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식을 잘못키웠네요

자식을 조회수 : 25,761
작성일 : 2022-08-18 19:06:16
자식을 잘 못키웠어요.
어디부터 잘못된건지도 모르겠어요.
그냥 사랑으로 키우면 잘못될리는 없다 생각했는데 그냥 이기적인 자기만 아는 괴물을 만들었어요.
죽고싶네요.
IP : 223.62.xxx.49
5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우리도
    '22.8.18 7:07 PM (123.199.xxx.114)

    부모가 처음이라
    잘키우고 싶어서 오냐오냐 키웠더니
    지 몸땡이만 아는 놈이 됐더라구요.

    안보고 살려구요 될수있으면

  • 2. ㄹㄹ
    '22.8.18 7:08 PM (59.12.xxx.232)

    자녀가 혹시 사춘기인가요
    사춘기에는 완전 다른 인격체라고 생각하심 되어요
    지금 20대인데 딴 사람인가 해요

  • 3. @@
    '22.8.18 7:12 PM (58.140.xxx.228)

    저는 해준게뭐냐? 받은게 없다...이런말 들어 정말로 죽고 싶네요..ㅠ 돈을 막 쌓아놓고 사는 줄 아는지..희망도 의욕도 없어요..

  • 4. ....
    '22.8.18 7:13 PM (211.36.xxx.133)

    떠받들여주고 키우는데.. 안그렇게 되기 힘들겠죠.
    사회나와서도 대접받는게 당연하다생각하고..
    조금도 자기손해 받으면 안되고..
    요즘세대 이기적인 인간형.. 몇번 겪어보니까.
    어떻게 사회생활 할지 걱정이더라구요.
    가족은 이뤄서 갈지...

  • 5. 맞아요
    '22.8.18 7:15 PM (125.178.xxx.135)

    이제 니 인생은 네 것
    내 인생은 내 것
    이라 생각하며 님 인생을 즐기세요.

    서로 완전 바뀌지 않는 이상
    그것 말고는 답 없어요.

  • 6. ..
    '22.8.18 7:20 PM (218.236.xxx.239)

    우리집에도 있어요. 진짜 너무 허용적으로 키운거같아요. 이제 아무것도 안해주려구요.

  • 7. ....
    '22.8.18 7:21 PM (106.101.xxx.104)

    저도 요새
    제일 힘들게하는게 자식이네요.
    정말 사랑과 정성을 다해서 키웠는데
    이기적이고 웃긴 놈으로 자랐어요.
    제가 뭘 잘못했을까 맨날 후회하고 자책해요.
    아이를 보고 행복했던적이 언제였던가 싶어요.
    어렸을때 너무 착하고 예뻤던 아이가 이렇게 다르게 큰건
    제가 잘못키워서겠죠.ㅜㅜ
    사춘기면 다행이게요. 변할거라 희망이라도 갖죠.
    저희애는 군대도 다녀온 대학생이네요.

  • 8. @@
    '22.8.18 7:27 PM (58.140.xxx.228)

    Imf 세대이고 큰애가 그때 태어나고 방구할돈 없어 친정살이 시작하고 산동네 창고방살고 돈모아 넓은집 전세가고..이렇게 힘들게 고생해서 키우고 고딩때 그렇게 속썩이고 어찌해서 전문대까지 보내고 지금은 직장다니는데요..어렸을때는 부모지원 있지만 지금은 없다고 내뱉었을때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어요..평생 울거 그때 다 울고..ㅠ
    정말로 무자식 상팔자 예요..다음생엔 결혼 자체를 안하고 싶네요..ㅠ원글님 글에 제가 하소연 했네요..죄송합니다.

