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Banner

제 목 : 오늘 저녁 밥상

작성자 : | 조회수 : 18,442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11-22 22:24:09




점심에 후배네 집에 초대 받아서 갔어요.
요리는 담쌓고 사는 줄 알았던 후배, 뜻밖에도 요리에 아주 재능이 있네요. ^^
월남쌈에 잡채를 먼저 먹고, 얼큰한 버섯칼국수, 여기의 포인트는 국수가 쌀국수라는 거..
응용력까지 대단하지 않습니까??
버섯칼국수까지 뜨끈하게 잘 얻어먹고, 잡채까지 얻어왔어요. ^^

저녁준비하면서 프라이팬에  데워보니, 큰 접시로 푸짐하게 한접시입니다.
잡채 한접시가 턱 하니 놓이니, 평범한 밥상이 잔칫상으로 변한 것 같네요.


옆에 놓인 명란젓은 그저께 강화로 생새우 사러가셨던 친정어머니께서 사위 좋아한다고 사다주신 명란젓!
엄마, 명란젓 진짜 맛있어요.

김장속에 버무린 굴도 올리고,
메추리알 장조림도 올리고,
어저께 속쌈 먹고 남은 절인배추 딱 두잎, 썰어서 김치소에 버무렸더니 겉절이처럼 맛있네요.


2년 묵은 김장김치, 빨리 해치우고 싶어서,
오늘 또 김치찌개를 끓였습니다.

이번 주말에는 싱싱한 채소로 샐러드도 해먹고,
사놓은 연근, 튀기든 조리든 어떻게든 밥상에 올리고..
집안정리도 했고, 김장도 했고, 냉동실에도 이것저것 먹을 것이 있고,
이젠 차분하게 요리만 하면됩니다. ^^
집에 있는 먹을거리들 하나하나 꺼내서 푸짐한 밥상을 차려보리라 불끈 다짐해봅니다.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짧은 댓글일수록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달그림자
    '12.11.22 11:00 PM

    일등인가요

  • 2. 달그림자
    '12.11.22 11:12 PM

    일년농사 지셨네요 수고하셨어요
    우리집도 지난주 끝냈는데 맘이
    푸근 하네요

  • 김혜경
    '12.11.23 8:08 AM

    김장 하셨군요. ^^
    저도 김장 끝내놓고 맛있게 익어가길 기다리고 있습니다. ^^

  • 3. 고독은 나의 힘
    '12.11.23 11:19 AM

    묵은지와 생김치가 한 상에 있는 상차림이네요.. 그런데 이런경우에는 보통 묵은 김치에는 손이 안가게 되질 않나요?

    덴비로 차리신 한상이 근사합니다.. 저 이번에 지름신 물리치느라 고생좀 했습니다..^^

  • 김혜경
    '12.11.25 8:19 PM

    묵은 김치는 찌개니까..저희 식구는 묵은 김치로 만든 김치찌개를 더 잘 먹는 것 같아요.

  • 4. 해바라기 아내
    '12.11.23 11:47 AM

    저 요즘의 샘 기분 알 것 같아요.
    스스로 요리에 좀 소홀해졌다 느낄 때의 그 자책감! 누가 뭐라는 사람도 없는데 말이죠.
    식구들은 오히려 사먹는 음식 먹어서 즐거워 하는데, 혼자서만 전전긍긍.
    샘은 오랜동안 요리 많이 하셨잖아요.
    성장기 아이들이 있는 것도 아니고, 손녀들도 보시느라 힘 드신데 쉬엄쉬엄 하세요.
    그리고 그 정도도 많이 하시는 거예요 ~

  • 김혜경
    '12.11.25 8:20 PM

    해바라기아내님, 제 마음을 너무 잘 이해해주셔서 고맙습니다.
    말씀이 맞습니다, 누가 눈치 주는 것도 아닌데 제 스스로가 미안해하는 거랍니다.^^;;

  • 5. 예쁜솔
    '12.11.24 3:14 PM

    오늘 저희 메뉴와 같은 반찬이 많아요.
    김치찌개, 메추리알장조림, 생굴무침...
    저는 저기에다 호박새우젓볶음 했어요.
    어느 집이나 사는게 다 비슷한 것 같아요.

  • 김혜경
    '12.11.25 8:20 PM

    그런 것 같아요, 사람 사는 거 다 거기서 거기 아니겠어요. ^^

  • 6. edugabe
    '12.11.25 6:56 PM

    저는 그저 군침도는 밥상
    ♥.♥

    좋습니다

  • 김혜경
    '12.11.25 8:21 PM

    ^^...좋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 7. 빛나는
    '12.12.12 6:35 PM

    저두 초대해주세요ㅜ
    완전 맛있게 먹을수있는데,,
    선생님같은분께 맨날 요리배우고싶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347 늦었다고 생각한 때가 가장 빠른 때이다 236 2013/12/22 27,258
3346 나물밥 한그릇 19 2013/12/13 20,544
3345 급하게 차린 저녁 밥상 [홍합찜] 32 2013/12/07 23,484
3344 평범한 집밥, 그런데... 24 2013/12/06 20,444
3343 차 한잔 같이 드세요 18 2013/12/05 13,769
3342 돈까스 카레야? 카레 돈까스야? 10 2013/12/04 10,044
3341 예상하지 못했던 맛의 [콩비지찌개] 41 2013/12/03 13,948
3340 과일 샐러드 한접시 8 2013/12/02 13,034
3339 월동준비중 16 2013/11/28 16,261
3338 조금은 색다른 멸치볶음 17 2013/11/27 15,563
3337 한접시로 끝나는 카레 돈까스 18 2013/11/26 11,635
3336 특별한 양념을 넣은 돼지고추장불고기와 닭모래집 볶음 12 2013/11/24 14,006
3335 유자청과 조개젓 15 2013/11/23 10,788
3334 유자 써는 중! 19 2013/11/22 9,034
3333 그날이 그날인 우리집 밥상 4 2013/11/21 10,496
3332 속쌈 없는 김장날 저녁밥상 20 2013/11/20 12,688
3331 첫눈 온 날 저녁 반찬 11 2013/11/18 15,629
3330 TV에서 본 방법으로 끓인 뭇국 18 2013/11/17 14,824
3329 또 감자탕~ 14 2013/11/16 9,645
3328 군밤,너 때문에 내가 운다 27 2013/11/15 10,775
3327 있는 반찬으로만 차려도 훌륭한 밥상 12 2013/11/14 12,124
3326 디지털시대의 미아(迷兒) 4 2013/11/13 10,424
3325 오늘 저녁 우리집 밥상 8 2013/11/11 15,614
3324 산책 14 2013/11/10 12,702
3323 유자청 대신 모과청 넣은 연근조림 10 2013/11/09 9,77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