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요리물음표

요리하면서 생기는 여러가지 궁금증, 여기서 해결하세요

제 목 : 칼국수//수제비 반죽 궁금~궁금~

| 조회수 : 2,559 | 추천수 : 4
작성일 : 2004-08-25 15:03:39
안녕하세요? ^^

바지락을 냉동실에 쟁여놓고 나니..이제 또 슬슬 칼국수와 수제비를 만들 궁리를 하고 있어요.헤헤~

그런데...칼국수와 수제비 반죽을 할줄 모른다는 데서...ㅡㅡ; 꿈은 깨어졌죠,,,ㅠ,ㅠ


하지만...고수선배님들~ 께서 알려주시면..최선을 다해 반죽하여 ~~~ 성공기를 올려보겠습니당~~!


반죽기가 있어서...치대는건 문제가 없을것 같은데요.....반죽자체의 배합방법을 몰라요..

알려주세용~~~부탁드립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홍차새댁
    '04.8.25 6:51 PM

    저는 칼국수는 밀가루 3컵에 물 3/4컵으로 반죽합니다. 세명이 먹으면 딱 맞는 분량이에요.
    그리고 수제비는 밀가루 400그램에 물 1컵으로 그리고 이것도 3-4명 분량쯤으로 반죽해뒀다가 냉동시켜 나중에 해동해서 끓여먹어도 되더라구요.

  • 2. 시냇물
    '04.8.25 7:17 PM

    밀가루는 보통 밀가루 보다는
    강력분으로 쓰는것이 훨 차지더라고요
    그리고 계란 하나에 물 소금약간 식용유를 넣어보세요
    참기름도 좋던데요 ^^*

  • 3. 시냇물
    '04.8.25 7:19 PM

    반죽해서는 냉장고에서 1시간 정도 두었다가 하는것이
    더 쫀득거려요

  • 4. 이영희
    '04.8.25 8:16 PM

    그 반죽에 볶은 콩가루 넣어 해보세요~~~~~~~~~~~~

  • 5. 나나
    '04.8.25 10:28 PM

    강격분 중에서 찰밀가루 라고 나오는 놈이 더 쫀득하구요.
    소량의 소금은 점성을 좋게 해요.
    식용유 약간 넣으면 반죽이 메끈메끈 손에 덜 붙어서 일하기 편해져요.
    아,,칼국수 반죽에는 날콩가루를 7:3 내지(밀: 콩).6: 4 정도로 해도 좋아요.
    근데 식성따라 문제라,,이건 구수하긴 한데 쫄깃한 맛은 덜한대신 부들부들 해요.
    수제비 반죽은 물 좀 줄이고 감자 갈아서 넣어도 별미예요^^

  • 6. 김혜정
    '04.8.26 3:07 PM

    오호호호~~ 감사합니다.^___________^

  • 7. 로로빈
    '04.8.26 10:58 PM

    제가 반죽에는 일가견이 있다고 자부하는데....
    워낙 수제비를 좋아해서...

    저는 반죽을 푸드 프로세서에 하는데요,

    먼저 밀가루와 물, 그리고 약간의 소금, 식용유 1-2큰술을 프로세서에 넣어요.

    그리고는 돌리죠. 도는 걸 보면서 반죽이 한 덩어리가 될듯말듯 할 때까지 돌리세요.
    (한 덩어리가 되 버리면 너무 진 반죽이 되어서 얇게 떼기 힘들어요.)

    뭔가 덩어리로 뭉칠 듯 말 듯 할 때 다 꺼내어 비닐 봉지에 넣고 모양을 둥글게 잡습니다.
    그리고는 냉장고에 집어 넣죠. 이 상태로 1-2시간 있으면 되는데, 하루 정도 지나면
    더 좋더라구요.

    멸치국물 끓일 때쯤 미리 상온에 꺼내 놓으면 반죽이 마치 아기 엉덩이처럼 말랑말랑해집니다.
    그걸 손가락으로 넓게 펼쳐 뜯어넣으면 돼죠. 물 묻칠 필요도 없어요. 절대 손에 안 붙죠.
    손에 붙는 반죽은 너무 질게 된 거예요. 그럼 비칠 듯 하늘하늘한 수제비는 만들 수 없죠.

    제가 젤 싫어하는게 두,껍,고, 뚜걱뚜걱한 수제비거든요. 제가 만든 수제비는 거의 완탕
    수준까지 조절할 수 있답니다. 강약을 조절하면요.,...히히히. 아이것은 더 얇게 (그래야
    더 잘 넘어가니까.) 어른 것은 그래도 좀 씹는 맛이 있게...

    어쨌든 저는 계란은 넣지 않아요. 계란 넣으면 물에 들어가서 익을 때 하늘하늘하지 않고
    뻣뻣해져 버리더라구요. 유명한 수제비집들도 계란은 안 넣는 걸로 알고 있어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7699 소등심으로 미역국 2 진호맘 2020.09.20 1,464 0
47698 곰팡이가 핀 마늘쫑 먹어도 되나요? 2 구름배 2020.09.11 376 0
47697 티라미스 다시 만들기 2 애이불비 2020.09.08 735 0
47696 질문) 조선간장(=국간장) 어디 것이 맛있는가? 4 sunny 2020.08.23 1,247 0
47695 설기떡이 안익은듯 쌀가루가 날려요 셀렘 2020.06.15 642 0
47694 명이장아찌 만들고 남은 간장물 3 진호맘 2020.05.14 2,341 0
47693 화조유 사용법 궁금합니다 ~ 3 jasmintiger 2020.05.07 2,803 0
47692 매실청 살리기 2 훈이엄마 2020.04.24 1,118 0
47691 팥밥 설있었어요... smoodie 2020.04.16 667 0
47690 김장김치가 쓴맛이 나는 이유가 뭘까요? 5 접시맘 2020.02.17 6,066 0
47689 마늘장아찌 다먹은 국물응 다시 사용할 수 있나요? 2 자바기 2020.02.16 1,756 0
47688 도토리묵 만들었는데요... 2 진호맘 2020.02.09 1,797 0
47687 미리 해놓을수 있는 명절 요리 sunflower 2020.01.22 1,155 0
47686 고기구이 그릴팬/불판 추천좀 해주세요. imsoseona 2020.01.16 1,098 0
47685 북어껍징질요리 2 요조숙녀 2019.12.23 3,172 0
47684 어떤 파스타가 어울리는지 조언 부탁드려요 4 둥둥 2019.12.17 1,926 0
47683 알토란국은 어떻게 끓이나요? 1 오후 2019.12.05 1,074 0
47682 요리용어중에 오일에 마늘같은걸 먼저볶아 향을내는걸 뭐라고하나요?.. 1 본투럽미 2019.11.23 2,800 0
47681 핑크색 싸리버섯?? 1 숲과산야초 2019.10.19 1,252 0
47680 젓장(젖장)이 생겼어요. 1 곰돌이 2019.10.15 1,515 0
47679 문어 womanpower15 2019.09.06 1,343 0
47678 만두를 만들었는데, 고기즙이 너무 없이 만들어져요~ 1 먹보삼 2019.08.28 1,840 0
47677 김치칼국수에 김치 종류 뭘로 할까요? 2 lalanim 2019.08.21 1,464 0
47676 옥수수가 딱딱-.-ㅠ 1 호호아줌마 2019.08.20 3,174 0
47675 김치 플라스틱냄새 2 개구리 2019.08.10 3,720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