  • 9. ㄱㄴㄷ
    '22.8.18 7:31 PM (125.189.xxx.41)

    그랬다 하더라도 그게
    영원하지도않고
    욱한김에 그러기도 하더라고요..
    착한아이로 돌아옵니다..대부분..
    딱 하나의 사건가지고 그렇게 믿어버리지마시고
    잘 보듬던지 내비두던지 하면 크면서
    성찰 후 언제그랬냐는듯이 되더라고요..
    어른들기준에
    돌이키지못하는 말실수나 행동은
    자기도모르게 할수도있는데(이웃보니 비교적다 비슷)
    그걸가지고 몰아부쳐 극단 치닫으면
    더 돌이킬수없어요..우리아이경우 적어봤어요.
    지금 착한아들입니다.
    부모의 고행이네요..ㅠ

  • 10. 저도
    '22.8.18 7:35 PM (182.210.xxx.178)

    아들하나 너무 예뻐하고
    나랑 코드가 맞는다고 생각하고 살았는데
    저만의 착각이었나봐요..
    군 제대한 대학생인데 요즘엔 정말 타인 같아요 ㅠㅠ

  • 11. 줌마
    '22.8.18 7:44 PM (61.254.xxx.88)

    보통은 아들들이져;;;;

  • 12. 으이그
    '22.8.18 7:45 PM (223.39.xxx.221)

    부모가 처음이라는 그런 소리 좀 하지마세요
    누구나 인생이 처음이죠
    하다하다 대통령이란 작자도 그런 소리하드만요!!

  • 13. 으이그
    '22.8.18 7:46 PM (223.39.xxx.221)

    첫 댓글단 사람한테 한 말예요

  • 14. @@
    '22.8.18 7:48 PM (58.140.xxx.228)

    전 딸 이예요..ㅠ

  • 15. ...
    '22.8.18 7:49 PM (175.223.xxx.241)

    사춘기면 일단 기다려보세요

  • 16. @@
    '22.8.18 7:49 PM (58.140.xxx.228)

    부모,형제가 제 등에 칼 꽂았는데 지금이 제 딸이 제 심장을 파서 마음이 너무 아파요..ㅜ

  • 17. ..
    '22.8.18 7:51 PM (112.152.xxx.2)

    저는 전에 여기서 본 글이 인상적이었어요.
    자식 키우는데 사랑이 최고인줄 알았는데 규율과 책임이 제일 위에 있고, 사랑은 제일 밑바닥이더라는..

  • 18. 저도
    '22.8.18 7:55 PM (49.164.xxx.177)

    지금 자식 때문에 울고 있어요.
    진짜 슬프네요.
    슬픈 마음이 강처럼 흘러서 바다가 된거 같아요.

  • 19.
    '22.8.18 7:57 PM (49.164.xxx.30)

    요즘 그런애들이 많은거같아요. 사랑과 돈이 넘쳐서
    그런걸까요. 저는 애들이 아직 어리지만..저역시
    장담 못하죠. 너무 자책하지마세요

  • 20. 제얘기네요
    '22.8.18 7:58 PM (223.39.xxx.243)

    저도 둘이나 있는것이 다 남이네요

    어디 단체상담 받는곳 찾고 있어요
    다같이 앉아 속생각을 객관적으로 털어놓는 그런데는 뭐라고 찾아야 찾아질까요?

  • 21. ...
    '22.8.18 7:59 PM (58.234.xxx.222)

    10~20년 전에 아동학자인지 심리학자들인지 tv에 나와서 아이에게 부정적인 단어 사용 말고 수용적 태도만 강조하는개 붐이었어요. 비슷한 류의 육아서도 많이 나오고.
    전 그들의 탓도 크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아이들이 공공장소에서 뛰며 남에게 피해를 주더라도 영혼 없이 '아~그랬구나 ○○가 그래서 그랬구나.../○○는 뛰지 않아요'로 끝내는 부모도 넘쳐났죠.
    전 우리 부모 세대가 절대 육아를 잘못했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 먹고 살기 바쁜 시대에 혼도 내고 매도 들었지만 절제력과 양심은 더 심어줬다고 생각해요.

  • 22. 집단상담!?!?
    '22.8.18 7:59 PM (61.254.xxx.88)

    집단상담이요?

  • 23. ..
    '22.8.18 8:09 PM (112.152.xxx.2)

    점세개님. 그 시절 아기 키운 엄마인데 매~~~우 공감합니다. 캥거루 케어라고 잠시도 울리면 안된다고 티비에서 떠들어댔죠, 결국 그렇게 떠들어댄 사람도 겨우 애 하나 둘 키운 초보인것을ㅜ 육아에대해 방송나오시는 유교과 교수님중 결혼안한분도 많죠. 우리세대 스스로도 방송의 피해자라 그래요. 진짜 근본없는 잘못된 교육법이에요.

