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회사 길고양이 임신한거 같아요 ㅠㅠ

| 조회수 : 1,355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9-27 17:27:29




4월쯤,, 회사에 길고양이가 현장에 새끼 고양이들을 두고가서

글 올려서 도움 받은 적이 있어요

그때 새끼 고양이 두마리는 입양시켜서 잘 지내고 있구요

그때부터 회사의 방치된 창고;;; 에 고양이 사료랑 물을 주고 있는데요

사료와 물이 없어지는 것만 보고 고양이는 마주칠 수가 없어서

사료 잘 먹고 살아있구나 생각하고 있었는데...

오늘 사료하고 물 갖다 주면서 어미 고양이 마주쳤는데요

배가 불룩하고 쳐진게 또 임신한거 같아요

이제 곧 겨울인데 어쩌죠?

새끼는 어디다 낳을런지...

어미 고양이 캔 같은 간식 사다주면 영양보충이 좀 될까요?

큰 상자 갖다 놓고 헌 옷가지들 좀 넣어주면 새끼 낳을때 도움이 좀 될까요?

길거리 생활 고단한데 왜 또 새끼를 ㅠㅠ

임신한 길고양이한테 제가 해줄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요? 안쓰러워요....ㅠㅠ


- 창고에 파렛트들 땜에 위험하다고 생각하실 분들 계실거 같아서 덧붙이자면...

아무도 사용안하는 버려진 창고고요 지붕도 있고 비바람 막아주는...

목재 파렛트들이 쌓여있긴 하지만 무너져서 고양이 생명을 위협할 정도로 위험하게 쌓여있진 않구요

사람이 안 드나드는 곳이라 고양이 입장에서는 저곳이 최적의 생존 장소 일거 같아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희주
    '19.9.27 5:42 PM

    저도 길고양이 밥 주는데요. 숫놈들이 암놈들을 따라 다녀요. 어린 새끼 키우고 있는 어미는 도망치기도 하는데 대부분은 숫놈들이 덩치도 크고 더 빨라서 암놈이 잡히더라구요. 창고가 조용해서 고양이 입장에선 새끼 낳기 좋은 장소로 보여요. 안 입는 극세사 옷들이나 오래된 극세사 이불이 추위엔 좋더라고요.
    원글님께서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시길 바라겠습니다.

  • 2. 미테
    '19.9.27 5:54 PM

    커다란 박스에 담요(안입는 부드럽고 따뜻한 옷) 넣어 구석진 조용한곳에 놔두세요.
    오래전에 길고양이가 임신해선 제게 뭔가를 자꾸 요구하는듯 우물쭈물 해서 집안에 들여와 저렇게 해줬더니 안정을 취하곤 새끼를 낳더군요.

  • 3. 애플
    '19.9.28 12:00 PM

    미테님 우물쭈물 ㅎㅎㅎ
    따라들어 가다니 놀랍네요.
    무엇보다도 사람보는 안목이 높은 냥이인듯

  • 4. 비누인형
    '19.9.28 5:17 PM

    저도 새끼 낳은 어미길고양이 밥주고 있어요
    적당한 건 로*캐닌 마더앤베이비 건사료 좀더 쓰면 캔 주라고 나오더라구요
    전 그정도까지 여유가 없어서
    사*(참치)에서 나오는 가성비 좋은 옵티*부스트 캔 주고 있어요
    젖 먹이려면 수분이 많이 필요해서 캔이 좋고 물도 많이 먹고
    건사료 양도 늘더라구요

    참고되길 바랍니다

  • 5. 비누인형
    '19.9.28 5:25 PM

    출산박스는 두 개 정도 준비하는 게 좋은 것 같아요
    낳게되면 피랑 양수 등이 천에 묻는 것 같아요
    두 대 놓으면 고양이가 알아서 옮기고 할 것 같아요

  • 6. 비누인형
    '19.9.28 6:58 PM

    저도 아직 초보라서 한 번에 생각이 안나서 자꾸 덧븥이네요
    출산박스 놓으시려면 안보이는 데로 해주세요

    제가 밥주는 아이는 어디에 낳았나 걱정되고 궁금해서 따라가니
    안들어가고 딴청이더군요
    새끼 낳은 곳을 안알려주고 싶어하는 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983 아름다운 이유 2 도도/道導 2022.01.21 115 0
25982 잊지 못할 선물 2 도도/道導 2022.01.20 241 0
25981 조용히 맞이하는 순간 2 도도/道導 2022.01.19 225 0
25980 결국이 아름다운 세상 2 도도/道導 2022.01.18 229 0
25979 내가 얻는 힘 2 도도/道導 2022.01.17 329 0
25978 11자 주방 2 우아閑뱃사공 2022.01.16 693 0
25977 굴비 한 마리에 4만 7천원 6 도도/道導 2022.01.16 476 0
25976 굴비네 아파트 6 도도/道導 2022.01.14 614 0
25975 모이는 곳 2 도도/道導 2022.01.13 400 1
25974 부산에서 맞이한 아침 4 도도/道導 2022.01.11 652 0
25973 보라 돌이의 놀이터 2 도도/道導 2022.01.10 584 0
25972 내일을 향해 걷는 길 2 도도/道導 2022.01.09 337 0
25971 아이패드로 그린 蘭 2 Juliana7 2022.01.09 446 0
25970 아이패드로 그린 蘭 2 Juliana7 2022.01.08 484 0
25969 찻 집의 창밖 풍경 2 도도/道導 2022.01.08 429 0
25968 만드는 사람과 깨는 사람 도도/道導 2022.01.06 505 0
25967 데칼코마니 2 도도/道導 2022.01.05 480 0
25966 contour drawing 달항아리와 갈매기 Juliana7 2022.01.04 466 0
25965 돈청소기 4 뮤뮤 2022.01.04 1,932 0
25964 공존할 수는 있어도 4 도도/道導 2022.01.04 367 0
25963 #contour drawing을 해보고 있어요. 2 Juliana7 2022.01.03 441 0
25962 사람으로 인한 즐거움 4 도도/道導 2022.01.03 465 0
25961 색동 펜듈럼 2 도도/道導 2022.01.02 417 0
25960 복 받으실 분들께 8 도도/道導 2022.01.01 656 0
25959 한 해의 경계 6 도도/道導 2021.12.31 47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