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길냥이 집얘기가 나와서...

..... | 조회수 : 963
작성일 : 2013-01-07 15:14:32

고양이라서 **** 라는 까페에서 작년쯤 충격적인 게시물을 봤는데요...

아직은 후진국이라 생각하는 중국에서 .. 상류층이 사는 아파트에..주민들이 동의해서

화단에 고양이들 나무집 지어주고

줄서서 밥주는 행렬에 애기랑 밥들고 차례기다리는 애기엄마도 있고..

좀 문화적인 충격이었어요

그아파트에 사는  할머니로부터 시작된 일인데....

중국도 하는일.. 우리나라라고 못하겠나 싶기도 하네요 .....

인간만 사는세상이 아닌데 ....자기몸따시고 자기배 부른일에만 관심가지지말아요 우리^^

동참은 못하더라도 거기다 대고 욕하거나 속으로 비웃는 사람은 되지맙시다~~~~~

여기분들은 그런분이 안계시리라 믿습니다 ^^

 

 

 

 

IP : 118.223.xxx.227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84
    '13.1.7 3:36 PM (223.62.xxx.15)

    중국에서 그런일을 한다니 정말 놀랍고 감사하네요.
    중국인들이 달리보일정도..
    정말 원글님 말씀처럼 중국에서도 하는데 우리라고
    못할까싶네요..
    요즘 혹한기라고 길고양이들 걱정해주시는분들
    글이 자주 눈에 띄어서 정말 가슴이 따뜻해져요..
    님같은 분들 덕분에 척박한 도시에서 그나마
    생명들이 살아가나봐요.. .

  • 2.
    '13.1.7 3:39 PM (117.111.xxx.124)

    아파트 입주자중 누구라도 반대하고민원 넣으면 밥이나 물 떠다놓는것도 못하게하는걸요
    특히 나이드신분들이 질색하셔서
    저희집앞에도 고양이 한마리보이길래 캔두번이랑 물좀 떠놨더니 청소하시는아저씨가 제가치우기전에 치우고
    한두달사이에 고양이가 사라졌어요 ㅜㅜ
    밥을줘서 없앤거같아요 ㅜㅜ
    괜히밥줬나싶고

  • 3. 해와달
    '13.1.7 3:40 PM (121.124.xxx.58)

    아름다운 휴머니즘 얘기로군요

  • 4.
    '13.1.7 4:09 PM (118.223.xxx.227)

    게시물 찾아서 올려드릴게요
    이번겨우 너무나 추워서 전화받다가 숨넘어가려고 하다보니
    길위의 작은 생명들이 더욱 마음에 남습니다 .......

  • 5.
    '13.1.7 4:33 PM (118.223.xxx.227)

    http://cafe.naver.com/ilovecat/981072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9395 안희정 부인 민주원 여사의 3번째 페이스북 글 1 ㅇㅇㅇ 19:28:58 194
1399394 돈을 빌린 사람이 5년지난 지금 갚는다는데 3 이자계산 19:26:38 350
1399393 코스트코 와플.. 빅마켓 와플 둘다 드셔보신 분? 혹시 19:23:05 63
1399392 본인 연봉 1억이신분들 어떤 직업이세요? 4 주말 19:22:36 354
1399391 종로5가 약국들 많이사면 깍아주는지요? 1 19:22:10 126
1399390 시동생에게 남편 흉 그래서 19:18:06 180
1399389 미혼 40대 시누이가 6개월 동안 때려친 직업들 17 도대체 19:16:04 1,265
1399388 입주청소 알바 후기올립니다. 11 알바 19:14:16 908
1399387 타인의 삶이 부러운 날이네요 3 ㅇㅇ 19:10:54 666
1399386 밥타령문제는 시부모님이 해다 바쳐서의 문제가 아니라 의식의 문제.. 9 ... 19:06:43 469
1399385 중2 자율동아리를 2개 할 경우에요. .... 19:06:33 97
1399384 제목에 뉴스, 내용은 달랑 링크. 알바가 확실하죠? 3 ... 19:05:24 78
1399383 윗층때문에 열받아서 1 아 진짜 19:00:42 499
1399382 해독약 건강해지자 18:58:10 85
1399381 제가 하는 카레 6 제가 18:56:39 485
1399380 퇴근했습니다. 불금 이제 뭐할까요? 9 18:54:58 558
1399379 중고딩애들 가부키화장 보면 11 아이고 18:53:15 568
1399378 대구가 탈북자 인구가 가장 적은 곳이라고 하네요. 1 대구 18:52:01 315
1399377 집에 와서 옷정리 도와주는 코디겸 쇼퍼도 있을까요 18:51:57 190
1399376 입시 잘 모르는 고3 엄마들께 66 역시 고3엄.. 18:49:23 1,856
1399375 밥타령도 능력돼야 하죠 ㅁㅁ 18:48:54 221
1399374 국민연금 문의 3 반납 18:45:04 325
1399373 탁현민 "외교 결례 운운 자체가 상대국에 결례..얼척없.. 8 뉴스 18:44:15 652
1399372 홍상수 김민희 오래가네요 4 ... 18:43:16 1,662
1399371 휴롬 왜샀는지 모르겠어요. 골치덩이네요 8 .. 18:42:37 1,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