  • 24. ㅡㅡㅡㅡ
    '22.8.18 9:40 PM (61.98.xxx.233)

    무슨 사연인지 여기 풀어놔 보세요.
    여기 산전수전공중전 죄다 겪은 엄마들 많습니다.

  • 25. 예전에는
    '22.8.18 10:49 PM (38.34.xxx.246)

    어른이 상전이였다면 지금은 자식이 상전이죠.
    뭐든지 자식 우선으로 떠받드니
    자기 밖에 모를 수밖에요.

  • 26. 요즘
    '22.8.19 12:15 AM (79.110.xxx.142)

    시대가 20대들을 그렇게 만들어요. 사회에 나가면…극 이기주의 극 개인주의로 살지 않으면 못버티게끔..
    20대가 되면 자식들이 하나같이 독립투사가 되지 못해 안달. 부모한테서 독립해서 부모와 빠이빠이 하고 내멋대로 사는게 그들이 선망하는 소위 ‘미국식 잘못된 개인주의’.
    이래서 무자식 상팔자인듯. 20살까지 내내 부모 등골 빼먹고 성인 되자마자 이제 내 사생활에 간섭마. 난 이제 성인이니 부모 참견은 다 마이크로매니징이며 가스라이팅이야 ㅈㄹ 하는 ㅅㄲ들이 사람인지…

  • 27. 코로나도
    '22.8.19 12:20 AM (79.110.xxx.142)

    실상을 알고보면…젊은 세대의 이기심이 부모세대의 건강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거…그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하루 확진자 평균 만,,이만,,.십만…이십만이 코앞인데…변이가 판을 치는 판국인데 젊은 우리들은 이년 삼년…이젠 더이상 못참겠다..고 뛰쳐나가 해외여행이 웬말이며 야구장 술집 콘서트 ..흠뻑쇼? 웃기지도 않아요..그렇게들 돌아다니고 싶으면 차라리 그냥 바이러스 듬뿍 묻혀서 부모, 조부모한테 갖다 들이붓지…귀찮은 꼰대층들 빨리 죽게…

  • 28. 오프
    '22.8.19 1:02 AM (124.50.xxx.178)

    오프 제 주변은 모두 다 자식들 잘키우고 사이들도 좋더라구요.
    저만 속앓이..
    82에서 상처도 받지만 같은 힘듬으로 위로도 받네요.
    자식 때문에 죽지말고 우리도 우리인생 살자구요.
    속으로 매번 다짐합니다.
    힘들 내자구요.

  • 29. 저는
    '22.8.19 1:21 AM (124.51.xxx.231)

    사랑으로 안울리며 오냐오냐 키우는거 독이라고 생각해요
    부모가 자식에게 존칭하는것도 말이 안되는 일이고

  • 30. 우울50대
    '22.8.19 1:34 AM (220.120.xxx.229)

    친구든 친척이든 주변은 다 자식이 잘나고 잘된 자식들밖에 없을까요. 참으로 희한한 세상이예요.

  • 31. 솥뚜껑오픈하기
    '22.8.19 1:43 AM (59.5.xxx.199)

    무슨 사연인지 여기 풀어놔 보세요.
    여기 산전수전공중전 죄다 겪은 엄마들 많습니다. 222

    자식 얘기는 세계 어딜 가나 엄마들에게 다 통하는 얘기입니다.
    때때로 모르는 사람에게 얘기 하는 게 더 나을 때도 있답니다.

  • 32. 솥뚜껑오픈하기
    '22.8.19 1:47 AM (59.5.xxx.199)

    큰 애가 힘들게 할때 얘기할 사람도 없고 들어줄 사람도 없고
    철학관 자주 갔었어요. 일단 내 상태가 어떤지 알고 있으니까 남들에게 얘기하는 것보다 편했어요.
    내 사주, 아이 사주 토대로 좋고 나쁘고...조언이라 생각하니까 편하더라구요.
    일단 비밀 보장되는 것. 이게 제일 마음 편했어요. 속에 있는 얘기는 다 해도 되니까.

  • 33.
    '22.8.19 2:20 AM (61.80.xxx.232)

    자식 키우기 힘들죠ㅠㅠ

  • 34. 고인유물matis3
    '22.8.19 2:20 AM (182.216.xxx.245)

    사랑은 기본인거고 ..사랑만 주면 안되는거죠..양육은 단호함이라고 봅니다.

