거지요?
    어디서든 고고 님을 잊지 않고 있을 거예요.
    둘리 양 팔순 잔치 기대합니다. 그때까지 건강하게 잘 지내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562 챌시,토리의 문안인사에요 챌시 2024.03.02 32 0
22561 푸들 마루 놀러나왔어요. 2 0ㅇㅇ0 2024.03.02 139 0
22560 아내와 즐기는 밥상 도도/道導 2024.03.02 170 0
22559 빌레로이 & 보흐 Vilbo Ceramic Card ilovemath 2024.03.02 148 0
22558 더이상 TV는 가전이 아니다. 1 티샤의정원 2024.02.29 354 1
22557 16살 푸들이에요. 10 0ㅇㅇ0 2024.02.29 507 0
22556 봄의 색은 역시 4 도도/道導 2024.02.29 397 0
22555 다이소 달항아리에 그림 그리기 4 Juliana7 2024.02.28 515 1
22554 구분된 길 2 도도/道導 2024.02.28 172 0
22553 오늘도 바쁜 개프리씨의 하루 5 쑤야 2024.02.27 391 0
22552 호접란 문의드려요 3 보라매 2024.02.27 304 0
22551 봄과 겨울 사이에는 2 도도/道導 2024.02.27 216 0
22550 펌. Sound Of Freedom 영화 관람후기 허연시인 2024.02.26 181 0
22549 운탄고도 눈꽃 트레일(만항재~백운산~하이원 cc) 4 wrtour 2024.02.26 328 1
22548 익어야 제맛 2 도도/道導 2024.02.26 270 0
22547 우리집 냥이들입니다(인스타추가했어요) 10 후다닥 2024.02.25 649 0
22546 폭설에 익어가는 것처럼 2 도도/道導 2024.02.25 305 0
22545 저도 대관령 설경 보여드려요^^ 7 왕바우랑 2024.02.25 445 0
22544 한계령 설경 보세요. 10 마샤 2024.02.24 808 0
22543 이유있는 달음질 2 도도/道導 2024.02.24 364 0
22542 탕웨이가 아이유에게 쓴 한글 편지.. 7 샐러드 2024.02.24 9,783 0
22541 아픈사람들 2 도도/道導 2024.02.23 451 0
22540 오늘 공원에서 본 요정들! 3 오늘 2024.02.22 1,002 0
22539 저의 정원 꽃 입니다 6 세렝게티 2024.02.22 827 0
22538 눈오리 ….(맴찢.. ㅜㅜ) 6 은초롱 2024.02.22 1,347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