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제주돼지보쌈과골뱅이비빔국수

| 조회수 : 7,816 | 추천수 : 3
작성일 : 2011-10-05 13:16:11

제주돼지고기삼겹살부위 처음으로 보쌈으로 만들어봤는데

역쉬 돼지가 좋아서그런가요?? 막만들어도 맛있더라구요

된장과 커피 양파 파 마늘 넣고 푹 ~~삶은후에

간장과 미림 올리고당 넣은 소스에 겉만 살짝 조렸더니 보쌈이 아니라 족발 같았어요 ^^

족발이든 보쌈이든 맛있어서 ^^ 


경상도 분들은 아실만한 된장콩잎 입니다

묵은지 김치 씻어서 준비하구요

제주도분들은 아실만한 풋마늘대 장아찌입니다

제주도 관광오시면 이반찬 한번쯤 드셔보셨을거에요

저두 너무 맛있어서 직접담궈봤어요

고기먹을때 같이 먹음 좋아요

시판무우쌈


준비한 쌈재료 한가지씩 깔고 맨위에 돼지고기한점올려서 따뜻할때먹으면

정말 맛이어요~~~^^

좀전에 낮에 먹은 골뱅이 비빔국수입니다

오이무침반찬통을보구 갑자기 비빔국수해먹어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그 양념장 국물에 소스더 추가해서 비빔소스만들고

골뱅이 넣고 비벼줍니다

꼭 참기름을넣어주셔야 더 맛있구요

낮만 아니었다면 맥주한잔 마시고 싶은걸 참앗네요~~ㅎㅎㅎ

매운걸 먹었더니 입가심으로 아메리카노 한잔~~~



사랑하는 아들 입니다

휴일에 미술관 나들이 갔다가 이뻐서 마구찍어댄 사진들

얼마남지않은 5살 많이많이 사랑해줘야겠어요

지나가고나면 5살 너무 아기같았구나 싶을것같아요

5살 후반에 어린이집을 처음 보내고 태어나 처음 해본 어린이집행사

아들만큼 엄마가 설레여했더니

주변에서 첫째때는 원래 다그래라고 하더라구요 ^^;;;

 엄마랑 떨어져서 친구들과 지내는 모습에 흐뭇했어요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만년초보1
    '11.10.5 2:47 PM

    5살인데 참 의젓하네요. 잘 생겼어요. ^^

  • 설유화
    '11.10.5 5:45 PM

    정말 개구장이에요~~~^^
    칭찬해주셔서 감사해요~

  • 2. 순덕이엄마
    '11.10.5 3:05 PM

    돼지수육 사진만 봐도 탱탱 쫄깃하게 잘 삶아진게 느껴지네요.
    잘~생긴 아드님 이군요^^

  • 설유화
    '11.10.5 5:47 PM

    제주산 돼지가 워낙 좋아요
    그나저나 순덕이 엄마께서 댓글 달아주시니 감격인데요~~~
    순덕이엄마님 글보면서 댓글달려다 너무 많은댓글에 기억못하실걸같아 그냥 넘어갔거든요~~ㅎㅎㅎ

    울아들 순덕이랑 친구 가능할까요?? ^^ 히히히

  • 3. 다 사버릴꺼야~!
    '11.10.5 5:26 PM

    풋마늘대 장아찌 감칠맛 날거 같아요. 어떻게 담그셨는지 알려주세요~~!!
    아침부터 침 한바가지 쏟고 갑니다 ㅠ.ㅠ

  • 설유화
    '11.10.5 5:50 PM

    풋마늘장아찌 맛있어요
    제주도에서 저두 처음 먹었는데
    양파간장장아찌랑 똑같이 담앗어요
    특별히 다르게 담는지는 잘모르겟는데
    그냥 양아간장장아찌 담듯해도 괜찮더라구요
    단 너무 짜지않게 만드셔야 많이 먹을수잇어요

    간장 물 설탕 식초 섞어서 끓여서 담기
    비율은 저두 정확한건 없네요 히트레시피참조하셔도될거에요 ^^

  • 다 사버릴꺼야~!
    '11.10.7 8:27 PM

    감사합니다~! 풋마늘 많이 날때는 엄청 싸고 좋더라구요. 이번엔 철이 지났고 내년에 꼭 담가봐야겠어요.