  • 35. 제아이는요
    '22.8.19 2:29 AM (59.17.xxx.122)

    제아이는 엄친아였어요.
    한 달 사이에 완전 무너졌습니다.
    엄마가 무너지지 마세요.
    저는 입밖으로 꺼내지도 못합니다.
    어제는 아이 정신병원에 입원 시킨다고 데리고 나갔어요.
    처음엔 묵묵히 따라 나서더니 제가 괜찮냐고 하니 막 울더라구요.
    저는 오냐오냐 키우지도 않았어요.
    돌아보니 올해 들어 아이가 보낸 사인을 인지하지 못하고 사춘기니까 그런가보다 했는데 그게 아니었어요.
    다행히 제가 좀 낙천적이라 죽지않고 살아있습니다.

  • 36. 이래서~
    '22.8.19 3:47 AM (188.149.xxx.254)

    자식새끼 겉 낳았지 속 낳지 않았다 라고 하잖음.
    저는 이 말을 항상 마음에 새기고 입으로 되새겨요.

    사춘기 십대때 부모가 미국에 던져두고 3개월만에 한국으로 토꼈습니다.
    와............
    ㅎㅎㅎㅎ
    근데요. 그게 참 좋았어요.
    우리애들에게도 이런 기회를 주려고 하니깐 애들이 자지러지네요.
    큰 애는 아예 인생을 놓아서 나도 까무라쳤어요.
    내속에서 나왔으니 나같은줄 알았는데 한국애...부모와 일심동체.
    지금 끼고 다시 키우는중 이에요.

  • 37. 밖에서
    '22.8.19 3:54 AM (115.86.xxx.36)

    엄친아 남들이 다 부러워하는 아이라도 집에서는 힘드네요. 엄하게 키웠는데도...

  • 38. 엄친아
    '22.8.19 4:49 AM (141.168.xxx.9)

    문제아도 속타지만 엄친아도 속타요.
    문제아=엄친아 차이가 없다고 봐요
    엄친아라 더 미쳐요. 어쩜 저럴까 싶어서
    결국은 니 인생이니 어쩌냐하고 있어요
    타고난 성향이 제일 큰듯합니다.
    같은교육 받은 동생들은 다르거든요.
    친구들한테 말하면 엄친안데 뭐가 문제냐는 뉘앙스
    엄친아는 그리 이기적이어도 다 용서가 되는지…
    참 갑갑합니다.
    제 아들보면 어떤부모도 자식한테 자유로운 분 없을듯

  • 39. 223.39
    '22.8.19 6:45 AM (122.62.xxx.227)

    223.39 ㅋㅋㅋ 저런 작자들의 자식들이 대체적으로 ㅅㅎㅇㅇ덩ㅇ리가됨

  • 40. 답답
    '22.8.19 7:28 AM (220.75.xxx.144)

    저는 이제는 "부모도 부모가 처음이라서그렇다"라는말 듣기 싫더라고요. 인생자체가 누구한테나 처음이죠. 자식도 자식노릇이 처음이겠죠. 하지만 결혼이나 자식을 낳을땐 그만큼 정서적으로,지식적으로 공부하고 준비해서 최소한 마이너스는 아는 부모노릇은 반드시 필요하다고봅니다. 매스컴엔 정말 부모가되면 안되는 사람들이 자식 낳아놓고, 그 아무죄없는 아이들을 바르게 키울줄몰라 괴물로 만들더라고요. 아이들이 바르게 크려면, 부모가 바르게 사고하고,생활하면돼요.
    아이가 뭔가 잘못됐다싶을땐 부모가 자기자신을 되돌아봐야해요.
    그리고 그땐 이미 늦었지만,최소한 바로잡기위해 반성하고,사과하고, 나를 바꾸는 피나는 노력을 해야겠죠

  • 41. ...
    '22.8.19 7:48 AM (103.241.xxx.205)

    저도 '부모노릇은 처럼이라...' 이말 너무 싫어요.
    인생 자체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처음인데 무슨 말도 안되는 처음타령.
    누구는 2번, 3번째 환생이라서 자식농사 잘 시키는줄 아나?
    자기 잘못을 되도 않되게 변명하는 꼬라지...
    사랑은 기본이고, 예의, 절제와 자제, 도덕성없이 키우니까;;;

