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들 초등학생 되고 고학년 되니 즐겁지가 않아요

| 조회수 : 3,167
작성일 : 2020-10-29 22:47:58
좀 크면 더 여유롭고 즐거울줄 알았는데
사춘기 비슷한게 오고 웃을일도 적어지고
외출할일도 안하게 되고 마음이 늘 가라앉네요
IP : 61.98.xxx.36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5딸
    '20.10.29 10:52 PM (1.230.xxx.106)

    코로나로 쉬던 피아노학원 다음달부터 다니게 재등록하러 다녀오겠다고 하면서
    "원장님~ 태권소녀 컴백합니다~ 하고 올게" 했더니 "진짜로 그렇게 말할것도 아니면서 쯧"
    이러면서 엄마 무안주고 시크하게 지 방으로 들어가시대요 ㅋㅋㅋ

  • 2. 중고등
    '20.10.29 10:57 PM (112.154.xxx.39)

    성적으로 맘이 무거워지고 아이들과 할이야기가 많이 없어집니다

  • 3. 여유롭긴요
    '20.10.29 10:59 PM (58.231.xxx.192)

    중고딩되면 지금 그 시간이 그리워져요

  • 4. 줌마
    '20.10.29 11:04 PM (1.225.xxx.38)

    ㅠㅠ맞아요
    영원할줄알앗던 시간...

  • 5.
    '20.10.29 11:06 PM (118.222.xxx.21)

    맞아요. 이것저것 못해본게 많아서 같이 하고 싶은데 협조를 안하네요.

  • 6. ..
    '20.10.29 11:12 PM (39.7.xxx.195)

    애들은 내 시간 뺏고 성가실 때가 내 자식이지
    그 시기가 지나면 그냥 아는사람화 돼요
    각자의 인생이 있으니까요.. 그냥 죽으면 연락할 사람 있는 거에 감사할래요

  • 7. ..
    '20.10.29 11:12 PM (118.218.xxx.172)

    유치원,초저때가 젤 황금기였죠.애도 귀여워 공부스트레스없어 매일 놀이터에서 뛰놀다 들어가서 저녁먹고 잠만 잘자면 됐으니요ㅡㅡ

  • 8. 앗..
    '20.10.29 11:54 PM (182.218.xxx.45)

    제가 그래서 늦둥이를 낳았어요....ㅎㅎㅎ? ㅜㅜㅜ?

    ^^V

  • 9. ㅇㅇ
    '20.10.30 3:57 AM (58.234.xxx.21)

    맞아요
    중고딩 되면 학원 다니느라 바쁘고 성적 진학 때문에 애들이나 저나 스트레스도 좀 받게되고 마음도 무겁고어디 같이 외출하는것도 안좋아 하죠
    애들은 이제 자기 삶을 찿아가게 지켜봐주고
    별개로 내 삶을 가꾸고 챙겨야겠다는 생각 들어요

  • 10. ㅎㅎ
    '20.10.30 5:54 AM (223.33.xxx.172)

    저희 애들 초고인데
    딸이 개그 과라 집에서 엄청 웃는데요~
    엄마 회사 영어이름으로 부르기로 했다 지어달랬더니
    최대 5글자로요.
    오로나민씨~ 오로나민씨~ 춤추며 노래하며
    그걸로 지으라네요. ㅎㅎ

    이런 아이 사춘기 오면 어쩌죠?

  • 11. 55
    '20.10.30 7:21 AM (120.17.xxx.68)

    맞아요 애들 크니깐 아쉬워요. 중학교 가니 얼굴 볼 시간도 줄고 엄마가 그닥 참견하는 거 싫어하고. 저는 섭섭하기도 하지만 그저 독립적인 한 인간이 되는 과정으로 잘 크고 있다고 생각하며 지내요. 둘째는 5학년인데 아직은 엄마옆에 찰싹 붙어 재잘재잘 얘기도 잘 해주고 있는데 이 시기도 얼마 안남았다 생각하니 넘 아쉬워요.

  • 12. 아직
    '20.10.30 2:49 PM (183.96.xxx.242)

    갈 길이 멀었어요
    저 큰 딸25세 취준생
    둘째 수시 결과 기다리는 고3인데..
    지금까지 지내온 것 스스로 대견하다 칭찬해주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62736 pt단백질ᆢ 1 ~~ 17:05:09 12
1262735 별거중인 친구가 1 .. 17:04:57 85
1262734 일산 집값은 언제부터 하락하였나요? 17:04:51 28
1262733 현직 판사 "대법원, '재판부 불법사찰' 책임자 고발하.. 1 ... 17:00:22 164
1262732 생각나는 상사 폭언있으신가요 2 ㅇㅇ 16:56:16 121
1262731 물밥 따로 할 때 생들기름 언제 먹나요? 물밥 따로 16:54:31 62
1262730 마곡에 애들 데리고 갈 만한 곳 있을까요? 2 00 16:54:15 109
1262729 아파트로 돈번다고 ,, 16:52:47 191
1262728 이사올때부터 첫달 2백만원이 넘게 이곳저고 수리를 요구했던 세입.. 1 세입자 16:51:33 365
1262727 겨울철 필수품 귤ㅋㅋ 구매처 좀 알려 주세요 2 구매 16:48:45 160
1262726 이상민 의원에게 항의하실 분 5 참고하세요 16:48:36 222
1262725 미나리1단이 8500원이래요 5 ... 16:47:04 504
1262724 김빙삼님 아래 글 강추 줄줄 읽힙니다 필독! 2 하이숍검찰 16:46:06 326
1262723 단호박 벌레 조심하세요 4 .. 16:43:12 637
1262722 이맘때 꼭 올라오는 질문이지만 립밤 추천 좀 12 해주세요 16:41:41 248
1262721 다이어터 클릭금지 3 주의 16:39:37 275
1262720 잃어버린너나 세상끝까지 같은 파란만장한 사랑은 드문거죠? 11 ... 16:38:35 394
1262719 홍대새교회 확진 101명 2 뉴스 16:38:16 801
1262718 고터에 브로치뒷면을 자석으로 바꿔주거나 브로치알 빠진거 새로넣.. ㅇㅇ 16:35:43 127
1262717 아래 김장 얘기 6 김장 16:34:51 507
1262716 오븐에 생선구울 때 1 오븐 16:34:25 146
1262715 아픈 남편 애닳는 시어머니 27 .... 16:32:38 1,751
1262714 눈꺼풀 및 입술근육떨림 ㅜ 4 왜 이럴까요.. 16:32:20 205
1262713 셀트리온제약팔아서 씨젠산 하수중에 하수 7 제대로 물려.. 16:30:37 747
1262712 전설의 브라우니 레시피 16:30:33 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