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남편과 아들 도시락을 싸며

| 조회수 : 10,063 | 추천수 : 10
작성일 : 2007-10-12 17:16:41
4살 아들의 유치원 도시락을 싸면서 남편꺼두 싸고,,,김밥크기도 아빠와 아기도시락같아 씨익~ 웃었네요
울 아들이 무주까지나 간다는데..잘 다녀오려나...
저녁6시 귀가가 너무 긴 여행이라 걱정이 이만저만입니다
새벽에 혼자 기분내며 옆에 있는 핸드폰으로 한컷!(사진이 흐릿하네요~)
                                                                        -예술적 도시락들과 비교되네요
선생님 도시락도 같이 싸며,이게 엄마의 맘이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들 도시락과 남편 도시락이 메인이 아닌 선생님도시락에 더욱 신경을 쓰는..
"울 아기  예쁘게 봐주세요"

예전에 친정엄마가 김밥을 싸며 그 옆에서 김밥꽁다리를 낼름 집어먹었었는데..
그 맛은 아직도 생생하고 어떠한 김밥맛과도 비교가 안됩니다
이젠 나도 엄마가되어 김밥을 여러번 싸는데,그때마다 그 김밥맛이
그리워집니다
문득,엄마가 내가 싼 김밥을 한번도 못드셨구나하는 생각에 울컥..하는 기분이
듭니다.
왜이리 멀리 시집을 와서 ..
김밥한접시 들고 가서 수다떨수 있는 거리에 살았으면하는 맘이 간절합니다
보고프네요
자꾸 먹어버리면,도시락에 담을 것 없다고 웃으며 핀잔주던 울엄마가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레안
    '07.10.12 5:42 PM

    '엄마가 내가 싼 김밥을 한번도 못드셨구나하는 생각에 울컥..하는 기분이 듭니다.'
    이 말에 저도 울컥 해지네요ㅜ,ㅜ
    담에 함께 놀러가면서 김밥한번 말아서 싸가야 겠어요^^

  • 2. moonriver
    '07.10.12 8:47 PM

    저도 엄마한테 김밥 한번 싸드린 적이 없네요. ㅠ.ㅠ
    70넘은 엄마는 아직도 가면 반찬 싸 주시느라 여념이 없고, 난 아직도 안가지고 간다고 투정이나 부리고 ㅠ.ㅠ
    깊이 반성이 되는군요.

  • 3. 희동이
    '07.10.12 9:14 PM

    ^^ 누구나 김밥에 대한 추억은 같은가 봅니다.
    다 먹지도 못하면서 무조건 도시락 뚜껑이 닫히지 않을만큼 싸달라고 조르던 기억두 나구요.
    도시락 뚜껑을 열었을때 김이 눅눅해져서 나는 그 냄새.. 그립네요.
    아기는 무사히 잘 놀다 왔겠죠?

  • 4. Hope Kim
    '07.10.12 10:15 PM

    그댁 아가도 소풍을 갔나보죠. 다행히 날씨도좋아 아이들에게는
    참 좋은 시간이었겠죠.
    예전 어릴적 엄마가 싸주시던 김밥 특히나 김밥 끝이 왜 더 맛나
    던지!! 김밥안에 재료들도 튼실하고 참 맛있어 보여요.

  • 5. joy
    '07.10.14 8:54 PM

    먹음직스러운 김밥.... 단단하게 잘 싸셨네요

  • 6. 항상감사
    '07.10.14 11:39 PM

    김밥 심히 땡기네요. 먹고싶어요. 제가 싼 김밥은 영 맛이 없어요. 그래서 그냥 손말이 김밥이나 해먹고 말아요. 사실 이런 김밥 너무 좋아하는데... 어쩔수 없이 김밥 땡길때는 걍 사먹네요...
    하나만 집어 먹고 싶네요. 저녁 먹은 게 다 내려가서 또 배고파요...

  • 7. 제닝
    '07.10.15 9:19 AM

    저도 울 첫째 운동회라 모처럼 김밥에 우뷰초밥에 베이컨 말이밥에
    두 솥을 했는데
    어른 셋과 애 둘(5, 2살)이 몽땅 먹어버리는 기염을 ㅎㅎㅎ

  • 8. cestlavie
    '07.10.15 9:45 PM

    부러워요~딴딴한 저 김밥... 죽어도 저리 딴딴히는 안된다는....
    아... 엄마...
    갑자기 콧잔등이 시큰하네요...

  • 9. 쭈니맘
    '07.10.23 9:40 PM

    엄마~~~~ 훌쩍....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102 나의 노포는 42 고고 2018.05.19 8,704 3
43101 매실엑기스 3 아줌마 2018.05.15 6,287 1
43100 남미여행이 끝나고 미국으로 ~ 22 시간여행 2018.05.15 7,656 2
43099 하우 두유 두? 해석하면: 두유는 어떻게 만드나요? 32 소년공원 2018.05.12 6,664 3
43098 부추 한단 오래먹기 7 아줌마 2018.05.12 7,938 0
43097 99차 봉사후기) 2018년 4월 보쌈먹는 아이들(사진수정) 9 행복나눔미소 2018.05.11 2,924 5
43096 마늘쫑이요 9 이호례 2018.05.10 5,506 3
43095 벌써1년... 21 테디베어 2018.05.07 8,338 4
43094 엄마, 냉장고가 아니고 27 고고 2018.05.06 8,978 3
43093 랭면: 명왕성이 멀다고 하면 안되갔구나~ 35 소년공원 2018.05.01 11,915 9
43092 가죽 드세요?^^ 47 고고 2018.04.24 12,255 3
43091 뉴질랜드 여행 ~ 20 시간여행 2018.04.23 7,702 4
43090 만두부인 속터졌네 55 소년공원 2018.04.22 12,579 11
43089 포항물회 19 초록 2018.04.20 8,962 3
43088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결국... 67 쑥과마눌 2018.04.20 18,201 10
43087 첫 수확 그리고... 9 로즈마리 2018.04.15 10,446 5
43086 명왕성 어린이 밥 먹이기 18 소년공원 2018.04.15 9,652 5
43085 98차 봉사후기)2018년 3월 분발해서 쭈꾸미샤브샤브로 차렸는.. 9 행복나눔미소 2018.04.13 4,460 6
43084 달래무침과 파김치 9 이호례 2018.04.09 10,775 6
43083 김떡순씨~ 택배 왔어요~~ 45 소년공원 2018.04.06 14,900 7
43082 호주 여행 보고합니다^^ 13 시간여행 2018.04.02 10,550 4
43081 친정부모님과 같은 아파트에서 살기 47 솔이엄마 2018.04.02 17,112 16
43080 단호박케이크, 엄마의 떡시루에 대한 추억... 6 아리에티 2018.04.01 7,442 7
43079 일요일 오후에 심심한 분들을 위한 음식, 미역전 30 소년공원 2018.04.01 11,344 8
43078 맛있는 된장 담그기 20 프리스카 2018.03.28 6,499 6
43077 임금님 생일잔치에 올렸던 두텁떡 혹은 후병(厚餠) 32 소년공원 2018.03.26 10,249 9
43076 봄은 쌉쌀하게 오더이다. 11 고고 2018.03.26 6,440 4
43075 저 말리지 마세요, 오늘 떡 만들어 먹을 겁니다! 24 소년공원 2018.03.23 12,879 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