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뽐뿌 펌] 예언가류 甲 (부제:지금 우리나라는 어디쯤인가?)

| 조회수 : 1,576 | 추천수 : 3
작성일 : 2013-10-30 22:10:32


지금 우리는 어디쯤 있을까요..?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심심한동네
    '13.11.1 12:34 AM

    놀라운 통찰입니다ㅠㅠ 희망이 점점 안보이는거 같아서 힘들군요.

  • 2. 바람처럼
    '13.11.1 11:42 PM

    예전의 웃음조각*^^* 님이 맞으신가요?....... 무척 오랜만이네요. ^^
    ‘원글’에 올리신 말은 헨리 조지가 쓴 『진보와 빈곤』에 나오는 말로
    알고 있는데, 이 책을 사놓고 아직 읽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톨스토이의 『부활』1부 3장에도 헨리 조지에 대한 말이 나온 것으로
    보아 그 당시 톨스토이에게도 큰 영향을 끼친 인물로 보여요.
    이 분은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학교를 가지 못하는 대신, 독서를 통해
    지식의 세계를 쌓았고 국가의 ‘토지정책’에 혜안이 담긴 명저를 썼던
    모양입니다.

    ‘우국지사憂國之士’라는 말이 책속에만 있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현재
    이 시대를 살아가면서 생각이 있는 분들이라면 모두 ‘우국지사’라고
    할 수 있겠지요. 현대는 정보통신의 발달로 7,80년대처럼 언론만 통제
    하면 만사였던 시대가 아닌데도, 현실을 바르게 인식하지 못하는 대중
    들이 너무 많아 보입니다.

    한편, 현실세계의 부당성을 알지만 자신의 안위나 각 가정을 짓누르고
    있는 경제 문제라든가 질병으로 인한 당면 문제에 급급하다 보면
    현실에 둔감해질 수밖에 없겠지요. 또 하나는 특히 대학생들이 ‘보수화’
    경향이 심각해져서 80년대와 같은 불의不義에 대한 의로움의 분노가
    현저히 약해진 현상은 확실하게 체감이 되네요.
    그렇지만 “경전과 역사를 통해 사물을 본다면..” 결국 정의가 제자리를
    찾아가리라고 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826 길냥이가 해산을 했습니다. 22 도도/道導 2019.06.17 806 1
24825 식물은 비명이 없어서 좋다 4 쑥과마눌 2019.06.16 597 2
24824 아기 고양이 어찌하나요 1 네츄럴 2019.06.13 1,017 0
24823 태양이 12 테디베어 2019.06.12 963 2
24822 밤의 공벌레 9 쑥과마눌 2019.06.10 756 4
24821 아래 아픈냥이 병원 갔다 왔어요. 마음에 돌이 하나 더추가..... 15 길냥이 2019.06.09 1,244 0
24820 아픈 길냥이에요.. 7 길냥이 2019.06.09 824 0
24819 공원에 벚꽃나무 가지가 꺽여졌어요 2 한일전 2019.06.09 495 0
24818 일몰의 장관을 기다리며 도도/道導 2019.06.07 369 0
24817 약 7 Km의 1004 대교 4 도도/道導 2019.06.06 706 0
24816 농담 한 송이 2 쑥과마눌 2019.06.06 709 1
24815 여기는 야간 사파리? 5 isabella2 2019.06.05 718 0
24814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3 11 호옹이 2019.06.03 1,257 0
24813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2 21 호옹이 2019.05.31 2,398 0
24812 냥이들 도와주고 싶어요. 11 호옹이 2019.05.31 2,318 0
24811 새끼 고양이 27 쾌걸쑤야 2019.05.27 3,825 2
24810 모르는 것 2 쑥과마눌 2019.05.26 1,048 1
24809 오래 된 커피잔의 제작시기가 궁금해요 6 황도 2019.05.24 1,616 0
24808 입양하던날 찍은 사진으로 안시마의 초상을 그리다 6 도도/道導 2019.05.23 2,042 0
24807 물 안개가 피어오르는 아침 도도/道導 2019.05.22 701 0
24806 동네카페 지나가다 찍었는데 꽃이름 아시는 분~~ 6 개나리 2019.05.20 1,854 0
24805 82쿡의 지킴이 jasmine (자스민네)님 고인의 명복을 빕니.. 8 어부현종 2019.05.19 4,020 3
24804 아침 산책길에 동행해 주는 녀석들 12 도도/道導 2019.05.16 2,868 0
24803 [임실맛집]샹그릴라 5월의 푸르름을 담아..[전주 샹그릴라cc .. 1 요조마 2019.05.16 867 0
24802 제천,단양 금수산 13 wrtour 2019.05.15 858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