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의 눈물- 노통 묘역 공사한 분의 글이랍니다

... | 조회수 : 2,422
작성일 : 2012-12-15 11:35:10

http://mlbpark.donga.com/mbs/articleV.php?mbsC=bullpen&mbsIdx=1662621&cpage=&...

 

2009년 노대통령 돌아가시고 묘역 공사를 하는데 비가 참 많이 왔습니다.

49제는 지내야 하는데 전날까지 완공을 못했죠.

문후보는 하루종일 묘역을 드나들며 말로 표현은 안하지만 걱정이 많았죠.

다음날 식을 올려야 하니 무슨 수를 써서라도 만들어는 놔야하고

결국 밤12시에 비슷하게 만들어놨습니다.



문후보가 공사 상황을 보기위해 새벽에 다시 왔죠.

다 된걸 보고 묘역과 시공물을 물끄러미 바라봅니다.



전 문후보의 눈물을 그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봤습니다.

그 전꺼지 눈물은 커녕 아주 건조하고 냉정할 정도로 담담한 모습을 봐온 저로서는 아주 의외의 상황이였죠.

뭐 통곡을 하진 않습니다.

그냥 바라보면서 혼자 눈물을 뚝 뚝 흘립니다.

아무도 보는 사람이 없었죠.



저와 또 다른 두사람.

근처에서 그냥 바라만 봤습니다.

물론 제 옆의 두사람은 눈에서 수도꼭지가 완전히 열려있었죠.

저 양반 울게 좀 놔둡시다. 제가 두 사람을 먼발치로 끌고 나왔습니다.



다음날

문후보는 매번 그랬던 것처럼 무덤덤하게 건조하게 냉정하게 장례를 진행하더군요.

이런 사람 저런사람 많이 봐 왔지만 저런 사람 처음 봤습니다.


IP : 223.222.xxx.23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니제니
    '12.12.15 11:40 AM (165.132.xxx.59)

    찡~~
    그 묘소에 다시 가보고 싶네요
    전 공사하기 전 장례식때 가봐서
    그 장면만 기억나거든요

    봄 되면 봉하행 버스에 몸을 싣고 싶습니다.

  • 2. 아문재인님
    '12.12.15 11:47 AM (114.200.xxx.253)

    남자사람도 아름다울수가 있네요.
    우리도 어느자리에 내어놓아도 믿을수 있고 자랑스러운 대통령님을 갖고 싶습니다.

  • 3. 더블준
    '12.12.15 11:56 AM (175.113.xxx.8)

    돌아가신 후 , 장례 치룰 때 이명박에게 사죄하는 모습부터 모든 의식이 끝날 때까지 눈물 한방울 안 흘리던 그가 참 원망스러웠어요~ 꼭 대통령이 되어야 합니다

  • 4. ㅜㅜ
    '12.12.15 11:58 AM (211.36.xxx.36)

    사랑합니다!

  • 5. 뚜벅이
    '12.12.15 12:01 PM (211.49.xxx.5)

    오늘 왜이리 눈물이 나는지... 19일 잘 될거라 믿습니다!!

  • 6. 우슬초
    '12.12.15 12:20 PM (223.62.xxx.200)

    ㅜㅜㅜㅜ 꼭 대통령 되어주세요

  • 7. 저희동네에
    '12.12.15 12:24 PM (1.246.xxx.37)

    유세하러 오셨을때 어찌나 눈물이 쏟아지는지 혹시 뉴스에 나갈까봐 구석으로 숨어서 울다가 말았습니다.
    노무현대통령님 꼭 봐주세요 우리의 문재인대통령.

  • 8. 시골마을 봉하...
    '12.12.15 3:01 PM (211.201.xxx.109)

    가슴에 묻었어요.
    그분은 그곳이 아니라...
    우리들 가슴에 묻었죠,
    담담히 이겨내던 문님은 가슴속에 피눈물을 흘렸을거라고,
    그랬을거라고...
    대놓고 울지도 못하던,
    그분이 참 불쌍하고...마음이 아팠더랬어요.

  • 9. 훠리
    '12.12.15 5:11 PM (211.44.xxx.70)

    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440 이 냥이좀 보세요 3 애교냥 03:44:54 121
1398439 부모님 댁에 빨래건조기 사드리려구요 ㅇㅇ 03:42:56 72
1398438 비광역시 지방 사는데 아파트 가격이... 3 ..... 03:22:20 289
1398437 시부모님이 최대한 대출 땡겨 집을 사라는데요. 1 ... 03:15:09 255
1398436 영화배우 A씨 정말 깨네요... 친구 경험담 12 뜨아 03:04:00 1,496
1398435 사주, 철학관 후기 글 찾아주세요 궁금 02:51:06 111
1398434 경상도, 부산 분들 김치 추천해주세요 ... 02:47:10 61
1398433 외국대학가게 되었을때, 한국에서 학자금융자 받을 수 있나요? .. 02:43:03 112
1398432 로봇청소기 귀엽네요.. 2 .... 02:32:35 373
1398431 할머니가 대체 왜 이럴까요. 4 손주 02:21:24 509
1398430 면생리대 처음쓸때 빨아써야 되죠? 2 ㅇㅇㅇ 01:58:08 253
1398429 푸켓에서 자정비행기인데 마지막 일정을 못정했어요 3 김수진 01:52:39 161
1398428 유시민 조카 마약 밀수? 22 ㅠㅠ 01:52:16 1,908
1398427 남편 누나의 시누이의 시어머니께서 돌아가셨는데 17 조의금내라고.. 01:40:57 1,350
1398426 박희순 씨가 이상형 됐어요 6 ㅎㅎ 01:11:14 1,305
1398425 [퍼옴]이쯤에서 다시 읽는 '진보'가 문재인을 싫어하는 이유 71 .... 01:10:54 714
1398424 맞벌이 소득이요. 4 ㅇㄹ 01:08:35 653
1398423 윤갑근, 충주지청장 시절에 별장출입했습니다. 전번있음. 7 충주지청 01:03:04 878
1398422 가방보고 있는데 같이 봐주세요~ 2 01:02:16 582
1398421 스페인 드라마 종이의 집 1 하하 01:02:12 372
1398420 남편이 성격이 너무이상한 것같아요 10 힘든하루 01:01:08 2,101
1398419 문재인 대통령님 말레이시아 인삿말 중 속 시원한 글 6 이왕 00:56:24 755
1398418 카톡 프로필 비공개 기능 언제 생긴건가요?? 1 호우 00:55:31 1,070
1398417 프롬파티용 드레스 추천해주세요 7 고민맘 00:52:44 456
1398416 제가 오버인지 봐주세요. 1 ,,, 00:49:38 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