  • 4. 여니
    '11.10.5 5:40 PM

    아드님 첫번째 사진보고 으잉? 5살? 그랬어요.
    요즘 애들은 진짜 다들 왜캐 잘 생긴거래요?

    아드님이 잘생겨서 추천한방!

  • 설유화
    '11.10.5 5:51 PM

    아들 잘생겼다는 칭찬에 입이 헤벨레~~~^^;;;;

    사진이 어른스럽게 나왔나봐요
    실제보면 5살처럼 보여요~~ㅎㅎㅎ

  • 설유화
    '11.10.6 8:09 AM

    제주분이세요?
    풋마늘대 장아찌를 담그신다길래 여쭤봅니다 ^^
    올해 처음 담궈봤는데 괜찮아서 제주있는동안 쭉~~ 담궈먹으려구요

    사진에 담긴 아들모습이 의젓하고 반듯해보인다니.....
    원래는 엄청 개구쟁이거든요 ^^

  • 5. 간장종지
    '11.10.5 6:43 PM

    다른 건 눈에 안 들어오네요.
    훤하고 잘생긴 아드님.. 흐뭇하시겠어요.

    훗날 장동건 저리가라 인물로 클 것 같아요

  • 설유화
    '11.10.6 8:11 AM

    으아~~~너무 기분좋은 댓글이에요~~~~
    장동건 저리가라라니......그렇게 까지 자랄수있을지....^^;;;;ㅋㅋㅋ

    암튼 앞으로 지금만큼만 잘자라주면 좋겟어요
    갑자기 울아들이 더 사랑스러워보이네요~~ㅋ

  • 6. 보라돌이맘
    '11.10.5 10:29 PM

    대콤달콤한 비빔국수에 마지막 아메리카노까지...
    요즘같은 날씨에 점심으로 딱 좋네요.

    설유화님 아드님은 엄마 닮아서 저리 잘 생겼을까...^^

  • 설유화
    '11.10.6 8:13 AM

    국수에 맥주도 한잔 곁들였음 더 좋을텐데 조금 아쉽더라구요 ~~^^
    좋아흐는건 며칠씩 먹는식성이라 오늘낮에도 먹을까? 생각중이에요~~ㅋㅋ

    울아들은 엄마 아빠의 좋은점만 닮고 나온 성공작입니다 ^^
    제가봐도 부모보다 낫다는...ㅎㅎ

  • 7. 마리s
    '11.10.6 8:45 AM

    장난이 눈에 가득 들어있는것 같아요~ㅋㅋ
    진짜 애들은 저때가 제일 이쁜것 같아요~~
    많이 많이 예뻐해주시고, 사진도 왕창 찍어주세요~

  • 설유화
    '11.10.6 10:36 AM

    맞아요~~~ 눈에 장난끼가 그득해요~~~^^
    담엔 장난끼 가득한 사진을 올려봐야겠어요~ㅋ

  • 8. 제주/안나돌리
    '11.10.6 8:51 AM

    마저요~~5살 아들래미와의 추억은 아직도 생생한데
    그 아들이 낳은 첫손주가 벌써 돐이 되어 간답니다.ㅎㅎ

    부지런히 잘 생긴 아들과 추억 마니 만드세요~~!

  • 설유화
    '11.10.6 10:37 AM

    아...... 아들이 낳은 아기라.....
    생각하니 마음이 짠하네요
    저에게도 그날이 오겠죠?? ^^

  • 9. Harmony
    '11.10.6 9:47 AM

    방금 밥 먹었는데도
    입맛 다셔지는 환상의 비빔국수 때깔~추릅


    아드님은
    성숙해보이는 5살님하군요. 이쁘요~^^

  • 설유화
    '11.10.6 10:38 AM

    사진이 성숙해보이네요
    실제는 5살 애처럼 개구지답니다 ^^

    비빔국수한그릇과 엉터리무우김치 한접시 바꾸고싶네요~~~
    물물교환~~ㅎ

  • 10. 연초록
    '11.10.6 9:52 AM

    제주라서 반가워요^^

    아들이 우리 아들보다 더 잘생겨서 질투 날라고하네요 ㅎ

  • 설유화
    '11.10.6 10:40 AM

    제주도분이세요??? ^^
    아들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아들잘생겼다고 말씀들 많이 해주시니 기분이 참 좋네요 ^^

