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첫번째 카네이션

| 조회수 : 2,448 | 추천수 : 42
작성일 : 2004-05-07 21:33:02
딸아이가 어린이집에서 종이접기로 만들었다고 가져왔어요.
며칠 전부터 벌써 만들어놓았다고 자랑이더니,
할아버지 할머니 것까지 4개를 만들었네요.
친정엄마 앞에서 달아주는데 괜히 쑥스럽고 부끄럽기도 하고 그렇더라구요...

또 갑자기 "엄마, 그런데 나는 엄마가 하늘보다 높은 것 같아!!!"
이건 또 무슨 뜬금없는 소리인가 했더니,
'어머니 은혜' 노래까지 불러주더라구요...
다섯 살 딸아이의 선물에 감동받은 첫번째 어버이날 입니다.
xingxing (ruiyuan)

박서원(실명) 우리 이웃들의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알찬 정보와 따뜻한 정이 묻어나는 공간이 있어 \"네티순\"(남편이 붙여준 별명..)의 하루가 즐겁답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레아맘
    '04.5.7 9:59 PM

    얼마나 좋으셨겠어요.....저 같으면 막 울었을것 같은데^^
    소중하게 간직하셨다가 나중에 큰 따님께 보여주세요..저도 시어머니가 간직해둔 남편의 첫번째 카드를 보면서 너무나 감동했었거든요.

  • 2. MIK
    '04.5.7 11:18 PM

    저는 아직 애가 없습니다
    저도 언젠가 우리 아이가 꼬깃꼬깃 만든 종이 카네이션을 받을수 있겠지요
    게다가 노래까지..
    xingxing님이 정말 부럽당..

  • 3. 날마다행복
    '04.5.8 12:01 AM

    저도 오늘 5살짜리 아들넘에게 카네이션이랑, 효자손을 선물로 받았습니다.
    유치원버스에서 내리자 마자, "엄마 감사합니다." 외치며, 선물이라며 주더군요.
    어찌나 이쁘던지...
    그나저나 선생님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해야겠어요.
    5살 짜리가 지손으로 만든건 나름대로 꾸민다고 효자손에 덕지덕지 붙여 놓은 스티커 뿐이고,
    카네이션은 거의 선생님이 만드신거겠죠.

  • 4. 깜찌기 펭
    '04.5.8 12:07 AM

    오래 간직하세요.

  • 5. 테디베어
    '04.5.8 9:56 AM

    넘 기분 좋죠!!!
    저도 첨엔 울 번 했어요^^

  • 6. 푸우
    '04.5.8 9:12 PM

    감동의 도가니 였겠어요,,
    얼굴도 예쁜 아이가 어쩜 그리 예쁜말만 골라서 할까요??

    그나저나,,우리 예쁜이 둘째는 잘있죠?
    제가 며느리로 찜해놓은거 아시죵??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54 바다양과 함께 4 고고 2018.10.16 359 1
24553 설악산의 가을 3 wrtour 2018.10.16 350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836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줄리엣 2018.10.15 277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1 쑥과마눌 2018.10.15 175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1 도도/道導 2018.10.14 286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3 도도/道導 2018.10.13 638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들꽃 2018.10.12 266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8 wrtour 2018.10.11 708 3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391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765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38 0
24542 삐용이 18 띠띠 2018.10.09 1,018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38 0
24540 맥스 16 원원 2018.10.08 798 0
24539 가을 오대산 10 wrtour 2018.10.08 583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396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302 2
24536 경주 야옹이는 낙엽갖고 놉니다 6 고고 2018.10.06 1,225 0
24535 아침을 깨우는 향기 10 도도/道導 2018.10.05 632 0
24534 허수경 시인을 기립니다 4 쑥과마눌 2018.10.04 583 1
24533 별 헤는 밤 1 쑥과마눌 2018.10.03 529 0
24532 지리산 노고단 6 wrtour 2018.10.02 715 2
24531 지리산 화엄사 6 wrtour 2018.10.01 528 3
24530 너를 부룰 때 한 글자면 충분하리라 !! 숲과산야초 2018.10.01 47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