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의 눈물- 노통 묘역 공사한 분의 글이랍니다

... | 조회수 : 2,436
작성일 : 2012-12-15 11:35:10

http://mlbpark.donga.com/mbs/articleV.php?mbsC=bullpen&mbsIdx=1662621&cpage=&...

 

2009년 노대통령 돌아가시고 묘역 공사를 하는데 비가 참 많이 왔습니다.

49제는 지내야 하는데 전날까지 완공을 못했죠.

문후보는 하루종일 묘역을 드나들며 말로 표현은 안하지만 걱정이 많았죠.

다음날 식을 올려야 하니 무슨 수를 써서라도 만들어는 놔야하고

결국 밤12시에 비슷하게 만들어놨습니다.



문후보가 공사 상황을 보기위해 새벽에 다시 왔죠.

다 된걸 보고 묘역과 시공물을 물끄러미 바라봅니다.



전 문후보의 눈물을 그때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봤습니다.

그 전꺼지 눈물은 커녕 아주 건조하고 냉정할 정도로 담담한 모습을 봐온 저로서는 아주 의외의 상황이였죠.

뭐 통곡을 하진 않습니다.

그냥 바라보면서 혼자 눈물을 뚝 뚝 흘립니다.

아무도 보는 사람이 없었죠.



저와 또 다른 두사람.

근처에서 그냥 바라만 봤습니다.

물론 제 옆의 두사람은 눈에서 수도꼭지가 완전히 열려있었죠.

저 양반 울게 좀 놔둡시다. 제가 두 사람을 먼발치로 끌고 나왔습니다.



다음날

문후보는 매번 그랬던 것처럼 무덤덤하게 건조하게 냉정하게 장례를 진행하더군요.

이런 사람 저런사람 많이 봐 왔지만 저런 사람 처음 봤습니다.


IP : 223.222.xxx.23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니제니
    '12.12.15 11:40 AM (165.132.xxx.59)

    찡~~
    그 묘소에 다시 가보고 싶네요
    전 공사하기 전 장례식때 가봐서
    그 장면만 기억나거든요

    봄 되면 봉하행 버스에 몸을 싣고 싶습니다.

  • 2. 아문재인님
    '12.12.15 11:47 AM (114.200.xxx.253)

    남자사람도 아름다울수가 있네요.
    우리도 어느자리에 내어놓아도 믿을수 있고 자랑스러운 대통령님을 갖고 싶습니다.

  • 3. 더블준
    '12.12.15 11:56 AM (175.113.xxx.8)

    돌아가신 후 , 장례 치룰 때 이명박에게 사죄하는 모습부터 모든 의식이 끝날 때까지 눈물 한방울 안 흘리던 그가 참 원망스러웠어요~ 꼭 대통령이 되어야 합니다

  • 4. ㅜㅜ
    '12.12.15 11:58 AM (211.36.xxx.36)

    사랑합니다!

  • 5. 뚜벅이
    '12.12.15 12:01 PM (211.49.xxx.5)

    오늘 왜이리 눈물이 나는지... 19일 잘 될거라 믿습니다!!

  • 6. 우슬초
    '12.12.15 12:20 PM (223.62.xxx.200)

    ㅜㅜㅜㅜ 꼭 대통령 되어주세요

  • 7. 저희동네에
    '12.12.15 12:24 PM (1.246.xxx.37)

    유세하러 오셨을때 어찌나 눈물이 쏟아지는지 혹시 뉴스에 나갈까봐 구석으로 숨어서 울다가 말았습니다.
    노무현대통령님 꼭 봐주세요 우리의 문재인대통령.

  • 8. 시골마을 봉하...
    '12.12.15 3:01 PM (211.201.xxx.109)

    가슴에 묻었어요.
    그분은 그곳이 아니라...
    우리들 가슴에 묻었죠,
    담담히 이겨내던 문님은 가슴속에 피눈물을 흘렸을거라고,
    그랬을거라고...
    대놓고 울지도 못하던,
    그분이 참 불쌍하고...마음이 아팠더랬어요.

  • 9. 훠리
    '12.12.15 5:11 PM (211.44.xxx.70)

    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9267 은행 창구에서 송금을 했는데요 ,,, 01:34:53 95
1229266 졸리질 않아요 ? 01:32:52 61
1229265 "불량 아닌데요?"..'한국 사위' 직접 나서.. mm 01:32:19 101
1229264 가죽소파 냄새 지안 01:13:22 74
1229263 문 대통령·트럼프·시진핑..유엔총회 정상 연설 시작 5 .... 01:06:48 308
1229262 유툽보다가 떼창을 너무 잘해서 가져왔어요 1 ㅌㅌ 01:01:06 387
1229261 헤어스타일이 중요한가봐요. 촌스럽고 무거운 느낌의 화사가 2 ㅇㅇ 00:53:57 971
1229260 남자바꿔가며 계속 바람피는 친구 6 .. 00:50:32 900
1229259 이런 손해본 상황에 어찌 대응하세요? 2 .. 00:44:05 392
1229258 고1 통합 과학 질문입니다. 1 과학 선생님.. 00:43:02 240
1229257 고구마가 검게 삶기는 이유가? 1 고구마 00:38:42 239
1229256 아파트에서 음식냄새는 00:36:29 307
1229255 요즘 청담동 술집 이시간까지 영업 하나요? 1 .. 00:26:47 312
1229254 올 4월 전세 입주했는데 집주인이 집 내놔서... 6 세입자 00:20:38 1,079
1229253 진짜 몸에 좋은 포도즙인데 추천할께요 12 동그라미 00:14:29 1,697
1229252 내일 아침에 먹을 카스테라 생각에 설레여요 7 ㅇㅇ 00:13:15 1,217
1229251 풍년몰 세일해요. 10 그렇궁요 00:07:53 1,574
1229250 언제까지 노력하고 애쓰며 살아야 할까요? 14 ㅇㅇ 00:07:38 1,616
1229249 에어프라이어 요리책 추천해 주실 분 1 혹시 00:02:41 156
1229248 냥이 덕에 모기 잡았어요 ㅋ 7 .... 00:01:04 804
1229247 19금) 죄송합니다. 사후피임약 먹으면 괜찮을까요ㅜㅜ 16 ㅇㅇ 2020/09/22 2,482
1229246 50중반인데 크라운 9개 ...너무 많은거죠? 5 ㅇㅇ 2020/09/22 1,162
1229245 방탄 tiny방송 직캠입니당 2 이뻐 2020/09/22 433
1229244 드라마가 뭐라고 1 joy 2020/09/22 749
1229243 남편이 공무원 면접만 남았어요 15 .. 2020/09/22 2,124