  • 11. 은새엄마
    '11.10.6 11:55 PM

    82에 제주분이 있어서 반갑네요.
    저두 재작년에 담근거 김냉에 있어요.
    삼겹살에 사서 먹어도 맛나답니다...
    친정은 부산인지라 저는 노란콩잎을 좋아한답니다.ㅋㅋ
    반가워요^^

  • 설유화
    '11.10.7 10:04 AM

    안녕하세요~~~
    제주분이신가봐요 ^^
    저두 경상도가 고향이라 노란콩잎 너무 좋아해요~~~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738 (키친테이블노블)20. 내 뒤통수를 너에게 내어 줄 때 11 쑥과마눌 2020.04.04 797 3
43737 모든 것은 끝이있다 15 초록 2020.04.03 3,138 2
43736 내 사랑의 방식 15 수니모 2020.04.02 4,621 3
43735 (키친테이블노블) 19. 괜찮다는 말의 두 가지 의미 33 쑥과마눌 2020.04.01 2,433 8
43734 삼시세끼 & 드라이브 스루 52 솔이엄마 2020.03.30 11,156 3
43733 개학연기로 단절된 무료급식을 교직원이 직접 배송해주길 바랍니다... 9 一竹 2020.03.29 6,081 0
43732 (키친테이블노블) 18. 다단계형 인간관계 31 쑥과마눌 2020.03.28 3,411 6
43731 돌밥이 뭐냐고 물으신다면 21 레먼라임 2020.03.27 9,659 2
43730 니가 싸라 도시락 (feat.밥도 니가해) 23 초록 2020.03.27 9,936 3
43729 가장 완벽한 카야잼 만드는 법/ 카야잼 토스트 만들기 22 로빈쿡 2020.03.27 6,830 3
43728 막...걸리까지 22 테디베어 2020.03.26 6,222 3
43727 번외 (택배) 20 초록 2020.03.26 4,801 3
43726 (키친테이블노블) 17. 엎질러진 물이 아까워 흘리는 물 20 쑥과마눌 2020.03.26 2,044 9
43725 도라지위스키 한 잔 걸치고 18 고고 2020.03.26 3,664 4
43724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오더라도 29 수니모 2020.03.25 6,537 4
43723 제목이 없음 15 초록 2020.03.24 5,679 4
43722 (키친테이블노블) 16. 진짜는 반드시 나타난다 40 쑥과마눌 2020.03.23 2,821 6
43721 122차 후기) 2020년 3월 삼겹살, 김치 3종,사태찜 전.. 16 행복나눔미소 2020.03.22 5,081 5
43720 (키친테이블노블) 15. 이 구역의 호구는 남들이 정한다 28 쑥과마눌 2020.03.20 3,315 8
43719 냉이 튀김이요 4 이호례 2020.03.19 6,673 2
43718 제목이 어려움 17 초록 2020.03.19 7,766 2
43717 감자! 벌집모양 감자튀김 12 복남이네 2020.03.18 8,292 3
43716 (키친테이블노블) 14. 찔리는 사람이 이끄는 감정싸움 31 쑥과마눌 2020.03.17 3,249 6
43715 (키친테이블노블) 13. 동그란 랭 22 쑥과마눌 2020.03.17 2,746 5
43714 내일 오시게 21 고고 2020.03.16 5,281 2
43713 며칠 먹은거 15 초록 2020.03.16 7,701 2
43712 잠자!감자! 감자!! 20 복남이네 2020.03.16 8,160 3
43711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아니 코로나는 키톡도 올리게 하네요 21 제닝 2020.03.16 6,815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