  • 42. 자세한
    '22.8.19 8:24 AM (125.131.xxx.232)

    내용은 모르겠지만
    힘듬이 느껴지네요.
    정말 자식 키우는 건 정답이 없나봐요.
    사랑과 정성으로 키워도 후회
    사랑 많이 못주고 엄하게먼 키워도 후회
    저는 자랄 때 부모님 눈치보고 자란 게
    싫어서 내 자식은 허용적으로 키웠는데
    잘 한 건지 모르겠어요.

  • 43. 어쩌면
    '22.8.19 9:21 AM (223.38.xxx.183)

    부모 기준 정성으로 키웠다고 생각할 수도 ..
    자신의 부모에게 양육 받은 방식과 비교해서…
    근데 부모에세 사랑 못받고 자란 사람은 겉은 성격 좋은 척해도
    마음 속 분노가 많더군요.
    원글님이 사랑으로 키웠다면 마음 속 어두운 구석은 없을테니 그것만으로도 다행일 수도.,.

  • 44.
    '22.8.19 9:23 AM (106.101.xxx.47)

    잘못하면 제발 좀 훈육하고 혼좀 냅시다
    초딩때 앞에서 욕해도 허허 하는 교사 결국 존경 못받아요
    엄할땐 무지 엄하지만 따뜻한 교사가 훨씬 더 존경 받습니다

    사랑을 주는것과 훈육 못하고 오냐오냐 하는건 구분 해야죠

  • 45. 부모도 한셋트야
    '22.8.19 9:30 AM (112.167.xxx.92)

    어느집구석에 백수 막장놈들 둘씩이나 있는데 그놈들에 타고난 막장 기질도 기질이지만 그놈들에게 절절거리메 돈 해주고 등꼴 빼먹힌 부모도 같은 것들이다 한셋트다 결론임 그것들을 옆에서 겪은 내입장에선

    첨엔 부모가 불쌍하다 해가지고 나 라도 잘해줘야겠다며 월급 모아준다고 달라고 하길래 줬잖아요 몇년을 그런데 그돈 한푼도 안주는거 있죠 내돈을 그 막장놈들 용돈으로 준거ㅉ 글서 이꼴저꼴 그들을 겪으며 저것들은 같은 종자들이고 셋트구나 를 절실히 느낌

    님은 지금와 자식을 잘못 키웠네 여서 넔두리 해도 다시 그자식에게 절절거리고 엎퍼질것을 글서 답이 없는 한셋트인거

    막장놈들에게 등꼴 빼먹히메 힘들지 부모것들도 힘들다 힘들다 온갖 하소연은 엉뚱한 내게 하면서 막장놈들에게 끌려다니는 하던짓은 멈추지 않더구만ㅉ 님도 자신을 좀 돌아보세요~~~ 님도 그자식과 같은 한셋트가 아닌가를

  • 46. ..
    '22.8.19 9:32 AM (210.113.xxx.50)

    귀한 자식 매 한대 더 때린다 라는 속담이 있죠
    제 아버지가 늘 그러셨어요
    "자식은 속으로 예뻐하는 거다" 라고 그래서 늘 아버지가 멀게 느껴지기도 했는데
    나이 50이 되고 보니 그 말씀 알 것 같아요
    너무 다 오냐오냐 귀애하기만 해서는 안된다는 걸요

  • 47. ㅠㅜㄴ
    '22.8.19 2:22 PM (112.152.xxx.59)

    부모로서권위가 중요해요
    사랑도중요하지만

  • 48. ...
    '22.8.19 3:28 PM (221.140.xxx.68)

    넘치게 키워서 그런가 봅니다.ㅜㅜ

  • 49. ...
    '22.8.19 3:41 PM (49.171.xxx.28)

    자식 이보다 더한 애증의 존재가 있을까요

  • 50. ..
    '22.8.19 3:41 PM (124.53.xxx.243)

    타고 나길 못될수 있어요 하지만 대부분 자식 진상이면
    부모도 진상 이더라구요

  • 51. ..............
    '22.8.19 5:24 PM (39.127.xxx.102)

    우리가 부모님께 하던 거랑 비교하면 안돼요.
    저도 자꾸 내 어린 시절과 비교하니 괴로운데 그냥 포기하면 편해요.

