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추장네 고양이들도 인사

| 조회수 : 1,568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10-08 11:08:13

오랜만에 저희집 냥이들 사진 올려봅니다.


첫째 금홍이.. 올해 15살 땅콩 없는 할배냥.

죽은 거 아님.. 떡실신 꿀잠 중입니다.




둘째 금비냥

지지배인데 맨날 쩍벌자세를 즐깁니다.

컴퓨터 하다가 뒤에서 쩍벌

자는 것도 쩍벌입니다.








막내 업둥이 못난이 금보에요.

눈꼽 좀 떼자 이 놈아




점심도 안 먹었는데 날씨도 좋고 퇴근하고 싶네요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살림열공
    '19.10.8 11:10 AM

    아이고 세 냥임들이 다 미묘네요.
    이런 미묘들과 같이 사니 얼마나 좋으실까...

  • 추장
    '19.10.8 12:52 PM

    좋을 때도 있고요
    아유 이 진상들! 하고 욕할 때도 많아요ㅎㅎ

  • 2. Junhee1234
    '19.10.8 11:33 AM

    ㅋㅋㅋㅋㅋ
    떡실신 저냥이 참 어째야 하는지 가서 다리 모아 주고 싶네요 (이쁘게 자란말야 ~~~)
    사진보며 혼자 흐흐흐 웃고 있으니 누가 보면 이상한 사람이라고 하겠어요

  • 추장
    '19.10.8 12:53 PM

    다른 애들은 안 그러는데
    꼭 쟤만 아무데나 벌러덩벌러덩해요.
    저럴 때 꼭 배 만지고 싶은데 만지면 깨뭅니다. ㅠ
    까칠한 뇨자입니다

  • 3. 원원
    '19.10.8 11:41 AM

    요즘 아이들 이쁜것처럼
    요즘 고양이들도 미모가 너무 이뻐요.

  • 추장
    '19.10.8 12:55 PM

    저의 예전 글을 보시면 둘째와 세째의 아주 아주 꼬지리한 모습들을 보실 수 있어요
    집사가 노력한 것입니다! 라고 소심하게 외쳐봅니당. ㅎ

  • 4. 테디베어
    '19.10.8 12:38 PM

    와~~ 할배냥이이도 둘째도 셋째도 다들 너무 미모가 출중합니다.
    너무 예뻐요^^

  • 5. 까만봄
    '19.10.8 2:27 PM


    저 노랑둥이 할배냥~
    니가 거기서 왜 나와?
    우리집 오줌싸개냥 아닙니꽈?

  • 6. 다시한번
    '19.10.8 3:42 PM

    ㅋㅋㅋㅋ
    아가들 너무너무 예쁘고 귀여워요♡♡♡

  • 7. 생활지침서
    '19.10.8 4:43 PM

    다들 너무나도 사랑스럽습니다~ 건강하세요~~~

  • 8. 푸른강
    '19.10.8 5:46 PM

    ㅎㅎㅎㅎㅎ 어쩜 사람처럼 자네요 ㅎㅎㅎㅎㅎㅎ

  • 9. 날개
    '19.10.8 8:23 PM

    어머낫 금비냥은 거의 이집트인인데요? 몸은 정면 얼굴은 측면?^^

  • 10. 레몬쥬스
    '19.10.9 4:48 PM

    고양이 부자시네요 건강하십시오 냐옹님

  • 11. hoshidsh
    '19.10.9 8:49 PM

    셋째 누워있는 사진 보고 빵 터짐!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03 웅이 동생 오월이예요 7 푸른감람나무 2020.08.13 377 0
25502 감사하는 마음이 있어야 희망이 있다 도도/道導 2020.08.13 115 0
25501 위로가 되기를 기도하며 도도/道導 2020.08.12 205 0
25500 감자 놀러왔어요(사진많아요) 10 온살 2020.08.12 492 0
25499 우중충한 오후 당 떨어졌을 때, 웅이 어때? 8 푸른감람나무 2020.08.10 657 0
25498 지리산 속에서 우는 소리 도도/道導 2020.08.10 298 0
25497 윔비의 서비스 12 도도/道導 2020.08.08 729 0
25496 별이의 추억 10 베로니카 2020.08.08 763 0
25495 홍수와 폭우로 감각을 잃었습니다. 도도/道導 2020.08.07 414 0
25494 출근길 부러워서 한컷 6 푸른감람나무 2020.08.06 1,022 0
25493 인애를 생각하다 도도/道導 2020.08.05 236 0
25492 장마가 그치고 양춘삼월이 되기를 도도/道導 2020.08.04 274 0
25491 챌시 중성화수술 하고 왔어요. 19 챌시 2020.08.03 1,095 0
25490 깊은 산속의 비경을 만나다 6 도도/道導 2020.08.03 427 0
25489 계류에서 힘을 얻다 도도/道導 2020.08.01 267 0
25488 홍수 주의보 발령 도도/道導 2020.07.31 481 0
25487 지붕위 늙은 어미와 아기5마리 (모두 구조) 8 Sole0404 2020.07.31 1,208 0
25486 지붕위 늙은 어미고양이와 새끼5마리 2 Sole0404 2020.07.30 972 0
25485 보고 배울 수 있는 지혜 2 도도/道導 2020.07.30 372 0
25484 지상 90m 에서 흔들리는 경험 도도/道導 2020.07.29 460 0
25483 1~2개월된 숫냥이 입양처를 찾습니다 레몬즙 2020.07.27 674 0
25482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의 소중함 도도/道導 2020.07.27 357 0
25481 (유머)호랑이 부부와 사자 부부의 차이 1 카렌튤라 2020.07.26 789 0
25480 한 주간을 마무리하며 도도/道導 2020.07.25 299 0
25479 사랑의 공감과 실망 2 도도/道導 2020.07.23 41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