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런 우울감은 지나가는건지ᆢ

우울 조회수 : 3,086
작성일 : 2021-02-28 23:52:09
인생 철들며 한순간도 헛되게 보내지 않았던것 같은데 50이 된 요즘 생각해보니 왜 이리 헛헛하고 우울할까요?

부자는 아니나 노후 큰 걱정없이 먹고 사는데 지장은 없는데 그저 노력한만큼의 결과물이 없어서인지.. 다 배부른 소리 같겠지만 기분이 그래요

애들도 제 선에서는 최선을 다했으나 돌아오는건 원망뿐이고 아직도 각자 부모 앞가림에 서로 눈치보는 우리 부부는 양가 부모가 다 돌아가셔야 둘 사이 서로 마음 맞댈 여유가 있을까 싶네요.

40부터 10년은 이런 자포자기 심정으로 살아온것 같은데 내려 놓은척이라도 않음 그 시간이 너무 고통스러워서 견딜수가 없었어요

요즘 이리 살면 안되겠다 싶어 운동도 시작하고 소소한 책읽기도 시작했는데도 오늘 죽어도 아쉬울게 없겠다는 이런 생각들은 떨쳐지지가 않네요. 지쳤나봐요. 그리 챙기던 애들 밥도 근 1년간 너무 귀찮아요. 친구도 모임도 내 맘같지 않고 가끔 감정 상태를 체크해보면 이게 정상인가 싶어요.

상담 받으러 다니면 좀 나을까요? 올 봄엔 제가 좀 화사해지고 싶네요.
IP : 222.232.xxx.115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토닥
    '21.3.1 12:02 AM (36.39.xxx.19)

    이해해요.......끝없는 터널

  • 2. ...
    '21.3.1 12:04 AM (222.236.xxx.104)

    그럴때는 그냥 뭐 어디 몰두할수 있는일을 하세요 ... 지금 시작하셨다는 재미붙여서 운동 열심히 하시구요 ...

  • 3. ㅠㅠ
    '21.3.1 12:08 AM (58.229.xxx.179)

    제가 썻나? 할정도로 제 기분과 상황이 같네요.
    전 51살됏어요. 남편과의 관계도 엉망이고... ㅠㅠ
    전 2년전엔 20대 초에 좋아했던 가수를 다시 만나?서( 방송.유트브.책등) 즐거웠고 작년엔 주식처음 접하고 재밋었고.
    요즘은 미니멀 라이프 한다고 당근에 물건팔면서 소학행 찾고있어요... 뭐라도 해보실걸 권해드려요.

  • 4. ...
    '21.3.1 12:09 AM (175.197.xxx.136)

    이제 그럴 나이자나요
    허무해지는 나이죠
    그시기넘기도 60넘으면
    오히려 초월해진대요

  • 5. 위에 저도님
    '21.3.1 12:45 AM (202.166.xxx.154)

    저도님 돌파구는 어떻게 찾았나요?

    원글님 노력하셔야 그래도 남은 인생을 살아갈 힘을 얻을 거예요. 앞으로 40-50년 텅빈채로 살수는 없잖아요
    부모님 문제는 어쩔수 없다면 그거 안고 남편하한테 한번 화해의 손을 내밀어 보세요

  • 6. 원글
    '21.3.1 1:03 AM (222.232.xxx.115)

    남편하고도 표면적인 어려움은 없어요. 다행히 제가 일을 하고 있고 그 일이 제가 정신줄을 잡고 있게 해주고 있어요.
    아마도 쉼없이 달려오면서도 가족들은 돌보면서 제 자신은 돌보지 않아서인가 싶기도 합니다.

    어딘가 기대고 싶은데 기댈곳이 없네요.
    나이 들어간다는게 참 슬프네요.

  • 7. 그럼
    '21.3.1 1:25 AM (202.166.xxx.154)

    지금부터라도 자신을 돌보세요. 연애를 할수 없으니 남편이라도 다시 한번 봐주고, 그것도 싫으면 골프 테니스 수영 등 하면서 실력도 늘릴수 있는 취미를 하나 가져보세요. 등산도 계절 바뀌는 걸 몸으로 느낄수 있으니 등산도 좋아요

  • 8.
    '21.3.1 2:36 AM (1.225.xxx.204)

    저 46인데..제가 쓴 줄 알았어요. 저도 하루하루 잡념을 없애려 자꾸 뭔가에 몰두를 하긴하는데(자격증시험이요. 딱히 당장 필요한것도 아니고 쓸데는 없는데 그야말로 잡념없애기 몰두용이예요)
    근데 저도 당장 내일 어떻게 되어도 아쉬울건 없겠다는 생각이 늘 맘 한켠에 있네요. 똑같아요..
    이게 인생인가요 뭔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778 건강검진후 빈혈이라고 하는데.. 1 ........ 16:14:29 47
1315777 침대 사이즈 ds 어때요? ㅡㅡ 16:13:46 24
1315776 고등학생의 현재 실비보험을 착한 실비로 갈아타야 할까요? 1 실비보험 16:11:19 53
1315775 crps ... 16:10:08 62
1315774 코로나... 임신... 출산.. 6 .... 16:07:47 290
1315773 아는 형님-프로에 나온 서ㅇㅈ 성격 어때요? 4 아는 16:05:57 631
1315772 이재명 탈당 찬성 917 반대 9 18 .. 16:05:53 303
1315771 파슷하 ??남펴니???고두리??? 한글 16:05:14 56
1315770 빗물이 식물한테 좋나요? 3 화분 16:03:20 178
1315769 눈부심이 심해서 큰 병원 가보려고 하는데요 2 안과 15:59:22 218
1315768 72억에 산 땅이 240억 '3배 상승'..국수본, 몰수 조치 ㅇㅇㅇ 15:59:19 317
1315767 유방초음파 비용문의 3 ... 15:56:11 216
1315766 다단계 권하는 친한친구 남편 11 니가해라 15:54:30 587
1315765 신사역에서 걸어서 한남대교 건너기 할만 할까요? 3 운동 15:51:43 270
1315764 인간이 너무 큰 영광이 오면 감당이 안되서 4 ㅇㅇ 15:51:20 445
1315763 민주당, 조국을 대선주자로 세워주세요 38 대선주자 15:49:55 651
1315762 지금 이때다하고 민주당에서 법사위 국짐에 넘겨주자는 6 .. 15:49:50 266
1315761 오씨 방역 넘 잘하죠? 10 오씨 15:47:30 609
1315760 dearmoon은 당게시판 글들 다 삭제 5 수상해 15:44:52 242
1315759 채널A 검언유착사건 1년을 돌아보며ㅡ 토론회 봅시다 같이봅시다 15:42:58 68
1315758 9개월전에 김용호가 풀었던 서예지-김정현썰 6 .. 15:42:19 1,879
1315757 갑자기 프사에 합격증 22 왜 이제 15:37:16 1,835
1315756 블랙핑크 유튜브 구독자 6천만명 초읽기 금호마을 15:34:54 208
1315755 교사의 작가 겸직가능한가요? 4 15:34:25 648
1315754 잡티에 토닝 효과 있나요? 1 아이 15:32:05 1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