  • 52. 살아봐야
    '22.8.19 5:55 PM (59.10.xxx.229)

    자식도 알겠죠. 저는 부모가 자식에게 할 수 있는 가장 큰 저주가 너랑 똑같은 자식 낳아라라고 생각해요. 요즘은 진짜 나도 저 정도는 아니였는데 이 새끼는 정말 뭐지? 싶어요. 전생의 원수가 부모- 자식 관계로 만난다더니 전생에 제가 이 분(?)께 죽을 죄를 저질렀나 보다 하고 다음생에서는 절대 만나지 않기 위해 업 씻는다 생각하고 살아요.

  • 53. 성인이면
    '22.8.19 6:52 PM (175.208.xxx.235)

    미성년자라면 이런저런 훈육을 시키지만 자식이 성인이라면 이젠 남이려니 생각하는게 맞습니다.
    품안에 있을때나 내맘대로 사랑하고 이뻐하고 이리해라 저리해라 하죠.
    스무살 넘으면 다들 부모 간섭 벗어나고 싶고 저 살고 싶은대로 살고 싶어해요.
    저희 시어머니 나이 오십 넘은 아들에게 아직도 이리해라 저리해라 하시고
    당신말대로 따르면 이뻐하시고, 기뻐하시고, 당신이 시키는대로 안하면 난리난리~
    제발 부모와 자식 독립해서 삽시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20965 저는 저 꼭대기에 앉아있는 돼지sawqui가 싫은게 열받음 10:41:43 4
1420964 개딸 개소리~~ 개소리작렬 10:41:26 5
1420963 와C. 명신이 별짓 다 했네요 (새로운거 또) 1 동훈아 10:40:04 206
1420962 상견례면 고급한정식으로 가는게 낫죠? 2 식당 10:39:49 53
1420961 유시민,변상욱 윤석열 정부 외교능력 평가 보세요. ... 10:39:08 86
1420960 다음달부터 경제상황이 나아진답니다 ㅋㅋ 3 ... 10:37:19 221
1420959 자는 크록스가 정말 안예쁜데 요즘 정말 많이 신네요 18 크록스 10:28:57 644
1420958 레임덕 온거 맞나요? 아직 시작도안했죠? 10 지금 10:25:46 515
1420957 남편이 부르는 기분나쁜 호칭(?) 있으세요? 4 ? 10:25:17 368
1420956 세차장에서 있던일 (기분나쁜일인지 판단부탁) 9 어느하루 10:24:16 328
1420955 치질 진료받으려는데 서울에 병원 추천 부탁드려요 2 50대중반 10:20:16 155
1420954 그냥 조용히 넘어갈수도 있었다는데 5 ㅇㅇ 10:19:18 864
1420953 목이 찢어질듯 아프네요 4 코로나 10:18:50 411
1420952 물에 개어 녹여 바르는 샤넬 케이크 아이라이너와 비슷한 제품 추.. 샤넬 10:18:23 134
1420951 왜 지가 성내나 6 속터진국민 10:17:44 352
1420950 똑똑한 아이는 몇살부터 티가나나요 19 ㅇㄹㅎ 10:16:00 908
1420949 삼재 올해 1 삼재 10:15:40 235
1420948 친구 차에 리모컨이 없어졌는데요.. 7 ㅇㅇ 10:14:18 629
1420947 ㅅㄲ발언으로 감추고 싶은 것? 3 그게 10:13:29 475
1420946 기사) 쌍방울 로비리스트 명단에 이재명 없다 14 없다네요 10:10:47 571
1420945 아파트월세 계약 할때 체크할 점? 아파트 10:09:49 93
1420944 에버랜드 스마트 줄서기 집에서 대신 해줄수 있나요? 6 에버랜드 10:09:27 363
1420943 호가창 질문이요~~~ 1 주린이 10:05:09 192
1420942 김현종 통합교섭부본부장이 이재명 지지이유 27 여유11 10:03:03 782
1420941 자궁내막증, 잘 봐 주시는 의사샘 소개 부탁드려요 4 lll 10:00:28 3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